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주는 소아외과를 보시는 교수님을 따라다니고 있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어제 월요일부터 교수님 앞으로의 입원환자가 없었다. 속으로는 '얏호~!'를 외쳤지만, 겉으로는 환자가 없어서 아쉽다는 표정을 지으며 하루를 보냈었다. 물론, 담당 교수님의 환자가 없다고 수술실에 안 가는게 아니고, 학생 비는 곳에 들어가다보니 어제 결장절제술에 들어가기도 했었다. 아무튼, 소아외과 수술을 볼 줄 알았다가 입원 환자가 없어 소아외과 수술을 못 보는 줄 알았으나, 오늘 아침 응급으로 수술이 잡혀서 프리라운딩을 돌다가 수술방에 들어가게 되었다.

3세 10개월인 남자아이는 20여차례의 구토와 두어차례의 관장으로 인해 힘이 쪼옥 빠져있었다. 저 정도의 나이라면 수술실에 들어와 엄마와 떨어지자마자 엄마를 찾으며 울고불고 난리를 치기 마련이지만, 너무 힘든 아이는 딱 한 번 엄마 찾더니만 그냥 눈을 감고 수술대 위에 누워있었다. 교수님께서 들어오시고 바로 수술이 시작되었다. 보통 장중첩증 Intussusception은 회장 ileum이 맹장 cecum으로 들어가는 것이 가장 흔하다. 이 아이의 방사선 사진에서도 그렇게 보여서 배꼽 아래로 절개를 하고 봤더니, 생각보다 윗 쪽에 있는데다가 다 풀고보니까 이중으로 중첩이 되어있어서 교수님께서 애 많이 쓰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히 중첩증 Intussusception을 정리해 보자면, 3개월~6년 사이의 아이에서 장폐쇄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그냥 두면 24시간 내 괴저나 쇽에 빠질 수 있다. 멀쩡하던 아이가 갑자기 배 아프다고 하고 구토를 계속해서 하면서 적갈색 벽돌과 같은 색깔의 변을 보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일반 복부 방사선 사진이나 바륨 조영제 사진, 공기 관장 사진 등으로 진단할 수 있고, 특히 초음파에서는 과녁 혹은 도넛 모양이 보이게 된다. 빨리 정복을 해 주어야 하고, 바륨 관장, 공기 관장을 시도해서 안 되면 수술적 정복을 해야 한다.

저녁 회진 때 본 아이는 아직도 힘이 없어 자고만 있었다. 별 문제 없이 수술이 잘 끝났으니 다행이다.


p.s. 아이가 수술을 받게 되면, 왜인지 모르게 수술방 분위기가 좀 달라진다. 밝아진다는 표현에 어폐가 좀 있는데, 아무튼 아이가 마취되기 전 최대한 아이를 침착하게 만들기 위해 '하나도 안 아픈거야.', '얼른 자고 엄마 만나러 가자.' 등등의 이야기를 해 주기 때문일 것이다. 혈압측정대를 해 줄 때도 '이거 하면 팔 힘 쎄진다.'라고 하거나, 맥박산소측정기를 할 때는 '손가락에 빨간불 달아서 예뻐지자.' 이러기도 하고 말이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험 스트레스엔 지름이 최고!!  (14) 2007.12.16
1년간의 실습, 이제 끝  (10) 2007.12.07
오늘 본 수술, 장중첩증 Intussusception  (4) 2007.12.04
외과 실습 4주차  (14) 2007.11.23
족보(族譜)를 차고 - 성영제  (4) 2007.11.20
으악~! 늦었다!!!  (8) 2007.11.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야옹*^^* 2007.12.04 23:08

    수술이 잘끝나서 정말 다행입니다. 아이도 교수님도 고생하셨어요.

    • BlogIcon 자유 2007.12.07 13:14 신고

      오늘 드디어 아이가 콧줄을 빼고 물을 먹기 시작했어요. 내일이면 병실에서 뛰어다니며 놀고 있겠죠? :)

  2. BlogIcon luv4 2007.12.08 22:26

    말을 못 알아듣는 신생아에게도 동의를 구하기 위한 설명을 하신다는 레지던트 쌤도 있다고 하더군요. 신기하게도 그러고나면 애이가 좀더 협조적(?)이래요 ^^;;;;;

    • BlogIcon 자유 2007.12.09 21:12 신고

      우와~ 대단한 정성이에요. 아무래도 그 선생님께서는 초심을 잘 유지하고 계신가보네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