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1년간의 실습, 이제 끝

자유/Med Student | 2007. 12. 7. 13:13 | 자유
아직 내일 일정이 남아있긴 하지만, 내일은 아침 회진 후 외과의 포스트테스트만 보고는 끝이기 때문에, 수술실에 들어가서 스크럽하고 옵져하는 것은 오늘로 끝이남으로써 지난 1년간의 실습 일정이 모두 마무리되었다.

1. 내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 것도 모르는 첫 실습 과목이어서 더욱 힘들고 어려웠었다. 게다가, 프리라운딩과 회진 시간 등이 어찌나 길던지, 만날 강의실에서 자다가 하루의 반 이상을 서 있으려니 허리, 다리 안 아픈 곳이 없었다. 가장 긴장을 많이 했던 때라서 시키면 시키는대로 말도 잘 듣고, 숙제하느라 밤 늦게 집에 오기도 많이 했던 적도 많았다. 지금 생각해 보면 어떻게 돌았는지 생각도 나지 않고 머나먼 이야기만 같다. 물론 내과 돌 때도 그런 건 없었지만, 지금은 내과적 사고방식에 머리에 전혀 남아있지 않는 듯 하다. 내과 1년차 선생님들의 얼굴에는 '피곤'이라는 글자가 하루 24시간, 일주일 중 7일 내내 쓰여있었다. 힘든 것도 힘든 것이지만, 그 살인적인 업무량에 더하기 공부까지 많이 해야 하는 과이다보니 나에겐 어울리지 않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겨우 족보만 외워서 시험 보기도 바쁜데, 그걸 다 이해하고 임상에 적용하는게 가능은 한걸까?

2. 정신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과 다음으로는 정신과를 돌았다. 육체적 부담감과 공부에 대한 부담감도 많이 줄어들었고, 실습 돌면서 점점 붙게 되는 PK의 관록(!?)이 붙어서 조금씩 긴장도 풀어지고 했던 때였다. 우리 학교 병원의 특성 상 매우 심한 정신병 환자는 볼 수 없지만, 그래도 책에서 뜬구름 잡는 소리라고 봤던 병들에 대한 구체적인 인상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생각했던 것보다 약물의 효과가 매우 뛰어난 것도 알 수 있었고, 환자들 사이의 역학 관계나 환자의 생활을 관찰함으로써 그 환자의 질환에 대한 이해를 더욱 더 많이 할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특히, 교수님께서 초진 온 외래 환자와의 면담을 시작하시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난생 처음으로 의학에 흥미를 느끼기도 했다. 음, 학문에 대한 흥미라기보다는 그 면담 과정과 의사-환자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긴장감이 신기했다고 하는게 더 정확하겠다.

3. 소아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방학을 사이에 두고 소아과 실습을 돌았다. 다른 과들은 병동 분위기가 좀 무겁도 어두운 반면, 소아과 병동은 아이들이 있어서 그런지 더 밝고 환했다. 아이들이 어리다보니 환자와의 대화보다는 보호자와의 대화가 더욱 중요하다는 점도 특이했고, 선생님들마다 가지고 계신 아이들 진찰하는 독특한 기술들도 재미있었다. 요즘 아이들은 어찌나 다들 예쁘던지, 아파서 힘 없이 입원했다가 며칠 치료 받고 금방 생기가 돌아서 퇴원하는 아이들을 보면 괜히 내 기분도 좋았다. 이런 소아과에도 힘든 점이 있다면, 한꺼번에 세 명의 사람을 만나야 한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다. 환자인 아기와 엄마, 그리고 요즘엔 할머니까지. :)

4. 산부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세 과는 수술실에 들어갈 수 있는 경험을 거의 하지 못했는데, 산부인과부터 수술실에 드나들게 되었다. 국내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우리 학교 불입센터의 시술 장면도 볼 수 있었고, 책에서 봤던 각종 부인과 질환 검진법도 직접 보고 이해할 수 있었다. 아무리 책을 봐도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정도로 책을 본 적이 없긴 하지만, 아무튼 책으로 보고 이해하는 것보다 실습에서 한 번 직접 보고 해 보는 것이 훨씬 더 머리에 쏙쏙 들어왔다. 그래서 실습을 하는 것일테지. 점점 산부인과 의사가 주는데, 우리 학교는 산부인과가 주요 과목이고 하다보니, 교수님들께서 학생들부터 산부인과하라고 꼬시고 그러셨다. 헌데, 요즘도 남자 산부인과 의사는 인기 없다니... 물론, 부인암이나 불임 쪽에서는 아직도 남자의사를 선호한다고는 하지만 말이다.

5. 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실습의 마지막은 외과가 장식해 주었다. 소문으로만 들어왔던 풀옵져스크럽의 무시무시함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 정말 판이 큰 외과의 수술을 하시는 교수님들이 존경스러워 보이기까지 했다. 물론, 수술방에서의 그 긴장감은 마냥 좋다고만 할 수는 없지만 말이다. 육체적으로는 매우 힘들지만, 그래도 수술이라는 매우 침습적인 치료 방법을 통해 드라마틱한 환자 상태의 변화를 꽤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매우 매력적으로 보였다. 문제는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다는 것. 그리고, 예상치 못했던 응급수술도 심심치 않게 터진다는 점이 외과를 더욱 힘들게 했다.

실습이 끝나긴 했지만 아직 끝은 아니다. 연말까지 가득 잡혀있는 임상종합평가를 무사히 마쳐야 새로운 2008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전에 내일 외과 시험도 준비해야 하고, 그 동안의 외과 실습 피로를 풀기 위해 쉬기도 해야 하는데, 공부는 언제 하냐?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헌혈 릴레이  (8) 2007.12.31
시험 스트레스엔 지름이 최고!!  (14) 2007.12.16
1년간의 실습, 이제 끝  (10) 2007.12.07
오늘 본 수술, 장중첩증 Intussusception  (4) 2007.12.04
외과 실습 4주차  (14) 2007.11.23
족보(族譜)를 차고 - 성영제  (4) 2007.1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cachil 2007.12.07 16:48

    일단 실습 잘 마치신거 축하드리고요....
    저역시 공부 언제 하나....ㅠㅠ

    • BlogIcon 자유 2007.12.07 20:38 신고

      고맙습니다. 우선 마치기는 했으니 한 시름 덜었다고 해야 할까요? :)
      아아~ 시험공부 (ㅠㅠ)

  2. BlogIcon 실습인생 2007.12.08 01:41

    정신과 부분에서 프로작 포스터가 재밌네요 ㅋ메이져 실습끝난거 우리 서로 축하하자구요 ㅋㅋ 저는 마이너 갈 실력은 안 되는데 메이져 다돌아도 하고 싶은 과가 없으니 답답하군요 ㅋ ㅡㅡ

    • BlogIcon 자유 2007.12.08 15:37 신고

      구글에서 각 과에 해당하는 전형적인 그림을 찾는데 정신과에는 별게 안 나오더라고. 그래서 대표적인 약물인 프로작으로 검색했더니 재미있는게 나와서 넣어봤어. :)

      나는 초초초마이너로나 가볼까나. 우선 한 숨 자고...

  3. BlogIcon 야옹*^^* 2007.12.08 01:55

    축하합니다. 수고하셨네요. *^^*

  4. BlogIcon luv4 2007.12.08 22:24

    임상 수업 동안 배운거 정말.. 제대로 아는게 하나도 없는데.. 이런 상태로 PK 해도 괜찮은지 모르겠습니다. 주위를 보면 정말 제대로 잘 아는 분들이 많아서 시험과 동시에 싹 잊어버리는 전 걱정이 태산 같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7.12.09 21:12 신고

      임상 실습 동안에 아는 것도 없이 이렇게 지나가도 되는 것인가 자문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돌팔이는 되지 말자고 생각하며 입학하였지만, 현실은 녹녹치가 않네요.

      p.s. 제 머릿 속에는 점보지우개가 들어있답니다. 특히, 시험 직전과 직후에 그 효과를 제대로 발휘해 주지요.

  5. BlogIcon Goo M.D. 2007.12.11 12:17

    실습 무사히 마쳤구나... 내년부터는 신경과 실습 없다고도 하던데?
    내 생각에도 마이너과목은 안도는 게 좋을 거 같아.. 꼭 필요한 것만 돌고, 관심있는 과 2-3개만....
    나중에 다 잊어버리는데...

    • BlogIcon 자유 2007.12.11 12:40 신고

      무사히는 아니고, 우선 끝나기는 했어. :)
      정말 신경과는 안 도는거야? 다 돌아봐야 뭐 하는지 오리엔테이션도 생기고 그럴텐데... 막상 안 돈다고 하면 좀 아쉽다.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