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인터넷 서핑하다가 우연히 보게 된 영상이다. 이미 김광석에 대한 포스팅을 올린 적이 있었는데, 이 영상은 EBS 지식채널 ⓔ에서 나온 것으로, 이 곳에서 만든 영상들이 매우 수준 높고 감동적인 것들이 많다. 아쉬운 점이라면 맥에서 보기 껄끄러운 wmv로 제공된다는 것. 다행히도 이 영상은 요즘 유행하는 플래쉬 영상으로 되어있는 것이 있어 봤는데, 역시나 잘 만들었다.

이 사람, 정말 왜 그리도 빨리 가버렸는지... 아쉬워 말라지만, 아쉬워 할 수 밖에 없는 사람이다.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밤의 끝을 잡고 - 솔리드  (10) 2007.04.21
Starlight - Heritage  (8) 2007.04.15
아쉬워 마세요, 또 모르죠.  (12) 2006.12.16
How Am I Supposed to Live Without You - Michael Bolton  (2) 2006.12.08
술이야 - 바이브  (8) 2006.12.05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 이승환  (4) 2006.11.2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꼬동 2006.12.17 00:26

    김광석 노래들은 가사가 정말 주옥같지요.
    서른 즈음에 에서는 '매일 이별하며 살고 있구나'라는 구절은
    처음 들었을때부터 지금까지 마음에 남아있는 구절입니다.
    연말이라 그런지 좀 쓸쓸해지는 요즘입니다 시험 잘 보세요^^

    • BlogIcon 자유 2006.12.17 04:41

      정말 구구절절 가슴에 와닿죠. (ㅠㅠ)
      노래 중간중간의 멘트들도 어찌나 쓸쓸한지...

      p.s. 응원 고맙습니다. :)

  2. BlogIcon terger24 2006.12.17 12:24

    아쉬워마세요. 또 모르죠...

    모르긴 뭘 몰라요 이 양반아 T_T

    • BlogIcon 자유 2006.12.17 14:57

      이 양반 해 놓은 말 들어보면, 정말이지 왜 가버렸는지 원망하고 싶은 말들이 한 두 가지가 아니랍니다. (ㅠㅠ)

  3. BlogIcon yoonoca 2006.12.18 01:04

    며칠 남지않은 2007년에 드뎌 30문턱에 들어서는 저에게는 상당히 마음에 와 닿는 노래입니다. 음..

    • BlogIcon 자유 2006.12.19 02:46

      이럴수가!!! 저와 동년배이시군요. :)
      제 마음에도 마구 와 닿는 노래랍니다.

  4. BlogIcon 야옹버스 2006.12.18 09:40

    30이 될때쯤.. 무지무지 감동먹으면서 들은 노래죠.

    서른즈음에...


    이젠 양희은의 내 나이 마흔을 들어야 할까봐요..-_-

    • BlogIcon 자유 2006.12.19 02:47

      10년 단위로 좋은 노래들이 포진하고 있나보네요. :) 50대의 진입에는 어떤 노래를 들어야 할까요? :)

  5. BlogIcon 목음 2006.12.18 21:45

    나도 무척 좋아하는 가수입니다.
    그의 노래를 차에 시디로 듣고 있는데...두 아들이 따라 부를 정도로 귀에 익은 노래지요
    김광석
    참 아쉬운 삶입니다.

    그렇게 빨리 갔기에 더 ㄱ리워하는 것일지도요..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자유 2006.12.19 02:49

      목음님께서도 좋아하시는 곡이었군요. 역시나 좋은 노래이니만큼 여러 사람의 사랑을 받는 노래인가봅니다.
      아이들에게 너무 많이 들려주지 마세요. 너무 슬픈 노래들 뿐이라... :)

  6. 푸른도시 2006.12.20 13:13

    또 왈칵 쏟게 만드는군요.
    어느해던가 아침 출근길에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이 노래때문에...
    출근을 못한적이 있습니다.
    그때가 아마 서른즈음일겁니다..

    광석이형이 보고 싶군요.

    • BlogIcon 자유 2006.12.20 18:57

      다들 이 노래에 대해 추억을 가지고 계시네요. (ㅠㅠ)
      왜 갔어요, 광식이형~~~~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