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

자유/잡담 | 2005. 11. 20. 20:38 | 자유
직접 사진을 찍거나, 웹에서 비슷한 이미지라도 찾아서 포스팅을 할까 했었는데, 귀찮기도 하고 시간 없기도 하고... 그러면 왜 포스팅을 올릴 시간은 있을까?


아무튼, 오늘 점심 때 가족들 모두 기숙사로 나들이를 오셔서 오랜만에 외식을 했다. 회사 다닐 땐 그래도 쥐꼬리만큼이지만 돈 번다고 이것저것 사드리고 했었는데, 요즘엔 맨날 얻어먹는다. 오랜만에 간 아웃백. 아버지께서는 번잡하고 소란스럽다고 하시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나와 동생 입맛에 맞추어주셔서 고마웠다. 점심 메뉴로 맛있고 배부르게 먹은 후 부쉬맨 브레드를 받아 나와서, 근처 크리스피 크림에 가서 오리지널 글래이즈드로 맛도 보고, 동생이 하프 더즌을 샀다. 빵과 도넛 등을 좋아하시는 어머니를 위한 특별 선물.

이렇게 잘 먹고 들어왔더니 저녁시간이 되도록 배가 고프지 않아서, 방돌이들이 밥 시켜 먹을 때 도저히 같이 먹을 수가 없어 나중에 따로 먹겠다고 했다. 저녁 8시가 되니 배가 고프지는 않았지만 지금 즈음에는 먹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머니께서 가져다주신 밥을 꺼내서 데웠다. 매 주말 부모님께서 오시면서 밥과 간단한 반찬, 과일 등을 가져다주시는데, 아침밥용이라 햇반 하나보다 조금 적은 양의 밥을 다섯 덩이 가져다 주신다. 그런데, 저녁에 이걸 데워먹으니 어머니의 사랑이 듬뿍 들어간 밥인지라 밥만 먹어도 맛있었다. 게다가, 이번 주 반찬은 깍두기와 오징어채, 멸치볶음, 계란말이과 시금치나물!! 어머니의 필살 반찬들이 모두 모인 것이다. :) 아버지 말씀처럼, 어머니의 나물 실력은 수준급이라 오랜만에 먹는 시금치 반찬이 너무 맛있었다. 요즘은 자주 안 해주시는 계란말이도 반가웠고... 결국, 아침용 밥 두 덩이를 데워먹어버렸다. :)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은 사랑이 가득 담긴 밥이 아닐까?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넥슨과 KTF 유감... 그렇게 등쳐먹고 싶더냐  (12) 2005.12.02
오늘의 이런저런 생각  (10) 2005.11.23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  (12) 2005.11.20
빼빼로 데이가 오고 있다!  (14) 2005.11.08
친구 좋다는게 뭐야. :)  (12) 2005.11.07
10월의 마지막 밤을...  (6) 2005.10.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낙화유수 2005.11.20 21:02

    오늘.. 나는... 저녁식사로...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마나님의 사랑이 가득 담긴...

    새우탕 큰사발을 먹었다.. ㅠ.ㅠ

    밥하기 귀찮으시다 하여...... 어쩔 수 없이... ㅠ.ㅠ

    (그래도... 내일부터는 Mac able office환경!!!! 앗싸~!!!)

    P.S. 자유야.. 가끔 울 집에 전화해서... 아영이와 통화 좀 해 줘.... 아영이가 자꾸만.. 산타할아버지와 전화하고 싶다고 하네... ^^

    • BlogIcon 자유 2005.11.20 21:32

      아이고... 저런. 이제 영이들에게 사랑을 다 빼앗기셨군요. :)

      근데, 산타할아버지는 무척 바빠서 말이에요. 지난 번 통화도 겨우겨우 한 것이에요. 아영이에게 잘 설명해 주세요. 크리스마스 되기 전에 한 번 즈음은 다시 전화할 수 있을거라고 말이에요. :)

  2. BlogIcon witch 2005.11.20 22:10

    역시 엄마가 해주시는 밥이 &#52573;오!!! >_<

    • BlogIcon 자유 2005.11.20 23:34

      그러믄요. :) 두 말하면 입 아프고, 두 번 타이핑 하면 손가락 피곤해 집니다. ;)

  3. BlogIcon qbio 2005.11.21 22:58

    가족과 함께하는 식사는 무엇을 먹어도 즐거우며,
    어머니가 해 주신 밥은 무엇과 먹어도 최고의 정찬입니다 =)

    • BlogIcon 자유 2005.11.22 00:00

      나이를 점점 먹어갈 수록 가족의 소중함을 더더욱 느끼게 되나봅니다. 요즘 생각에는 형제도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해요. 몇 년이 지나 명절 때의 우리 집을 생각하면 심심할 듯 해서 말이지요. 명절이라면 일가 친척들로 집이 복작복작해야... :)

      어머니께서 해 주신 밥이라면 김치 하나랑만 먹어도 꿀맛이지요. ;)

  4. BlogIcon powerpc 2005.11.22 00:06

    이미지가.....

  5. BlogIcon 꽃순이 2005.11.22 15:33

    그럼요. 그렇고 말구요. =)
    중국에서도 그 밥이 참 그리웠답니다. ^^;;

  6. BlogIcon 하루에 2005.11.23 01:47

    그 '밥'을 위해선 상당한 시간과 돈을 투자해야 하는 나로선.. 부럽... T.T

    • BlogIcon 자유 2005.11.23 18:31

      하루 세 번이나 먹어야 하는 밥이지만, 직접 챙겨먹어야 할 때는 어찌나 귀찮고 힘든지... 그럴 때 마다 새삼 어머니께 고마움을 느끼게되지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