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잡담

텔레비젼 이야기



많은 문명의 이기들이 우리의 삶을 바꾸어놓았고, 계속해서 영향을 끼치고 있지만, 그 중 무시못하게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 중 하나가 바로 텔레비젼이 아닌가 한다. 뜬금없이 텔레비전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오늘 저녁식사를 마치고 꽤나 오래 텔레비젼을 보다가 문득 블로그에 이런 글을 한 번 올려보는게 어떨까~ 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나는 특별히 드라마를 챙겨보거나, 텔레비전을 꼭 봐야 하는 성격은 아니다. 오히려 인터넷을 못 하게 한다면 답답해 할까. :) 집에 있을 때도 그다지 자주 보지 않고, 가끔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아무 생각 없이 웃을 수 있는 오락 프로그램을 즐기는 정도다. 기숙사에는 텔레비전이 없었던지라 아예 시청하지 않고 있었는데, 올해 초 졸업하는 친구가 고물이지만 필요하면 가져다 보라고 준 텔레비전이 생기면서부터 간간히 기숙사에서도 텔레비전을 봐 오고 있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기숙사에는 지역 유선 방송이 들어와 있는데, 친구에게 얻은 텔레비젼이 워낙 고물이라 그런지 국영방송과 교육방송 밖에 나오질 않았다. 그나마, MBC가 좀 나왔었는데, 날이 갈 수록 채널이 줄어들고, 가끔 소리가 먹통이 되는 등 문제가 많았다. 더우기 화면은 항상 희뿌옇고 말이다. 그래도 요긴히 잘 봤는데, 문제는 월드컵이 다가온다는 것이었다. 다양한 채널의 해설을 듣고 싶고, 더욱 선명한 화면을 보고 싶은데, 친구가 준 텔레비젼으로는 그럴 수 없으니 말이다. 그래서, 방에서는 돈을 모아서 저렴한 것으로 하나 구입하자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다가, 방돌이 후배의 친구가 결혼하면서 텔레비젼을 선물 받게 되어, 기존에 사용하던 텔레비전을 주기로 하셨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 정말 시기 적절하게도 월드컵 시작하기 직전에 텔레비젼을 받을 수 있어서 지역 유선 방송의 다양한 70여개의 채널과 함께 마음에 드는 축구 해설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좋은 텔레비젼으로 더욱 다양한 채널 선택권을 가지게 되다보니, 어쩔 수 없이 텔레비젼 시청 시간이 늘어나게 되었다. 식사 마치고 잠깐 켜서 보다가 한참을 보게 되고 말이다. 게다가, 처음 텔레비젼을 받아올 때 잊고 가져오지 못했던 리모컨이 며칠 전에 도착하여 더욱 풍요로운 텔레비젼 시청 생활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평소에 텔레비젼은 바보상자라고 많이 보지 말자고 생각하지만, 한 번 켜면 끄기 어려운 것이 바로 텔레비젼이다. 특히나 지역 유선 방송이 들어와 채널이 다양하다보니 보던 프로그램이 끝나도 쉽게 다른 채널로 돌려 또 다른 프로그램을 보게 되니 말이다. 잘 살펴보고 꼭 보고 싶은 프로그램만 골라봐야겠다. 탤레비젼 앞에 앉아 감자처럼 퍼지지 말구 말이다.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듸자이너 선생님의 작품  (8) 2006.07.17
정말 덥다  (16) 2006.07.13
텔레비젼 이야기  (6) 2006.07.07
요즘 학생들...  (14) 2006.07.05
짜증나는 다음, 그리고 Touch  (20) 2006.06.29
한국전쟁  (18) 2006.06.25

태그

  • BlogIcon stb 2006.07.08 13:13

    TV든 인터넷이든 시작하면 멈추기 어렵다는건 누구나 다 알고 있으면서도 시작하게 된다는 것이.. -_-;;
    couch potato, mouse potato가 괜히 나온 말이 아닌가봐. ㅎㅎ

    • BlogIcon 자유 2006.07.09 00:05

      맞아맞아. 알면서도 못하는 걸 보면 참.. :)
      그 감자가 되지 않을거야!! 그래야만 해. (ㅠㅠ)

  • 익명 2006.07.08 16:4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자유 2006.07.09 00:10

      좀 productive한 곳에 시간을 쏟아야 하는데, 맨날 별 쓸모 없는 곳에만 시간을 보내네요.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 중 세번째가 소중한 것을 먼저하라이고, 프랭클린 플래너에서도 중요한 일을 먼저하라고 하는데, 알면 뭐 합니까. 실행을 해야지요. :)

      아, 인터넷이 정말 많은 것을 바꾸어놓았나봅니다. 저도 인터넷 없이는 많이 힘들거에요. 큰일이지요. :)

  • BlogIcon KraZYeom 2006.07.09 03:06

    정말 인터넷 없이는 살기 힘든것 같습니다.

    제가 인터넷이란것을 처음 사용한것은 1998년인지 정확하게 기억은 안나지만 그땐 그냥 별 용도가 없었습니다.
    pc 통신의 약간의 대체 용도 였죠.

    그런데 지금은 모든 일이 인터넷 정확하게 말하면 웹상에서 이루어 지고 있네요.

    인도에 4개월 있을때 인터넷이란것을 거의 사용 안할땐 또 없어도 적응이 되더군요. 그런데 중요한 것은 다 인터넷을 거치더라구요, 항공권 예매 등등.

    지금은 핸드폰 없이 약 8개월 정도는 버티고 있는데... 한국 돌아 가면 다시 필요 할 듯 하네요. :(

    TV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 이구요. :)
    있으면 더 안좋은듯... 정말 이유 없이 보게 되더라구요.

    • BlogIcon 자유 2006.07.09 11:50

      네, 그렇게 되어버렸지요. 점점 우리 삶 안으로 깊이 들어오고 있어요. 인터넷이라기보다는 네트워크, 혹은 네트워크에 연결된 삶, 뭐 이런거요. 예전에 Palm 광고 중 이런 카피가 있었어요. 'Get Connected' 정말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으면 불안한 시대가 되어버렸으니, 미래를 내다본 광고 카피랄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