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의사 중 가장 초기형(!?)인 인턴 생활 시작한지 벌써 반년이 지났다. 서당개 삼 년이면 풍월을 읊는다지만, 아직 3년은 되지 않았고, 그래도 병원밥 먹다보니 어느 정도 자라나는 느낌이다. 느낌만 그렇고, 실상 실력과 지식이 늘지 않는 것은 큰 문제고 말이다.

from dmason's Flickr.com

언제 글을 좀 정리해서 올려보고 싶은 마음도 있으나, 아무튼 수련 병원에서 전공의의 삶은 시간과의 싸움이 지속된다고 볼 수 있겠다. 시간과 공간, 능력은 한정되어있는데, 그에 아랑곳 하지 않고 몰려드는 환자들을 진료하려면 방법은 한 가지 뿐이다. 환자 한 명 한 명을 최대한 능률적으로 봐야 한다는 것. 그러다보니, 상당히 불친절한 의사가 되어가고 있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환자를 처음 만나면 보통, '어디 아파서 오셨어요?' 라고 물어본다. 여기에 '귀가 이상해서 말이에요. 예전에도 이상했었는데, 어쩌도 저쩌고...' 라고 대답해 주면, 다 듣기도 전에 '가장 불편한 것이 뭐에요? 병원 와야겠다고 마음 먹게 된 가장 큰 이유요.' 라고 대답을 잘라버린다. 즉, 내가 원하는 단답형의 대답을 듣기 위해 상당히 공격적인 대화를 이끌어 나가게 된다.

이런 경우도 있다. '기침이나 콧물, 가래 있어요?' 라고 물으면, '기침이 좀 있기도 하고, 예전에도 좀 있었는데...' 이러면 또 말을 자르게 된다. '기침이 있어요? 없어요? 콧물이 나와요? 안 나와요?' 이러고 말이다. 내가 원하는 답은 '예' 혹은 '아니오'의 단답형인데, 보통 환자들은 서술형으로 풀어준다. '술 얼마나 드세요?' 라고 물어보면 대부분이 '조금 먹는다.'고 한다. 하지만, 내가 원하는 답변은 한 번에 얼마나 먹는지, 1주일 혹은 한 달에 얼마나 자주 먹는지 평균적인 소비량이 궁금한 것이다. 이런 답변을 처음부터 하는 사람은 당연히 없다. 그러니 다시 공격적으로 물어보게 된다.

어찌보면 의사가 보는, 아니 보고자 하는 환자의 상태와 환자가 느끼는 자신의 상태가 다르다... 고 하기엔 좀 이상하고, 보는 관점과 방법이 달라서 그런지 서술하는 방법도 다르다. 의사의 언어와 환자의 언어가 다르다고 할까.

그래도, 오늘 이비인후과 외래가 다 끝난 후 외래 간호조무사로부터 칭찬 들었다. '선생님, 예진 참 잘 해요.' 듣기 좋으라고 하는 소리일 가능성이 다분하겠지만, 그렇지 않아도 잘 못 들으시는 분들이 많이 오셔서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다 못 해 필담까지 나누느라 힘들었던 하루의 피로가 조금은 가시는 기분이 들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하지 않은가.

from Sreejith K's Flickr.com


아무튼, 나는 오늘도 더욱 더 불친절한 의
사로 거듭나고 있다. 그나마, 의사의 언어와 환자의 언어 사이의 간격과 이해의 격차를 조금이라도 줄여볼까 하는 택도 없는 희망을 가지면서 말이다.

p.s. 아무리 친절하려고 해도, 꽉 차있는 외래 대기실도 모자라 밖에서도 기다리고, 예진해야 할 차트는 쌓여있는데, 다른 해야 할 일도 넘치는 상황에선, 나의 인격이 모자란 탓인지, 친절하기가 참 쉽지 않다.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정, Decision  (10) 2009.09.01
착한 레지던트가 될 수 있을까?  (12) 2009.08.25
불친절한 의사로 거듭나기  (14) 2009.08.24
역할 모델, Role model  (4) 2009.08.19
끝과 시작, 변화의 스트레스  (6) 2009.08.16
중이염, Otitis Media  (6) 2009.07.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luo 2009.08.25 22:29

    이것이 대한민국의 현실인걸 어쩌겠습니까...

    제도가 만든 불친절...
    국민에 선심쓰듯한 정책이 만들어낸 위태로운 모습이죠...

    의료개방이라도 되는 날에는 정말 와르르 무너질...

    • BlogIcon 자유 2009.08.25 23:38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했고, 지금도 그런 생각이 많이 듭니다. 그래도, 너무 이렇게만 생각하다보면 개인적 노력도 없이 모두 제도 탓으로만 돌리는 것은 아닐까 하는 우려도 생기더라고요. 안 그런 선후배들도 꽤 있으니까 말이에요.

  2. BlogIcon 선주 2009.08.26 06:54

    전 임상 경험이 별로 없지만..

    그런 질문을 하였을 때 그런 반응이 당연한 것으로 여기면 되던데요. ㅡㅡ;;

    주량 질문은 차라리 처음부터 몇 병이냐고 물어보면 질문 하나를 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9.08.27 00:10 신고

      그렇긴 한데, 시간은 없고, 일은 쌓여있고, 환자는 미주알 고주알 이야기를 늘어놓으면, 저의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르더라고요. :)
      수양을 더 해야겠어요.

  3. manor 2009.08.26 11:16

    의사들이 맘에 안드는 것들 중 하나가 그런거
    환자는 걱정이 되고 불안하고 이 이야기 저 이야기 도움이 될까 어떨까하고 이야기 하는데
    의사는 온 오프, 정형화된 답변만 바라는.....
    아픈 한명의 환자보다는 여러 환자를 상대해서 루틴해져버린 모습
    많은 의사들이 너무 루틴하게 환자를 대하는게 넘 싫던데...

    Q.술 일주일에 몇 번 드세요?

    A. (지난주는 한번도 안먹었고, 지지난주에는 소주한병씩 3일 먹었고, 지지지난주에는 소주 2잔 한번 먹었는데 어떻게 대답을 해야할까--;;;) 일주일에 한번이요

    • BlogIcon 자유 2009.08.26 23:51 신고

      그러게 말이야. 환자가 하고픈 이야기와 의사가 듣고자 하는 이야기의 코드가 좀 다른가봐. 아무래도 의사는 확실히 그렇다 아니다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환자 입장에선 여기도 조금 그렇고, 저기도 조금 불편하고 하다보니 걱정되고 그래서 이 이야기 저 이야기 하고 싶은데, 의사는 시간이 없고 빨리 끝내야 하고 해서 이야기를 끊고, 단도직입적으로만 물어보고, yes or no의 대답만을 요구하고...

      어떻게 하면 좋을까? :)

  4.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8.26 11:41

    음~ 공감이 가네요.
    의사나 환자 서로 알면서도 어쩔수 없는 부분인것 같아요. 서로의 입장에서서 조금씩 배려해 나가는 수밖에 없는것 같아요.^^

    • BlogIcon 자유 2009.08.26 23:52 신고

      제도 탓도 크긴 해서, 현 제도 아래에서 안 그러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문제죠.
      그래도 친절하려고 노력해야겠지만요.

  5. soulmysoul27 2009.08.30 21:21

    저도 이비인후과 돌 때 이런 생각 많이 했어요.
    "어디 아파서 오셨어요?" 라고 질문하면
    환자들은 "코요", "귀요" 이렇게 대답하고,
    제가 원하는 대답은 "콧물이 나요.", "귀가 안 들려요."
    이런건데 말이죠.
    마음 아프게도 점점 불친절한 의사가 되어가고 있어요.

    • BlogIcon 자유 2009.08.31 00:58 신고

      빨리 끝내고 다른 일 하려다보니 자꾸 그렇게 되는구나. 내일 새로이 시작하는 월요일에는 조금 더 친절한 의사가 되도록 노력해 봐야겠어. :)

  6. BlogIcon hematoma 2009.10.04 12:42

    음... 잘 들어주고 설명해주는 것이 그렇게 힘들지도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 것 아닙니다. 아직 경험이 적어서 그러실 거고 나중에는 많이 얘기하고 듣고 그러면서도 빨리 보실 수 있게 됩니다. 문제는... 젊은 의사 시절부터 "루틴"을 건너뛰는 것이 익숙해져버리면 나중에 평생 그걸 무시하고 진료하는 의사가 된다는 것이죠. 친절한 것이 느려터진 것과는 다른 얘기입니다마는... 암튼 당장은 바보같아보여도, 고생하는 것 같아도 루틴대로 해보세요.

    • BlogIcon 자유 2009.10.05 09:53 신고

      아무래도 제 경험이 미천해서 그러기 쉽겠지요. 좀더 노력해야 하는데, 자꾸 상황탓을 먼저 하는게 아직도 몸과 마음의 수양이 부족한가봅니다. :)

      소위 FM대로 하는 것, 정말 중요하지요. 명심하겠습니다.

  7. BlogIcon 오지의 마법사 2013.06.03 12:26

    주관적이고, 불필요한 것으로 가득찬 서술화된 정보를 객관적이고 필요한 "의학"정보로 요약 전달하는 것이 의사의 "전문성" 아닐까요? 그런 면에서 선생님의 질문은 정확한 것이죠.

    다만, 말을 끊다보면 가끔 짜증내하는 환자들이 있다는 것이죠. 시간만 허락한다면, 언제나 이야기를 들어줄 준비가 되어 있는데, 시간이 허락하지 않으니... 그 것이 문제입니다. ^^

    • BlogIcon 자유 2013.06.04 14:23 신고

      의사들의 한결 같은 변명, 시간이 없어요. :)
      저 때는 그랬지만, 햇병아리 티는 조금 벗고, 마음의 여유도 더 생기고 하다보니, 지금은 환자 보는 태도가 많이 바뀌었습니다.

      이래저래 여유 있는 진료 환경이 되어야 해요. -_-)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