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들은 것

지금 광화문에 있는 전/의경들에게 들려주고픈 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노래를 처음 알게된 것이 1999년이었다. 예전에 세기말 운운하며 Limp Bizkit의 노래에 대해 포스팅을 한 적이 있듯, 이 노래 역시 나에겐 세기말의 암울한 분위기와 기운을 가져다 주었던 곡이었다. 옆에서도 볼 수 있듯, 앨범 커버부터가 엄청나게 충격적인 사진으로 되어있는데, 이 사진은 1963년 베트남의 한 스님이 당시 베트남 수상의 불교 탄압 및 스님 살해에 대한 저항으로 분신하고 있는 사진이다.

지난 번Enter Sandman 포스팅 올릴 때 해석에 대해 찾아보았다고 했는데, 이번에도 그 동안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이 노래의 가사를 찾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 구글에 물어보았다. 몇 페이지를 클릭, 클릭하여 열어보았더니 마음에 드는 해석을 찾을 수 있었다. 바로 이곳이다. 헌데, 해석되어있는 가사들을 보니, 지금 광화문에서 시민들과 대치하고 있는 전/의경들이 생각났다. 시대와 현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자신의 두려움과 광기를 주체하지 못하여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하고 있는 그들이 말이다. 이전 글에서도 밝혔듯, 난 아직도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하는 전/의경보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더 많다고 믿고 있다. 그래도, 점점 더 많이 언론이나 인터넷을 통해 보도되는 그들의 폭력진압은 그 어떠한 것으로도 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기에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금 당장은 서슬퍼런 소대장이 무서워, 잘못하면 버스 안에서, 혹은 내무반에 돌아가 당할 얼차려가 무서워, 정신교육 시킨 중대장이나 대대장이 무섭다고 느끼겠지만, 진실과 정의는 살아있으며, 몸 상하지 않고 제대한 후에는 이런 진실과 정의에 함께하지 못해 부끄러움을 느끼게 될 것이다.


Killing in the Name - Rage Against The Machine
  • BlogIcon 독스(doks) 2008.06.04 05:19 신고

    ratm 저도 좋아합니다. 전 이거 중-고등학교때 열심히 들었는데 .. 전경들한테 들려주면 전투력이 상승될까봐 겁나는 사운드에요 ㅠ_ㅠ

  • BlogIcon 선주 2008.06.05 00:24

    그 전의경 중에는 제 동생도 있었죠.

    • BlogIcon 자유 2008.06.12 22:48 신고

      거리로 나선 시민들도, 거리를 막은 전/의경들도 모두 다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지요. 탈 없이 잘 진행되길 바랄 뿐입니다.

  • Eun 2008.06.05 23:51

    제가 완전 미쳤었던 밴든데..요새 다시 들음 새삼스럽다는 ㅋ

  • BlogIcon 콜드레인 2008.06.09 20:32

    어랏... 어디선가 들어본듯한 음악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중간에 do what they told ya~ 이 부분이 H.O.T의 '열맞춰' 란 노래에서 표절했다던 그 부분이네요.
    전곡을 들어보니 아주 강렬합니다 ^^;;

  • BlogIcon Meek 2008.06.10 14:25

    그들도 불쌍하지요...
    나이 많아 봐야 20대 중반일텐데....
    저 같은 경우엔 20대 중반이면.. 그런 생각을 해도
    짜여진 틀에서 벗어나서 목소리를 높히진 못할것 같아요...


    자유님 덕분에 한때 가사도 잘 모르고 흥얼 거리며 며칠동안
    연속으로 들었던 노래를 다시 들어 보게 되네요~! ^^

    • BlogIcon 자유 2008.06.12 22:50 신고

      맞습니다. 왜 그들이 그 자리에 있어야 하는건지... 일부 몰지각한 시민과 또 거기에 무자비하게 폭력을 행사하는 일부 전/의경들이 문제죠. 가장 큰 문제는 이런 상황을 만들어놓고 뒷짐지고 보고 있는 윗 사람들이고요.

      사실, 저도 이번에 가사 찾아보고 알았어요.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