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오늘 저녁에 민들레 아가씨가 기숙사로 찾아왔다. 그 동안 무척 바빠서 근 한 달 반 만에 온 것. 오늘도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출근을 해서 일을 하다가 부랴부랴 달려온 것. 아무튼, 나도 기다리느라 배가 무척 고팠고, 민들레 아가씨도 한 주 내내 힘들게 일 했으니 맛있는 것 먹어보자고 나섰다. 목적지는 언제나 그렇듯, 뉴코아 아울렛

평소엔 비싸서 가보질 못했던 뉴코아 아울렛 6층 식당가로 올라갔다. 많이 비싼 편은 아니라지만, 그래도 평소에 먹는 것보다 조금씩 비싸다보니 여태 가보질 못했었는데, 나름대로 이 근방에서 괜찮다고 해서 그런지 저녁 시간이라 그런지 손님들이 많았다. 회전초밥집에는 자리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서 있을 정도... 그렇게 구경하면서 한 바퀴를 돌다가 두부마을이라는 곳에 들어가기로 했다. 무엇보다 밥을 먹고 싶었고, 나와 민들레 아가씨 모두 두부를 무척 좋아하기 때문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선 순간 '앗~!'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 20~30명은 받을 수 있을 법한 가게 안에 단 두 사람 한 테이블만 식사를 하고 있었다. 가장 바쁠 저녁 식사 시간에 가게가 거의 텅 비다시피한 이 상황, 하지만 밖에서 본 메뉴는 아주 맛있어 보여서 자리를 잡고 앉았다. 종업원(이라지만 고등학생 같았다. 사장님 딸인가...)이 무표정, 아니 귀찮다는 표정으로 슬리퍼를 질질 끌고 오더니, 내가 메뉴판을 직접 펴서 '이거, 이거 주세요.' 하니까 '네.' 한 마디 하고 다시 슬리퍼를 직직 끌고 돌아갔다. 잠시 있다가 반찬을 가져다 주는데, 역시나 주문 받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였다. 마치 우리가 무언가 잘못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였다. 그나마 다행인건 보글보글 끓여나온 순두부찌개와 보쌈의 맛이 괜찮았다는 것.

열심히 먹다보니 반찬도 떨어져가고, 특히 보쌈용 김치가 바닥이 났는데, 종업원은 주방 앞 의자에 무표정하게 앉아만 있었다. 애시당초 말하기 전에 가져다 주기를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 큰 소리로 불러 채워달라고 했다. 역시 왔다갔다 무표정에 끌리는 슬리퍼 소리만 났다. 밥을 천천히 먹으며 민들레 아가씨와 이야기도 하고 하느라 꽤 오랜 시간 앉아있었는데, 우리보다 먼저 와있던 사람들이 나가고 우리가 나가기 직전까지 딱 두 팀이 더 들어왔다.

계산을 하고 나와보니 역시 다른 음식점들에는 손님이 가득했다. 아마 두부마을 사장님은 왜 우리만 장사가 안 되냐고 의아해 하겠지? 주인 입장에서 보면 답이 안 나올테지만, 손님 입장에서 보면 답이 아주 명확하다. 내 돈 내고 그런 서비스 받기 싫기 때문이다. 이거, 가시방석이 따로 있지, 밥 한 숟갈 편히 먹을 수 없는 분위기를 만들어놓고 장사 잘 되기를 바라면, 세상 너무 쉽게 살려는것 아닐까?

그러고 보니 예전에도 비슷한 글을 올린 적이 있었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루돌프 2006.12.10 04:32

    -┏ 조만간 망하겠군요...
    맛이 좋아도 서비스가 그러면 장사 안되죠..
    최소한 욕쟁이 할머니네 집도 욕은 해도 서비스는 좋다구요.

    • BlogIcon 자유 2006.12.10 10:28

      그럴 것 같더군요. 같이 입점해 있는 다른 가게랑 어찌나 비교되던지. 맛은 그나마 떨어지는 편은 아닌데, 서비스가 너무 안 좋아 안 될 듯 합니다.

      다음엔 맛도 좋고 서비스도 좋은 집을 찾아가야겠어요. :)

  2. BlogIcon 별이 2006.12.10 14:19

    찌개가 맞습니다 ^^

    • BlogIcon 자유 2006.12.10 15:47

      나 왜 맨날 틀리니. (ㅠㅠ)
      맞춤법 기초공부부터 시작해야겠어. :)

  3. BlogIcon demitrio 2006.12.13 17:19

    너무 오랜만에 들렀죠 ? ^^
    저는 민들레아가씨가 누군지도 몰랐었네요 (이런 무심한...)
    사실 막으로도 두부마을을 능가하는 두부집이 허다한 판에
    서비스까지 않좋으면 어제의 한국 아샨겜축구 대표팀 처럼되는거죠^^

    • BlogIcon 자유 2006.12.13 18:39

      오랜만에 뵙습니다. :)
      저와 민들레 아가씨 모두 두부를 무척 좋아하는데, 맛은 괜찮았지만 서비스가 형편없었습니다. 뉴코아 아울렛 고객센터에 찔러줄걸 그랬나봐요.

      p.s. 어제 축구는 정말 안타까워요. (ㅠㅠ)

  4. BlogIcon Kei 2006.12.13 19:57

    음식점 고르는 법 중, 상당히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것 중 하나가, 손님이 너무 없는 집에는 들어가지 않는다. 입니다. 분명히 이유가 있거든요.

    • BlogIcon 자유 2006.12.14 16:54

      맞아요. 저도 평소에는 그런 최소한의 기준을 가지고 찾아보는데, 저 때는 왜인지 그냥 들어가 앉아버렸습니다. 너무 배가 고팠던지라 잠시 이성적 판단을 하지 못했나봐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