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어제는 신관 응급실 당직이었다. 저녁 6시부터 아침 7시까지 근무, 물론 그 전에도 당직 근무, 그 후에도 낮 근무가 계속 된다. 시작은 괜찮았는데, 저녁 8시 이후로 아픈 아기들이 마구마구 몰려들었다. 새벽 서너시 정도 되어서야 겨우 정리가 되었고, 피곤을 이기지 못 한 나는 응급실 구석 침대에 누워 잠시 눈을 붙였다.

'선생님, 얼른 일어나보세요. 헤모글로빈 낮은 환자가 왔어요.'라는 간호사의 소리에 일어나보니, 잠결에 봐도 얼굴이 새하얗게 질려있고 온 몸이 창백한 젊은 여자가 침대에 누워있었다. 환자가 오면 활력징후 측정이 가장 먼저이겠으나, 그것과도 함께 바로 수액을 두 개 연결하고 있었다. 혹시, DOA인가 했는데 다행히 의사소통도 되는 상태였다. 주소는 호흡곤란과 하혈.

원래는 과거력 파악하고, 차트 쓰고, 기본적인 검사 결과 나온 후 당직 산부인과 선생님께 연락 드려야 하나, 사안이 사안이니만큼 얼른 과거력을 물어보고, 간단히 차트 작성 후 바로 당직 산부인과 선생님께 연락 드렸다. 간단한 과거력 및 현재의 활력징후를 알려드리니 알겠다고 얼른 내려오셨다.

그 사이 피검사가 진행되어 나온 혈색소 수치는 1!!! 보통 12나 13 이상이 되어야 하는 수치가 10이 아니라 1이었다. 혈액 중 적혈구의 비율을 따지는 헤마토크릿은 40% 내외는 되어야 하나, 이 환자의 수치는 4.9%. -_-;; 2년 전 생리 문제 및 하혈로 찍은 MRI에서 무려 13cm 이상의 커다란 자궁근종도 있고, 헤모글로빈값이 너무 낮아 수혈 및 빈혈 치료를 권유 받았으나 모두 거절하고 그 뒤로 추적관찰이 소실된 상태였다. 당직 선생님께서 상태가 매우 위중하고, 급사의 가능성도 있다고 하는데, 환자와 환자의 보호자인 언니는 가볍게 웃으며 이야기 하고 있었다.

혈색소, 영어로는 Hemoglobin은 우리 피 속의 적혈구 안에 들어있는 녀석으로 산소와 결합하여 온몸에 산소를 전달해 준다. 흔히 '빈혈 수치'로 알고 있고, 산소 전달의 기능을 하는 만큼 이 녀석들이 부족하면 당연히 좋지 않다.

이번 환자의 경우, MRI에서도 확인 되기도 했지만, 배를 만져보기만 해도 바로 알 수 있을만큼 커다란 덩이가 있는데다, 하혈도 종종 많이 되고, 숨도 가쁘며 일상 생활도 쉽지 않았던 모양인데, 자기 병에 대한 인식, 즉 병식이 없고 현대 의학에 대한 막연한 불신으로 치료를 거부해하여, 2년 전에 비해 매우 안 좋아진 몸 상태를 가지고 병원에 오게 되었다. 환자에게 병식이 없었다면, 환자 가족들이나 주변 사람들은 뭘 했던걸까? 이렇게 상태가 안 좋은데 병원에 가 보라는 말을 안 해 보았을까? 뭐, 평양감사도 자기가 싫다면 안 한다지만, 그래도 이렇게 되기까지 치료를 아예 받지 않았다는데서, 환자에 대한 기본적인 기대와 신뢰가 무너져 버렸다.

응급조치가 끝난 후 입원 처리 되어 더 많은 처치와 치료를 받고 있을터인데, 가끔 이렇게 병식도 없고 협조가 안 되는 환자들을 만나면 정말 힘이 빠진다. 이럴거면 아프질 말든지, 아프면 의사 말 잘 듣던지 그러지...

그나저나, 혈색소 수치 1과 헤마토크릿 4.9는 아마 앞으로 내가 의사하면서 두 번 다시 보지 못 할 최저값이 되지 않을까.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시작하는 구미 응급실  (6) 2009.10.12
추석에 병원 지키기  (6) 2009.10.03
혈색소 수치와 병식, Hemoglobin and Insight  (10) 2009.09.23
결정, Decision  (10) 2009.09.01
착한 레지던트가 될 수 있을까?  (12) 2009.08.25
불친절한 의사로 거듭나기  (14) 2009.08.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마바리 2009.09.24 11:32

    케이스 레포트도 가능할 것 같은데요. 한번 논문 검색해보세요.

    정말 천천히 혈색소 수치가 내려갔을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이제야 병원을 방문하죠...-.-;

    p.s.
    근데, 참 씁쓸한 케이스군요.

    • BlogIcon 자유 2009.09.25 09:41 신고

      피를 뽑던 간호사도, 그 피를 받은 검사실 직원도, 그리고 그 수치를 확인한 저도 모두 놀랐습니다. 간호사 말이, 얼굴과 몸이 창백하기도 했지만, 피 뽑을 때 피가 무척 옅었다더군요.

      그나저나, 케이스 리포트라는 걸 해 본 적이 없어서...

      p..s 요즘 유행하는 말로 '정말 씁쓸~' 합니다.

  2. BlogIcon 두빵 2009.09.24 13:36

    저도 기록이 Hb 4 까지 봤습니다.

    그것도 잘 걸어서 진료실까지.......오던 환자가......

    chronic progress 하는 경우에는 인체가 참 잘 적응하는 것 같더군요.....

    근데 1이라니..
    제같아도....마바리님처럼 case report를 .......

    • BlogIcon 자유 2009.09.25 09:42 신고

      그 전 기록은 3.5던가 그랬어요. 응급실에서 본 GI bleeding 환자였던 듯 한데... 정말 인체는 신비합니다. Hb 1 될 때까지 살아 있다니 말이에요.

  3. BlogIcon 실습인생 2009.09.24 14:46

    저도 3까지 응급실서 봤어요.. GI bleeding 이었는데.. alcoolic LC.. 아래 위로 다 줄줄..
    결국은 피 막 짜면서 맞고 내시경하고 중환자실 자리 없어서 응급실에 몇일 깔려 계시다가.. ward에 올라가서 퇴원...ㅡㅡ;
    그나저나 그 환자 산부인과에서 case report하려나요? 그래도 선배 이름은 안 넣어주겠지요? ㅜㅠ

    • BlogIcon 자유 2009.09.25 09:45 신고

      ALC, varix bleeding 정말 무섭지. 더 무서운건, LC에 자주 피 토해서 응급실에 실려왔는데도 insight 없는 사람들... ;;;

      지금 살펴보니 HO에 입원했네.

  4. BlogIcon 콜드레인 2009.09.24 19:32

    허어... 현대 의학에 대한 막연한 불신이라.
    그래도 몸이 저렇게 될때까지 치료를 안 받다니; 너무 겁이 없는 분이군요.
    그런데, 헤모글로빈 숫자가 늘어날수도 있는건가요?

    • BlogIcon 자유 2009.09.25 09:46 신고

      근거없는 불신이 참 무섭습니다.
      헤모글로빈은 몸 상태에 따라 수치가 왔다갔다 합니다. 다른 수치도 마찬가지구요. 저 분이 2년 전에 치료 잘 받았다면, 낮았던 헤모글로빈 수치가 올랐겠지요.

  5. BlogIcon 선주 2009.09.26 00:24

    너무 낮아서 재검도 했을 것 같은데요. :)

    저렇게 낮아도 적응한 인체의 능력이 놀라울 따름입니다.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