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Canon Digital IXUS 80is

지난 내 생일에 부모님과 형님, 그리고 처제(용돈을 주지 못 할 망정 받고 있음. ^o^;;)까지 선물로 금일봉을 전해 주신 덕분에 그 동안 400D로만은 채울 수 없었던 컴팩트 디카를 하나 장만했다. 내가 별 다른 이유도 없이 그냥 캐논을 좋아하기에 별다른 고민도 안 하고 고른 모델이 바로 Digital IXUS 80is 이다.

그러고보니, 여태 익서스만 벌써 세 대 째다. 2002년 3월, 아르바이트 월급과 맞바꾼 200만 화소짜리 나의 첫 디카인 Digital IXUS V로부터 시작하여, 2004년부터던가 2005년부터던가 중고로 구입하여 잘 쓰고 있었던 Digital IXUS 40도 있다. 그리고 이번에 80is!!

이 디카는 색시에게 주어 항상 들고 다니게 할 요량으로 구입했고, 그래서 분홍색을 구입했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약간 탁한 분홍색이라서 조금 실망했다. iPod nano의 강렬한 핑크색은 아닐지라도 어느 정도 예쁠 줄 알았는데... 색시가 이 디카를 처음 보고서 한 말이 '은색이 더 잘 어울리는거였나?' 였으니 말이다. 뭐, 그 동안 봐온 컴팩트 디카, 이게 모두 캐논꺼였고, 또 모두 은색이어서 그럴 수도 있고 말이다.

아무튼, 요즘 나온 디카이기에 전원 버튼을 누름과 거의 동시에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고, 동영상도 비록 640x480 크기이지만 메모리가 허용하는 한 4GB까지(FAT 파일 시스템 상 한 파일이 4GB 이상일 수 없으므로...) 무제한으로 촬영할 수 있으니, 나중에 한라가 태어나고 나서 색시가 무겁고 큰 400D 챙기지 않아도 이 녀석만으로도 이것저것 다 찍어놓을 수 있겠다.

헌데, 저렴한 모델이라 그런건지, 원가절감을 한 것인지, IXUS 40까지는 은색의 금속재질(이 느껴지는 플라스틱일지라도...)이 묵직한 느낌을 주어 좋았는데, 80is는 좀 가볍고 싼티나는 느낌이 드는 걸 어쩔 수 없다. 특히, 셔터를 눌러보면 반셔터와 셔터의 차이점이 잘 느껴지지 않아, 다 누르지 않았다고 생각하는데 찍히거나, 다 눌렀다고 생각했는데 찍히지 않는 경우가 처음에 몇 차례 있었다. 이제는 반셔터 시 켜지는 초점 보조광을 활용해 '여기보다 더 눌러야겠구나.' 하고 누르고 있다.

케이스도 있고 하지만, 이런게 있을 수록 꺼내어 찍기가 어려우므로 그냥 색시 핸드백 속에 항상 가지고 다니라고 해야겠다.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교통사고 시 증거 촬영용도 되겠고, 회사 동료들과도 재미있는 사진 찍어봐도 좋겠고 말이다.

아무튼, 오랜만의 지름, 좋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실습인생 2009.02.02 11:28

    저도 월급을 탄다면 똑딱이 하나 지르고 싶었어요..
    인턴생활의 기록이랄까? ㅋㅋ 그런 것좀 남겨보게요

  2. BlogIcon LUV 2009.02.02 15:39

    저도 컴팩트 디카 가지고 싶네요. 지금 있는 것은 어중간한 크기라서.. DSLR은 과분하고 컴팩트 디카는 괜히 안좋아 보여서 그 중간 것으로 했더니 이도저도 아니게 되었습니다 ㅜ.ㅜ

    • BlogIcon 자유 2009.02.02 18:14 신고

      예전에 DSLR 사려고 한참 알아볼 때 다들 그러시더라고요. DSLR과 똑딱이의 용도가 다르다보니 다 필요하다고 말이에요. 저도 결국 그렇게 되었네요. :)

  3. BlogIcon 까칠이 2009.02.02 15:57

    저도 요즘 똑딱이 하나 알마보고 있는데
    맘에 드는 녀석은 넘 비싸고...
    흠.. 고민입니다..ㅋ

    • BlogIcon 자유 2009.02.02 18:14 신고

      그냥 많이 포기하고 골랐더니 쉽게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저의 근거없는 캐논 사랑과 기존에 쓰던 것의 후계 모델이라는 점이 크게 작용했죠.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