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지난 일요일을 기점으로 신경외과를 마무리하고, 강남일반외과로 옮겨왔다. 겨울이다보니 뇌출혈이 빵빵 터진다고해서 시작도 하기 전에 긴장 많이 했던 신경외과였지만, 예상했던 것보다는 괜찮아서 다행이었다. 그리고, 이제 앞으로 4주 동안 일 해야 하는 강남일반외과는 우리 병원 인턴들이 모두 손사래를 치는 곳으로, 모 선생님은 월급에 1천만원을 얹어준대도 안 하겠다고 선언한 곳이기도 하다. 다행히(!?) 밤부터 내린 폭설로 인해 환자가 많지 않아 첫 날임에도 엄청 바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무겁고 어려운 마음을 떨칠 길이 없었다.

여기에다 응당병당까지 함께 해내야 하니 앞으로의 4주가 만만치 않을 예정이다. 게다가, 공식적인 오프도 없고 말이다. 1주일 지나면 적응하고 할만해 진다니 이번 주에 잘 적응해 봐야지, 별 수 있겠나.

쉴 수 있을 때 얼른 쉬자. -_-;;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미 신경외과  (8) 2010.02.18
불친절한 의사로 거듭나기 2  (14) 2010.01.28
신경외과 끝나고 강남일반외과로...  (0) 2010.01.04
의사와 환자, 그리고 의료 시스템  (8) 2009.12.23
또 한 번의 기쁨, 합격  (24) 2009.12.17
성형외과에서 신경외과로  (4) 2009.12.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