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들은 것

아이처럼 - 김동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 결혼식에서 친구가 직접 축가로 부른 이 노래가 좋다고 글 올렸는데, 아예 생각난 김에 따로 올려본다. :) 그러고보니 지난 번 들은 것들에 대한 글에 바로 이어 또 김동률 노래다.

색시가 이 노래 좋다고 어찌나 이야기를 하던지, 어제는 아예 저녁 내내 이 노래 하나만 틀어놓고 계속 따라부르며 흥얼거렸다. 나보고 가사도 외우고 연습해서 불러달라는 주문까지. :) 그리하여 한 번 불러줬더니만, 너무나 다르다고 원곡을 잘 들어보란다. :D 가사를 외우려고 둘이 침대에 누워 계속 들으며 따라 불러도 내용이 비슷비슷한 가사가 헷갈려 외워지질 않았다. 친구가 축가로 부를 때 왜 외워부르지 못하고 가사를 보고 불렀는지 알 것 같다며, 색시가 안 외워진다고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었다. 원래 노래 잘 안 하는 우리 색시가 이리도 열심히 노래 연습을 하는 걸 보니 어찌나 귀엽던지.... :)

노래 참 좋다. 가사도 좋고, 가락도 좋고...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Enter Sandman - Metallica  (12) 2008.05.26
The Great Yellow River - Sojiro  (10) 2008.05.23
아이처럼 - 김동률  (6) 2008.04.23
출발 - 김동률  (6) 2008.04.12
거리의 악사 - 봄여름가을겨울  (6) 2008.03.25
Lascia ch'io pianga (Rinaldo) - Farinelli  (6) 2008.03.2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