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Day 345 - caution, holidays may cause drowsiness
Day 345 - caution, holidays may cause drowsiness by brianjmati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바로 환자 앞에서 졸 때다. (ㅠㅠ)

우리 과 외래에는 1년차 혹은 인턴이 환자와 예진 혹은 수술 일정 등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는 작은 공간이 마련되어있다. 이는 지난 번 글에서도 밝힌 것과 같이 환자 정보 보호를 위해 극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내가 1년차 시작하고 생겼으니 채 두 달도 되지 않았다. 아무튼, 인턴이 없을 땐 온전히 내 자리가 되는 곳이라ㅣ 외래에서 서 전산이나 서류일 하거나, 환자와 수술 일정 및 자잘한 처방 내는 용도로 사용한다.

며칠 전이었나, 뭐 항상 피곤하니까 왜 그 날 오전에 그리도 피곤했는지 기억나지는 않는데, 아무튼 평소 하던 것과 똑같이 어느 환자 수술 일정에 대해 막 이야기를 시작했다. 일정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마우스에 손을 올리고 빈 날짜를 찾아 입원처방과 수술 전 검사 처방을 내야지... 하던 순간! 잠깐 정신을 잃었는데, 눈을 떠 보니 앞에 앉아있는 환자와 보호자는 약간 측은해 보인다는 표정과 살짝 웃기기도 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내 눈을 피했다. 처음엔 민망했는데, 이제 얼굴이 두꺼워진건가, 환자 앞에 앉혀놓고 졸고 있는 내가 나도 어이가 없어 웃음이 나오려는 걸 겨우 참고 수술 일정 잡고, 필요한 처방 내고 그랬다.

아무리 피곤해도 환자 앞에서는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 했는데, 그도 쉽지 않은 요즈음이다.

p.s. 거의 잠긴 눈을 하고 외래에서 환자와 이야기 하거나, 병동 환자를 보거나 할 때 종종 '많이 힘드신가봐요.', '선생님은 집에 언제 가세요? 밤 늦게 와서 깨우고, 새벽에도 깨우고.. 집에 안 가나봐.'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면, 그래도 내가 고생하는 걸 누군가가 알아주는구나~ 하고 좀 덜 서럽기도 하고 그렇다. :)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년차 아무나 하나  (8) 2010.10.27
오른쪽? 왼쪽?  (2) 2010.07.07
의사짓 하면서 정말 민망할 때  (6) 2010.06.26
우울한 마음을 위로해 주는 작은 선물  (8) 2010.06.19
능력부족, 수면부족  (14) 2010.04.08
3주차에 접어드는 1년차 생활  (6) 2010.03.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선주 2010.06.26 23:51

    앞으로는 더욱 더 선택적으로 잠을 잘 수 있지 않을까요? :)

  2. 정말 2010.06.27 15:34

    고생하시네요~
    그 고생 덕에 누군가는 희망을 얻는답니다.

  3. 유진이엄마 2010.06.29 19:47

    유진이가 잠못자는 아빠 생각나서 새벽에 깨나봐^^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