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자유 M.D.

3주차에 접어드는 1년차 생활

오늘 월요일을 시작하면서 드디어 이비인후과 레지던트 1년차 생활을 3주째 맞이하고 있다. 많이 자면 하루 5시간, 평균 4시간, 적게 자면 2~3시간 정도 자면서 일 하다보니, 낮에 피곤이 몰려오고, 일 하다 꾸벅꾸벅 졸기가 다반사. 오늘은 수술방에 손이 부족해 외래를 2년차 선생님께 맡겨두고 아침부터 수술방에 들어갔는데, 정신없이 졸다가 교수님께 꾸중을 듣기도 했다. 혼날 때 잠깐 잠이 깼다가 또 졸려서 정말 힘들었다.

지난 번에도 적었듯, 우리병원 이비인후과는 한꺼번에 일을 넘기지 않아, 나름대로 차근차근 1년차 일을 넘겨 받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배워나가면서도 과연 내가 이 모든 일을 잘 할 수 있을지 근심과 걱정이 떠나지 않는다. 모르는 것도 많고, 부족한 것도 많은 내가 이비인후과에 들어온 것부터가 기적인데(4~5년 전까지만 해도 이비인후과의 인기는 손에 꼽힐 정도였다.), 뽑아주신 선생님들에게 누가 되지 않으려면 잘 해야 하는데... 이런 걱정이 끊이지 않는다.

일 배우고, 일 하느라, 먹고 자는 시간도 모자랄 지경. 이제 겨우 3주째 하고 있다. 언제 이런 생활이 끝날런지는 아직 모르겠다. :)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마음을 위로해 주는 작은 선물  (8) 2010.06.19
능력부족, 수면부족  (14) 2010.04.08
3주차에 접어드는 1년차 생활  (6) 2010.03.15
이비인후과 의사, 자유  (18) 2010.02.28
의사와 의대생을 위한 Podcast  (2) 2010.02.23
구미 신경외과  (8) 2010.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