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맛있는 바게뜨

맛있는 바게뜨

맛있는 아이스크림

맛있는 아이스크림



난 간식을 그리 즐겨먹지 않는 편이다. 주로 식사에 의존한다고나 할까. 하지만, 어릴 때 집에서만 살 때야 어머니의 감시(!?)와 회유 덕분에 이런 식습관을 잘 유지할 수 있었는데, 나이가 들고 밖에 나가 먹는 경우가 많아지고, 지금처럼 집에서 나와 기숙사에 살면서부터 바람직한 식습관을 유지하기가 힘들어졌다. 우선 규칙적으로 식사를 하는 것부터가 어려운데다가, 밤늦게까지 안 자다보니 배가 고파 방돌이들과 야식을 먹기가 일쑤니 말이다.

그 중 가장 큰 것이 바로 아이스크림과 빵이다. 자주 먹지는 않는데, 날이 더워지면서 식사 후에 후식으로 아이스크림을 종종 먹게 되고, 병원에서 친구들 만나면 사 주는게 주로 아이스크림. 게다가 빵은 가끔 쇼핑할 때 떨이로 파는 것을 구입하게 되는 유혹을 떨치기 힘들고, 구입한 후에는 상하기 전에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꼭 다 먹어버리니 문제다. 특히, 난 한방에서 말하는 속이 찬 체질인지 찬 아이스크림이나 음료수를 많이 먹으면 속이 좋지 않고, 그보다 더 안 좋은 것은 아이스크림과 빵의 칼로리가 어마어마하다는 것이다. 특히 부드럽고 촉촉할 수록 기름이 많이 들어갈 수 밖에 없는 것이기에, 내 허리둘레가 점점 늘어나는데 톡톡히 일조를 하고 있다.

그래서!!! 아이스크림과 빵을 끊기로 마음 먹었다. 마음 먹은 건 한 2~3주 전부터인데, 좀더 확실히 하기 위해서 블로그에까지 적는다. 모든 아이스크림과 빵을 끊을 수는 없을터. 몇 가지 원칙(!?)을 세워두고 그에 따라 가급적 피하거나 적게 먹으려고 한다.

1. 빵을 주식으로 먹는 경우는 예외.
주로 빵 이야기가 되겠지만, 주식으로 먹어야 하는 경우, 그러니까 급하게 식사를 해야 할 때 샌드위치나 햄버거를 먹어야 하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은 예외로 둘 것이다. 그래도, 그런 경우를 최대한 적게 만들 것이다. 어짜핍 빵보다는 밥을 좋아하니 말이다. 밥을 먹어야 속도 편하고.

2. 할인점 시식 금지.
할인점을 돌아다니다보면 여기저기서 시식을 많이 한다. 특히 기름진 군만두나 탄수화물 덩어리인 면류가 많다. 예전엔 자주 먹었는데, 이젠 더 이상 먹지 않겠다!! 구입할 제품에 대한 시식이라면 예외. :)

3. 후식으로의 아이스크림 절대 금지.
후식으로는 아이스크림을 절대 먹지 않을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밥 잘 먹어서 충분한 칼로리를 섭취했음에도 불구하고 먹는 아이스크림은 100%, 아니 200% 체지방 증가에 기여할 것이기 때문이다.

4. 심심한 입, 배고픔 즐기기.
이것들이 가장 어려운데, 입이 왜인지 심심하다고 느껴지거나 배고픔이 조금이라도 시작되면 참지 못하는 버릇을 고쳐야 한다. 특히, 배가 고플 때 주체하지 못하고 고열량 음식을 먹는 것은 지양할 것이다.

5. 이왕이면 저열량 음식 즐기기.
샐러드를 먹더라도 드레싱을 조금만 얹고, 고기를 먹을 땐 지방을 충분히 제거하고, 닭을 먹을 땐 껍질 제거 필수!! 허기를 참을 수 없을 땐 강냉이 조금과 물로 포만감을 만들어, 저열량 고포만의 대응책을 시행해 나가야겠다.


2년 전에 산 양복, 계속 입어야 하지 않겠는가. -_-;

'잘 먹고 잘 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화가 필요한데...  (18) 2006.08.11
조금씩 감량 중..  (34) 2006.07.06
아이스크림과 빵 끊기!!  (18) 2006.06.06
줄넘기 기본스텝 - 한국줄넘기협회  (4) 2006.05.25
줄넘기를 시작했다.  (16) 2006.05.22
줄넘기 운동상식 - 한국줄넘기협회  (4) 2006.05.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raZYeom 2006.06.06 04:14

    전 빵이라면 정말 싫어합니다.
    라면은 정말 좋아하죠.
    볼거리 때문에 몇일동안 제대로 한끼도 못먹었을때 오직 먹을수 있었던게 라면이여서 그런가 봅니다. :)

    아핫~ 블로그를 또 옮겨 버렸어요 -_-;

    • BlogIcon 자유 2006.06.06 10:51

      위에는 빵이라고만 적었지만, 대부분의 밀가루 음식을 총칭하는 의미였습니다. 라면도 마찬가지구요.

      그나저나, 그 곳에 계시면서 빵을 싫어하시면 무얼 드신데요? Fish & Chips를 드시는 것인지.. 뭐, 중국음식이야 세계 어디를 가도 있으니 그 곳에서 밥을 드시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 프랑스 가 보시면 빵에 대한 생각이 조금 바뀌실터인데.. (이미 가 보셨다면 할 말 없지만) 바게뜨 냄새가 사람 잡습니다.

      p.s. 이번엔 안착 하시나요?

  2. BlogIcon 푸르딩 2006.06.06 12:39

    저는 빵중에서도 크라상, 페스츄리 류를 무척 좋아합니다.-_-)/ 예전에 일본여행중에 호텔에서 정말 "제대로" 만든 크라상을 한번 먹어볼 기회가 있었는데... 그 맛이 지금도 생각나곤 합니다;;;

    그 뒤로는 그맛을 다시 경험할 기회가 없었...ㅠ.ㅠ..

    • BlogIcon 자유 2006.06.06 22:13

      맞아요. 크로와상이나 페스츄리도 정말 맛있죠. 갖 구워낸 빵은 정말.. (ㅠㅠ)

      아아, 정신차려야 해요.

  3. Eun 2006.06.06 14:03

    전 천만 다행이군요
    아이스크림도 별로 안좋아하고
    빵도 진짜 배고플때 아니면 잘 안먹는데..ㅎㅎ
    근데 전 왜 날씬하지가 않죠..-_-;

    • BlogIcon 자유 2006.06.06 22:14

      음.. 힘들게 식습관을 바꾸었는데, 은이처럼 그런 체질이라는 게 뒤늦게 밝혀진다면... 아아~ (ㅠㅠ)

      그래도 좀 신경을 썼더니 약 2kg 줄었어. 다행다행~ 이 기세를 주욱 이어나가야 할텐데, 벌써 입이 심심하고, 허기가 엄습해 오는구만. :(

    • Eun 2006.06.07 00:20

      근데 그러고보니..
      전 빵이나 과자류만 안좋아하지
      그외 기타의 것은 모두 좋아하는듯..-_-;;;

    • BlogIcon 자유 2006.06.07 09:30

      은이랑 공통점이 많구나. ;; 사실, 인생에서 먹는 즐거움을 뺀다면 인생이 얼마나 무미건조하겠니, 그치?

      우린 정상인거야!

  4. BlogIcon 꽃순이 2006.06.06 22:40

    저와 식습관이 비슷하신 것 같네요. ^^; 저도 간식을 즐겨먹는 편은 아닌데 언니가 늦게 퇴근하면서 사오는 야식들에 가끔 충동적으로 먹고 후회하는 일이 많았지요. -_-;;

    그나마 요즘엔 그런 언니가 없으니 살이 좀 빠지나봐요. -ㅂ-;;; 밀가루 음식은 먹으면 자꾸 신물이 넘어오고 자연스럽게 식습관도 한식위주에, 세 끼만 꼬박꼬박 챙겨먹자로 바뀌고 있습니다. ^^;;

    • BlogIcon 자유 2006.06.06 22:49

      저도 꽃순이님께서 추구하시는 그 식습관을 이상향으로 설정해 두고 변해보려고 노력 중입니다. 밀가루보다는 쌀. :) 오늘 점심은 성공했었는데, 저녁엔 실패했네요. 제가 냉면을 좀 좋아해서 말이에요.

  5. BlogIcon gray 2006.06.07 08:19

    하루 5끼에서 4끼로 줄이니 살이 좀 빠지던 몇년전과는 달리 이제는 꼬박꼬박 3끼만 먹는데도 살이 빠질 생각은 하지 않는군요. ㅜ.ㅜ

    역시 입력값을 축소하는 방법보다는 출력값을 증가시키는 방법이 살빼는데 효과적인가봅니다. =)
    (노폐물의 출력이 아닌 에너지의 출력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상한 상상 금지! -.-)

    • BlogIcon 자유 2006.06.07 09:32

      아무래도 사회생활을 시작하게되면 건강한 생활습관 및 식습관을 유지하기가 힘들지요. 연일 계속되는 강도 높은 업무에, 가끔 스트레스도 풀어주어야겠고, 늦게까지 일 하다 야식도 먹어야 하고 말이에요.

      말씀하신 것처럼 칼로리 섭취보다 소비를 더 하는게 쉬운 방법이긴 한데, 이게 또 몸 움직이는게 상당히 귀찮다보니.. 흐흐

      p.s. 이러니 안 빠지지요. -_-;

  6. BlogIcon suha 2006.06.08 13:15

    앗..엄청공감;
    저도 원래 군것질 거의 안하는데....기숙사 살면서 그리 되었답니다;
    어제도 밤에 떡볶이 등등을 먹고 아침에 괴로워했어요 ;ㅁ;
    식생활 개선, 화이팅-

    • BlogIcon 자유 2006.06.08 17:04

      아무래도 기숙사 생활을 하다보면 피하기가 힘들지요. 하지만, 희한하게도 꼭 먹어도 안 찌는 사람들이 있어요. 살 찌려고 무척 먹는데 안 찌더군요. 참 미워요. :(

      힘 내겠습니다~! :)

  7. BlogIcon 귤소녀 2007.01.09 19:05

    심심한 입과 배고픔은 잘 즐기고 계신가요..? ㅎㅎㅎㅎ

  8. BlogIcon 귤소녀 2007.01.10 16:45

    ㅎㅎㅎ 남성분들도 몸매에 많이 신경들을 쓰시는군요..ㅎㅎ
    저도 크로와상 엄청 좋아하는데..근데 제주위에는 크로와상을 좋아하는 사람이 없어서.. 남들은 안좋아하는건줄알았어요..
    친구들이 암맛도 안난다고 평가절하하더라구요
    -멋대라기없는것들.ㅎㅎ

    • BlogIcon 자유 2007.01.11 01:18 신고

      남자도 몸매에 신경 써야죠. 항상 신경 쓰려고 하는데, 이번 학기가 힘들어서 신경을 못 썼더니 완전히 무너져 버렸습니다. (ㅠㅠ)

      저도 크로와상 좋아해요. 갖 나온 노릇노릇한.. 아아~~ 지금 이 시각에 상상하면 안 되는데!!!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