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문상, 그리고 인사

자유/자유 M.D. | 2009. 11. 3. 02:38 | 자유
지난 주말은 정말 역동적이었다! 구미 응급실을 돌고 있는 다섯 명의 인턴 중 한 명이 신종플루, Influenza A H1N1 확진검사 결과 양성이 나와 일을 며칠 쉬어야 하는 상황이 생겼고, 그 결과 남은 네 명 모두 24시간 근무를 한 번씩 해야만 했다. 그것도 내가 낮근무(아침 8시 ~ 저녁 8시) 시작하러 가서 들었다. 24시간 근무 해야 한다는 걸.. :) 그러던 와중에 내가 지원했던 과 2년차 선생님의 전화가 왔다. 과장님 어머니께서 투병 중 돌아가셨다고 말이다. 지원도 해 두었겠다, 이번 기회에 교수님들께 인사 드리는 것이 좋겠다는 고마운 귀뜸이었다. 그렇지 않아도 제대로 인사 드릴 기회가 없었던 차에 잘 되었지만, 문제라면 난 24시간 근무 중이었고, 일찍 마쳐봐야 저녁 8시, 서울 가는 마지막 차는 버스가 8시 반, 기차는 9시 반이라는 것.

내 뒤를 이어 24시간 근무할 인턴에게 30분만 빨리 와 달라고 부탁하고, 저녁 7시 반에 인계 시작, 7시 45분에 응급실을 나와 숙소로 올라가 부리나케 샤워를 하고 옷 갈아입고 병원을 나선 시각이 8시 5분. 택시 바로 타고 버스터미널에 도착한 시각이 8시 15분경, 서울 가는 막차의 표를 사고 간단히 요기를 한 후 8시 30분 버스에 올랐다. 버스가 터미널을 빠져나가자마자 정신을 잃은 나는 중간에 휴게소에서 쉬었는지 어쨌는지도 모른채 서울강남터미널에서 눈을 떴다. 그 시각이 11시가 조금 지난 시각.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우산은 없고, 차편 알아볼 시간도 없었기에 바로 택시 타고 장례식장으로 향했다. 비 오는 밤의 서울 거리는 한적해서 11시 반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급하게 간 터라 검은 정장도 아니고, 넥타이도 못 매었지만, 그래도 옷 매무새를 다시 한 번 가다듬고 장례식장에 들어갔다. 과장님의 어머니께서 투병 중이신 것은 알았지만, 이렇게 돌아가실 줄은 몰랐는데... 한 번도 뵌 적은 없지만 괜히 슬픈 감정이 앞섰다. 흰국화 한 송이를 바치고, 절 두 번 하고, 과장님께 인사 드렸다. 멀리서 근무하느라 바쁠텐데 와 주어 고맙다는 말씀에 24시간 응급실 근무와 3시간 이동의 피로가 가시는 듯 했다.

쥬니어 스텝 선생님과 3년차 선생님도 와 계셔서, 그 자리에 합류하여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음, 나누었다기 보다 거의 일방적으로 듣기만 했다. :) 어디 인턴 나부랭이가 교수님과 치프 선생님의 대화에 끼어들겠는가. 원래는 금방 일어나고 싶었는데, 이야기가 길어지다보니 눈은 점점 감기고, 표정 관리는 잘 안 되고 그랬다. 그래도, 과장님께서 가족들에게 '내년 우리과 1년차 할 친구야.' 라고 소개해 주셔서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

새벽 2시가 다 된 시각, 문상객들도 다 나가고, 과장님께서도 이제 좀 쉬셔야 해서 일어나기로 했다. 교수님께도 인사 드리고, 치프 선생님께도 인사 드리고, 택시를 잡아탔다. 비 오는 서울의 밤거리, 올림픽대로를 택시 타고 달려 우리 색시랑 유진이 자는 얼굴 보고 나도 얼른 잠 들었다. 32시간만에 눕게 된 것.

힘들었지만, 문상과 인사도 하고, 과장님께 나름대로의 인정도 받아 뜻깊은 하루였다. 이보다 더 좋은 건 다음 포스팅에... :)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형외과 도는 중  (6) 2009.11.13
구미에서의 마지막 나이트  (4) 2009.11.08
문상, 그리고 인사  (4) 2009.11.03
다시 시작하는 구미 응급실  (6) 2009.10.12
추석에 병원 지키기  (6) 2009.10.03
혈색소 수치와 병식, Hemoglobin and Insight  (10) 2009.09.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양깡 2009.11.03 10:53

    고생 많으시네요~! 의국에 들어가시면 더 끈끈한 조직의 맛을 보실겁니다. ^^

  2. BlogIcon Meek 2009.11.05 09:52

    힘드셨겠군요...
    역시 의사는 단지 공부 잘 한다고 하는 직업이 아닌가봐요...
    자유님 체력 짱!

    • BlogIcon 자유 2009.11.14 21:10 신고

      다들 힘들게 살지요. :) 저보다도 더 힘들게 하시는 분들 많아요. 저는 그나마 덜 힘들게 도는 듯 해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