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지난 번 불친절한 의사로 거듭나기라는 글을 올린 적이 있었다. 그 외에도 여러 글을 통해 내 수양의 부족함과 시스템의 문제에 대해 밝힌 바가 있었고 말이다.

오늘, 뜬금없이 선물을 주겠다는 전화를 병원으로부터 받았다. 뭔고 해서 보니, 핫라인. 환자, 아니 고객의 불만을 접수하는 곳에 나를 대상으로 하는 글이 있어 해명 내지는 설명을 적어 내라는 것이었다. 내가 받아본 두 번째 핫라인이다.

그러고보니, 첫 번째 핫라인은 이비인후과에서 예진하던 시절에 받았던 것으로, 우리 병원에서는 이비인후과 인턴이 외래에서 예진을 하게 되는데, 그 때 목이 쉬어서 온 환자에게 술과 담배를 얼마나 하는지, 목을 최근에 많이 썼는지를 물어봤었다. 핫라인 내용은, 공개된 장소에서 다른 사람 다 듣는데 큰 목소리로 술, 담배에 대해 물어봐서 불쾌하다는 것. 목소리가 변했을 경우 물어봐야 하는 내용이었고, 외래 대기실에 환자들이 많고 시끄러운데다, 귀도 어두우니 큰 소리로 물어볼 수 밖에 없었다고 핑계거리를 따져볼 수도 있겠다. 아무튼 그 뒤로, 예진실을 따로 만드느니 어쩌느니 했지만, 지금 상황에서도 자리가 비좁은데, 어떻게 독립된 예진실을 만들 수 있겠는가. 그대로다.

이번에 받은 핫라인은 며칠 전 응급실 당직할 때 왔던 환자로부터 날라왔다. 새벽 4시 50분 경 상복부 통증을 주소로 내원, 배를 만져보니 압통 부위가 여러 곳에 있고, 특히 오른쪽아랫배의 압통 등이 있었다. 지금 있는 강남에는 업무시간 외 가능한 응급검사 및 촬영의 종류가 제한되어 있어, 다른 검사가 필요할 수 있으니 큰 병원 가는 것이 좋겠다고 권유했다. 핫라인 내용은, 침대에서 자다 나온 의사가 띠꺼운 표정으로 배를 여기저기 눌러보더니 큰 병원 가라고 했다는거다. 전날 낮에 하루종일 일 했고, 게다가 수술하는 날이었고, 밤에 이어 응급실 당직을 보느라 피곤해 죽겠다는 것은 내 사정이겠지만, 나의 의학적 판단과 병원 사정에 의해 환자를 위하여 다른 큰 병원을 권유했는데, 이 병원은 큰 병원 아니냐며 항변을 하니 할 말이 없다. 물론, 이를 전달하는 과정에 내가 좀더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해야 했겠지. 이건 언제나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난 히포크라테스가 되고 싶다. 하지만, 그럴 능력도, 인성도 갖추고 있지 못 하며, 현실적으로 모든 의사가 히포크라테스일 수는 없다. 아마도 나와 같은 대다수의 병아리 의사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까?

p.s. 왜 특별한 문제도 없는데 소위 링거, 수액 요법을 그리도 좋아하는지. 집에 가서 물 많이 마시고, 맛있는거 먹으라고, 젊은 사람이 여기 응급실에 잡혀서 두어시간 누워있으면 뭐 하냐고 돌려보내는데, 설명을 해 줘도 계속 달라는 사람들이 있다. 필요하면 안 하겠다고 해도 억지로 해줄텐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석중ㅋ 2010.01.29 00:37

    강남에 오신 환자'님' 들 대단하시지요.

    RLQ pain 있으면 appe warning 하고 보내는 정석대로 해도 -,.- 머라하는 사람도 있네요...

    강남응급실에선

    맥페란 + N/S 100ml + 케토락 이 짱이더군요....

    일단 뭔가 라인을 잡아줘야 '만족' 하시는 분들이 많고...

    주사만 원하면 발렌탁 주고 보내고...

    • BlogIcon 자유 2010.01.29 23:17 신고

      내가 띠꺼운 표정을 지었다는데 어쩌겠네. :)
      정신수양을 더 하면서 더욱 친절하도록 노력해야지.

      p.s. 그 여파 때문인지, 오늘 응급실 당직하면서 좀 과하게 친절해 지고 있어. :D

  2. BlogIcon 푸른도시 2010.01.29 08:16

    어쩌것스~ 고객은 왕이라는데.
    아아아아아~ 내가 지원 부서에 있을때 받은 항의와 욕설을 이야기 하자면 모텔잡아야 할것임돠.

    원래 다 그런겁니다. 그러려니 하시고 하시는 일에 정진하시는걸 추천드려요~ 그래도 안풀리면 저를 호출하시면 소주와 함께 위로 안주 드리지요~ ㅋㅋ

    • BlogIcon 자유 2010.01.29 23:18 신고

      아직 의료계에서도 환자를 고객이라 불러야 하는지에 대한 합의가 다 안 되어있는가봐요. 고객으로 봐야 하는가, 환자로 봐야 하는가...

      아무튼, 이런 불만이 나오도록 한 건 제 잘못이지요. 깊히 통감하고 있습니다.

  3. BlogIcon 선주 2010.01.29 13:57

    저도 비슷한 이유로 엄청 혼난적이 있습니다. ㅡㅡ;;

    좀 더 도를 닦아야 하겠다는 다짐을 했죠.

    • BlogIcon 자유 2010.01.29 23:19 신고

      도 닦는 것 말고는 뭐, 방법이 없지요. :( 그래서 사유서(!?)에다가, 연일 계속되는 낮근무 후 당직으로 피곤해서 자다 나오고... 뭐 이렇게 써두긴 했습니다만, 과연 시스템이 바뀔까요.. -_-?

  4. BlogIcon 실습인생 2010.01.30 06:57

    소리지르고 쪼아야 더 대접받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문제고... 병원에서 호텔 대접받기 원하는 사람들이 문제이지요.. 호텔만큼 돈내고 한다면야..
    강남에서 정말 짜증 났던건 환자도 아닌 예를 들어 술병난 사람들이 중환취급 받고 싶어 하는거..
    저도 친절한 의사가 되고 싶은 꿈은 응급의학을 선택한 순간 버렸어요

    • BlogIcon 자유 2010.02.03 10:04 신고

      문제가 너무도 많아서 어디서부터 풀어나가야 할지 모를 정도라니까. 우리나라의 응급의료, 정말 많이 바뀌어야 해. 응급실엔 응급환자만!!!

  5. Eun 2010.01.30 21:34

    ㅎㅎ

  6. 윤서 2010.02.05 23:08

    전 강남, 분당, 구미에서 다 핫라인 떴었는데.ㅋㅋㅋ
    이젠 핫라인 따위는 두렵지 않다는.ㅎㅎ

  7. BlogIcon tubebell 2010.02.08 07:23

    추....축하해야 하는건가? -_-a

    사람들은 병원에만 가면 특히 불만이 많아지는 거 같아.
    이상(abnormal)해서 가는 거니까 더 그런 건지도.

    • BlogIcon 자유 2010.02.08 21:09 신고

      나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지.
      어찌되었든 내가 트집거리(!?)를 제공한 것이니 말이야.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