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구미 신경외과

자유/자유 M.D. | 2010. 2. 18. 11:22 | 자유
구미차병원 by 섬마을

1월 말, 2월 시작하면서 근무지가 바뀌어서 이번에는 구미로 왔다. 1년간의 인턴 생활 중 13개의 일정, 그 중 마지막인 열 세번째 일정인 것이다. 동생의 출산이 임박했던 터라, 구미로 오기 전에 조카를 보고 싶었는데, 그런 외삼촌의 마음을 알았던 것인지, 나의 첫번째 조카 기쁨이는 구미로 가기 직전 1월 31일 오후 1시 경에 세상의 빛을 보았고, 그 다음 날인 2월 1일 어머니께서 분당에서 간단한 팔 수술을 하셨다. 몸은 구미에 있는데, 가족이 다 분당 병원(동생은 강남에서 출산 후 분당 산후조리원에 들어갔다.)에 있게 되어 안타까웠다. 그렇다고, 일을 놓고 가 볼 수도 없고 말이다. 다행히, 바쁜 와중에도 색시가 병문안과 출산 축하를 해 주러 다녀왔고, 지난 설 연휴를 틈타 어머니와 동생을 보고 올 수 있었다.

13개의 일정을 소화하는 동안 구미 병동은 한 번도 해 보지 못 해서, 소위 말턴인 지금 구미 병동이 매우 낯설게 다가왔다. 물품들이 어디에 있는지도 몰라, 마치 초짜 인턴처럼 여기저기 물어가며 일을 시작했는데, 이제 3주차인 지금은 알아서 척척 잘 하고 있다. 사실, 구미 병동일은 그다지 많지가 않아서, 다섯 명의 병동 인턴들이 돌아가며 당직과 빽당을 해도 크게 체력적 부담이 되지 않는다. 당직이 환자 이송을 가버리거나, 심폐소생술 등으로 손이 묶이지 않는 한 빽당에게 콜이 넘어오는 경우도 거의 없고 말이다. 이런 곳을 이제서야 알았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내가 분당에서 고생할 때 강남 병동 인턴들은 편히 일 하고 있었겠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시간이 많으면 공부를 해야할 터인데, 간사한 인간인 나는 전혀 그러지 못 하고 있다. 그 와중에 이비인후과에서 미리 분당에 와서 일 배우고 갈 수 있겠냐는 연락이 와서 깜짝 놀랐었고, 아무리 구미 병동일이 편하다고 한들, 짜여져있는 당직 및 각종 일정들을 비워두고 갈 수는 없어 어렵겠다고 말씀 드렸더니, 알았다고 그냥 넘어가 가슴을 쓸어내린 적도 있었다.

올해 2010년 신규 인턴들은 총 13명이 구미로 배정된다고 한다. 우리는 10명이었다. 이 중 5명이 응급실이, 아마도 응급실 인원이 늘지 않는 이상 8명의 병동 인턴이 배정될 듯 한데, 지금도 편하지만 더 편해지겠다. 난 힘들었는데, 편해지니 배 아픈 그런 유딩 혹은 초딩적 사고가 없었던 것은 아니나, 훨씬 일이 힘들고, 인턴의 손이 필요한 과가 많은 분당에 우선 배정하지 못 하고, 원래 구미 인턴이 13명이라는 정치논리에 의해 배정이 되었다고 들으니 힘이 빠진다. 게다가, 내가 1년차를 해야 할 이비인후과엔 13개의 일정 중 겨우 9개만 인턴 배정이 되었다는 비보가... (ㅠㅠ)

아무튼, 마지막 턴 마무리 잘 하고, 몸과 마음의 준비를 잘 해 이비인후과 1년차로 거듭나야겠다. 지금도 분당에 가서 1년차 일 할 생각을 하면 밤에 잠이 안 온다. To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콜드레인 2010.02.19 11:16

    자유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구미 병동으로 가셔서 이제 조금은 숨을 돌리실 수 있게 되었군요. 그 곳에서의 일이 끝나면 이제 인턴 생활이 끝나게 되는 건가요?

    • BlogIcon 자유 2010.02.20 07:19 신고

      숨을 돌리기는 하는데, 가슴이 답답한 그런 상황이네요. :)
      고생문이 저기 앞에 열려있어요. (ㅠㅠ)

      p.s. 3월부터는 레지던트가 됩니다.

  2. 석중ㅋ 2010.02.19 14:30

    교육 수련부 미친것 같아요

    구미병동에 8명

    중환자실 인턴 2명

    배치한데요.

    현재보다 5명의 인턴이 그냥 손가락 빨게 생겼어요..-_-

    뜬금없이 소아과 인턴 늘린다고 하고요..

    제정신이 아닌것 같아요

    • BlogIcon 자유 2010.02.20 07:20 신고

      그나마, 12명으로 재조정되는 듯 하더구나.
      신관응급실이 문제인거지, PED/OBGY 인턴이 모자른게 아닌데 말이야. :(

  3. 석중ㅋ 2010.02.19 14:31

    몸 잘 만드셔서 올라오세요 ㅠㅠ

  4. BlogIcon yoonoca 2011.02.21 17:12

    자유님. 오래간만입니다. yoonoca입니다^^

    우연히 블로깅을 하다가 자유님 블로그에 들르게 되었네요.
    몇 년 만인지 모르겠습니다..

    건물이 낮익다 했더니, 제가 근무하고 있는 지역에 있는 병원이군요! 이럴 줄 알았으면 조금 일찍 알고 연락을 드렸었어야 했는데 제 불찰입니다.

    어쨌거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 모두 잘 되시길 빕니다^^ 가끜 들를게요~

    • BlogIcon 자유 2011.02.27 18:16 신고

      정말 오랜만이네요. 잘 지내시죠?

      구미에서 일 하시는 줄 저도 몰랐네요. 마지막으로 구미 갔던 것이 2010년 2월이었으니 벌써 1년 전이네요. 별 일 없으면 앞으로 구미 갈 일이 없어서... :) 혹시 갈 일 생기면 yoonoca님께 먼저 연락 꼭 드려야겠습니다.

      건강하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