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잡담

요즘 학생들...

아직도 학생인 나 역시 요즘 학생들이겠지만, 그래도 같이 수업 듣는 아이들과 나이차이도 좀 나고, 더우기 우리 과 말고 다른 과 학생들은 그보다 더 어리니, 이런 말을 써도 되려나? 뭐, 된다 하면 나이 많다는 걸 반증해 버리는 것 말고는 큰 의미도 없고...(올해 대학 신입생 중 생일이 빠르면 88년생도 있다더라. 제 24회 서울올림픽이 기억에도 안 남아있을 세대!)

아무튼, 뒤늦게 학교를 다니다보니 본의 아니게 세대차이를 많이 느끼게 되는데, 뭐 내가 어릴 때도 어디나 그런 아이들이 있긴 했지만, 그래도 나이 좀 먹어서 보니까 안타까움이 많이 느껴져서 좀 적어보려고 한다.

1. 기숙사 내 분리수거
우리 학교 기숙사에는 분리수거 쓰레기통이 층마다 마련되어있다. 내 생각에도 그 쓰레기통의 용량이 학생 수에 비해 충분치 않다고 생각하는데, 그러다보니 쓰레기통에 넣지 못하고 옆에 쌓아두는 일이 어제 오늘일이 아니게 되어버렸다. 헌데, 그 쌓여있는 쓰레기를 좀 보면 한숨이 나온다. 각종 재활용 가능한 것들이 온통 뒤죽박죽 섞여있고, 재활용을 위해 마련해 놓은 종이/플라스틱/병/캔 쓰레기통은 비어있다. 음료수를 마셨으면 PET 병은 플라스틱 쓰레기통에, 캔이나 유리병에 든 음료수를 마셨으면 해당하는 쓰레기통에 버리면 될터인데, 그냥 쌓여있는 쓰레기 더미 위에 던지고는 끝이다. 학생이라면 끊임없이 만들어내는 종이 쓰레기도 전혀 분리수거가 되질 않는다. 그러다, 한 달 즈음 전엔가 누가 기숙사 엘리베이터에 이러저러 불만섞인 항의글을 학생회를 향해 적은 적이 있었다. 그 중 분리수거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는데, 요약하자면, 왜 청소하시는 아저씨께서 그 때 그 때 분리수거를 안 하시고 쓰레기가 쌓여있냐는 것이었다. 그걸 보고 정말이지 너무나 안타까웠다. 분리수거는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이 하는 것이지, 그걸 치우는 사람이 하는게 아니지 않나. 버리는 사람이 못 해서 어쩔 수 없이 치우는 사람이 하고 있는 현실을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다니... 너무 안타까웠다.

2. 자원 아끼기
일전에 이런 일을 당하긴 했지만, 꾸짖으시는 총장님의 방법에 불만이 있었던 것이지, 그 분의 절약하고자 하는 마음은 100% 동감한다. 아무튼, 기숙사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다 보면 아무도 없는데 켜져있는 강의실의 형광등을 쉽게 볼 수 있다. 뭐, 곧 다시 돌아와 사용한다면야 잠깐 안 끄는 것도 상관없을 테지만, 몇 시간 씩 아무도 없는 강의실에 덩그러니 켜져있는 형광등, 나중에 수위 아저씨께서 순찰 돌으시다 끄시고... 하도 답답한 마음에 나도 몇 번 강의실 불을 끈 적이 있다. 그러다 오늘 더 황당한 경우를 봤는데, 저녁 먹기 전 잠시 기숙사 컴퓨터실에 볼 일이 있어서 들어갔더니만, 아 글쎄.. 아무도 없는 컴퓨터실에 에어컨이 빵빵하게 돌아가고 있는 것이었다. 컴퓨터가 열기를 뿜어내어 컴퓨터실이 더운 건 잘 알지만, 그래도 마지막에 나가는 사람은 에어컨을 끄고 나가줘야 하는게 인지상정 아닌가. 어찌나 홀로 오래 돌아갔는지, 에어컨을 끄고 한 30분 넘게 볼일을 보는데도, 냉기가 가시질 않았다. 기숙사 방에서도 마찬가지라, 다 강의 들으러 가고 아무도 없을게 분명한 방에 버젓히 불이 켜져있거나 선풍기가 돌아가거나 한다. 있을 때 사용하는 것이야 누가 뭐라고 하겠느냐마는, 사람도 없이 이렇게 자원이 낭비되는 건 당장에 학교의 손실로부터 시작해 국가적인 낭비, 전 세계적인 낭비가 아니겠는가.


이 포스팅으로 완전 할아버지 같은 인상을 주기에 딱 좋은데, 그래도 할 것은 하고, 아낄 것은 아끼는 학생들이 되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버리기가 힘들다. 젊고 활기찬 것도 좋지만 말이다.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덥다  (16) 2006.07.13
텔레비젼 이야기  (6) 2006.07.07
요즘 학생들...  (14) 2006.07.05
짜증나는 다음, 그리고 Touch  (20) 2006.06.29
한국전쟁  (18) 2006.06.25
스위스전 분패, 그리고 월드컵 잡담  (16) 2006.06.24
  • BlogIcon Kei 2006.07.05 20:03

    나이의 문제가 아니라 개인의 문제입니다. 어쩌다 그런 사람들이 많이 모였다고 생각하세요. 몇 년 전에도 그런 일들은 항상 있어왔지요. 다만 요즘 조금 어린 사람들의 문제는 말을 해도 그 것을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으면 전혀 입력이 되지 않는 사람들의 비율이 올라갔다. 일까요?

    • BlogIcon 자유 2006.07.06 01:02

      Kei님의 명해설!! 고개를 끄덕이게 되네요.
      제가 가는 한 동호회에서 초등교사의 무자비한 체벌 동영상 때문에 참 많은 의견들이 오고갔었는데, 공통적인 의견은 아이들이 너무 개념없어지고 있고, 그 원인은 부모의 탓이 가장 크다.. 는 것이었습니다.

      상식이 잘 통하는 우리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

  • BlogIcon qbio 2006.07.06 00:13

    그래도 전 '요즘 학생'이 되고 싶습니다 =)

    매학기 출석을 부를 때마다 생소해져가는 학번들을 보면서 스스로 나이들어감을 절실하게 느낄 뿐입니다 ㅠㅠ

    세상에, 진짜로 88년생이 있더라고 ㅠㅠ
    그때 느꼈던 묘한 좌절감(?)이란!

    • BlogIcon 자유 2006.07.06 01:04

      qbio님의 바람, 저도 가끔 하긴 합니다. :) 저도 아직 젊다면 젊지만, 그들의 젊음과 활기는 정말이지 아주아주 부럽답니다. 뒤돌아 생각해 보면 저도 그 때엔 꽤나 활기차게 살았던 것도 같은데 말입니다.

      저도 그 이야기는 듣기만 했는데, 직접 확인하셨다니.. (ㅠㅠ)

  • BlogIcon KraZYeom 2006.07.06 00:26

    개인주의 때문이죠 뭐. 나만 편하면 장땡이다. 내꺼 아니니 아껴 쓰지 말자.
    뭐 그런거죠 ㅠ

    • BlogIcon 자유 2006.07.06 01:04

      맞아요. 개인주의가 너무 많이 변질되어 퍼지고 있는듯 하여 걱정입니다. 나를 생각하는 만큼 남도 배려해 주는것이 제대로 된 개인주의가 아닐지... :(

  • 선주 2006.07.06 09:17

    저는 그래서 저희 학년만의 전용 전산실에 15분간 사용이 없으면 꺼지도록 프로그램을 돌렸답니다. -_-''

    안그러면 아무도 끄지 않고 다음날 아침까지 켜져있다는..

    • BlogIcon 자유 2006.07.06 22:01

      맞아요. 그런 옵션을 기본으로 해 놓아야 하나봐요. 새로 들어오는 컴퓨터들은 시설과에서 그렇게 설치하는 모양인데, 예전 것들은 밤새 켜져있기가 다반사죠.

  • H.B.K 2006.07.06 17:37

    저도 그 건의사항보고 움찔 했었지요 정말 concept없는 애가 적은 거구나 하고요...

    • BlogIcon 자유 2006.07.06 22:01

      나만 그런 생각을 했던게 아니라니 정말 다행이구나. :)

      p.s. 어서 기숙사로 돌아와~~ 그래야 성진이한테 맛있는거 얻어먹지. :) 게다가, TV 리모컨이 생겼어!!

    • 선주 2006.07.07 07:17

      그 Concept이 없는 학생은..

      맨날 자기가 버리면 부모님이 분리 수거를 하는 것을 보고 자랐나 봅니다.

      역시 애들한테는 매가 약이죠. -0-;;

    • BlogIcon 자유 2006.07.07 16:20

      그랬을 수도 있겠네요. 중국에서 '소황제'로 아이들을 키운다고 언론에서 그러던데, 중국 이야기만 할 게 아니고 우리나라에서도 그에 못지 않아 걱정입니다.

      'Spare the rod, Spoil the child.'라는 영어 속담이 생각나는군요.

  • BlogIcon stb 2006.07.08 13:22

    1학기 어떤 수업시작전에 칠판에 "휴강" 이라고 쓰면서
    장난치는 무개념 학생을 봤는데, 나중에 교실에 들어온
    사람들은 그걸 보고 휴강인가? 하고 나가더군. -_-;;

    타인을 배려해본 경험이 부족해서인듯하니,
    결국 나이하고도 어느정도 상관관계가 있을지도.. ㅎㅎ

    • BlogIcon 자유 2006.07.09 00:05

      헛! 그런 일이...
      우리 땐 안 그랬는데 말이야. 그치?

      p.s. 하아~ 이제 저런 말이 자연스레 나오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