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한 1년 즈음 전부터이던가, 내가 주로 다니며 노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브라질리아라는 무제한 스테이크점의 이야기와 사진이 보이기 시작했다. 무제한 스테이크 2.2만원에 리필이 되는 샐러드 3천원(볶음밥, 샐러드, 오이피클, 그리고 브라질의 김치라는 이름 모르는 그 것까지)을 합하면 1인당 2.5만원이나 되니 쉽사리 갈 수 없는데다, 솔직히 2.5만원이면 직접 호주산 쇠고기 사서 구워먹으면 훨씬 양질의 고기를 입맛에 맞게 구워먹을 수도 있겠지만, 기숙사생이 어디 구워먹을 곳이 있어야 말이지. 그 동안 내내 생각만 하고 있다가, 어제 수업 끝나고서 후배들 셋이 브라질리아에 간다길래 나도 합류했다.

위치나 연락처야 웹 검색해 보면 금방 나올테고, 아무튼 삼성역에 내려서 주린 배를 부여잡고 차가운 바람을 뚫어 브라질리아에 도착했다. 출발하기 전 예약인원을 늘이기 위해 전화했을 때 자리가 없어서 못 늘인다고, 와서 기다리라고 해서 무척 서둘러 갔었는데, 하긴 우리가 좀 일찍 도착했던 탓인지 우리까지 세 테이블 정도 있었다. 지하인지 몰라서 놀랐고, 생각보다 크지 않아 놀랐고, 날도 추운데 난방도 잘 안 해주면서 문까지 열어놓아 놀랐다.

아무튼, 하나 밖에 없는 메뉴를 시키고 전의를 불태우며 기다렸더니, 한국말을 무척 유창하게 하시는 브라질 아저씨(브라질 사람 맞겠지? 설마..)가 Medium 수준으로 구워온 채끝을 가져다 준 것을 시작으로, 등심과 갈릭 스테이크까지 차례차례 먹었다. 내가 원래 쇠고기는 살짝 익혀먹는 것을 좋아하는지라 맛있게 먹었다. 약간 질기고 기름이 빠지지 않아서 그건 좀 아쉬웠고... 같이 나오는 샐러드나 오이피클 등은 맛있었는데, 브라질에선 스테이크에 칠리소스 비슷한 것만 뿌려먹는 것인지, 피자집 칠리소스와는 좀 다른 향과 맛의 붉은 소스 말고 우리 입맛에 맞는 스테이크 소스가 없어서 아쉬웠다.

012

나 빼고는 20대 초반인 후배들이 어찌나 잘 먹는지, 좀 먹는다는 나도 녀석들의 스피드를 따라갈 수가 없었다. 기본으로 세가지 스테이크가 나오고 원하면 더 준다는데, 아마 기본 이후에 너댓번은 더 먹었나보다. 글을 쓰는 지금에 와 생각해 봐도 정말 군침 나오게 잘 먹었고, 어찌나 급하게 먹었던지 Temporalis와 Buccinator에 젖산이 축적되는게 느껴질 정도였다. :)

그런데, 이상한 기운이 감돌기 시작했다. 주방과 카운터에서 가장 가까운 우리 테이블에는 아무도 주목해 주지 않는 것이었다. 열심히 스테이크를 먹으면서, 우리 너무 잘 먹는다고 미워하는거 아니냐, 운동부원들 오면 어떻게 될까 등의 우스개 소리를 나누었는데, 정말 그 상황이 벌어지고 말았다. 고기 먹으면서 달랑 맥주 한 잔 시켜서 그랬을까? 다른 테이블들은 죄다 직장인들이라 와인도 시켜먹고, 맥주도 마시면서 천천히 먹는데, 우리 가난한 대학생들은 기본 메뉴만 딱 시키고 전투적으로 마구 먹어서 그랬던걸까? 컵이 비어서 물 달라고 눈짓을 보내도 답이 없고, 소리를 버럭 지르니 그제서야 물 따라주고, 그러면서 비어있는 접시와 샐러드를 봤음에도 여전히 가져다 주지 않는 센스!! 옆 테이블엔 알아서 찾아가 스테이크 주고, 빈 샐러드 채워주고, 핏물로 더러워진 접시도 갈아주던데, 우리에겐 쌩~~ 처음엔 기분 좋게 후배들과 스테이크를 즐겼지만, 돈 내고 가시방석에 앉게 되어버려서 계산하고 나왔다.

내가 그 동안 그 곳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으면서 이런 경우 당했다는 이야기는 못 들어봤다. 그리 많이 먹은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돈을 적게 내는 것도 아닌데, 아예 대놓고 무시 당했더니 기분이 좋지 않았다. 그런 김에 그 곳에 대한 개선점이나 단점 지적으로 이 포스팅을 마쳐야겠다.



브라질리아의 단점 및 개선 요구 사항

1. 종업원들의 복장 통일이 필요하다. 누가 종업원이고 누가 손님인지 모르겠다. 스테이크라는 요리에 맞게 검은 바지에 흰 셔츠만 깔끔하게 입어도 좋으련만, 그냥 일상복을 입고 있으니 손님에게 물 달라고 할까봐 겁난다.

2. 손님이 원하는 만큼 고기를 구워주면 좋겠다. 대강 보니 50여명의 손님이 동시에 있던데, 일일히 주문을 따로 받아 하는 건 어렵겠지만, 덜/잘/바짝 정도로 나누어 구워서 주기 전에 물어보고 주면 원하는 걸 먹을 수 있으니 좋지 않을까? 고기 구울 때 기름도 좀 많이 빼고. 느끼해서 더 못 먹겠다.

3. 손님이 돈 쓰는 것 보고 차별하면 안 된다. 우리가 극진한 대접을, 아니 일반적인 대접만 받았어도, 학교에 돌아와 '거기 정말 좋더라!'고 알아서 광고했을거다. 하지만, 그런 푸대접을 받은 이상 좋은 이야기가 나올리 만무하다. 미국의 어느 자동차 판매왕이 그랬다더라. 동료들은 손님의 외모를 보고 차를 구입하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 오면 대강 응대하고 일찍 내보내지만, 자기는 흙 뭍은 장화 신은 농부가 와도, 돈 한 푼 없는 고등학생이 와도 성심성의껏 설명해 주었다고 한다. 알고보니 그 농부는 광할한 대지를 가진 부농이었고, 그 철없는 고등학생은 그 날 저녁 갑부 부모와 함께 와 차를 사 갔다고 한다.


그런데, 왜 출입문은 안 닫아 놓은걸까? 정말 우리보고 빨리 먹고 나가라고 그랬을까? 1인당 2.5만원 내고 고기도 겨우 그 정도 밖에 안 먹었는데, 그래도 많이 남을텐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별이 2006.11.24 23:37

    흠.....상도라는 것이 우리 나라에서는 정말
    귀한 것이 되어버렸지.

    내가 카메라를 맡긴 테크노마트 니콘 A/S 센터를 볼 때마다
    난 '아, 우리 나라가 여기만큼만 해도 정말 발전할텐데...'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내일은 렌즈 찾으러 갈 때 음료수 한 박스 사 가려 한다.
    바디 체크 및 핀 조정 무료로, 기분 좋게 해 준 덕분은 아니다 ^^

    • BlogIcon 자유 2006.11.25 00:11

      기본적인 것을 요구하는 것인데, 기본을 못 하는 곳이 워낙 많아서 말이야.

      정말 큰일이었지만 잘 해결하고 있어서 다행이다. 찾아 오는 길에 나에게도 음료수 한 박스, 안되겠니? :D

  2. BlogIcon 섹시미루 2006.11.25 00:14

    안녕하세요 섹시미루입니다 :)

    저도 일요일쯤에 브라질리아로 여자친구와 함께 갈까 했었는데 자유님의 글을 보고 잠시 움찔하게 되는군요.

    다른것은 참아도, 서비스가 안좋은 곳에서는 한순간 성격이 까칠해지는지라...

    아뭏든 사실적인 후기 잘 봤습니다. 너무 맘상해 하지 마시고 오늘 드신 고기가 체하지 않게 요구르트(응?)라도 드시고 주무세요. 맥당에서 또 뵙겠습니다 :)

    • BlogIcon 자유 2006.11.25 00:23

      섹시미루님 반갑습니다. :)

      여자친구와 가실 것이라면 극구 반대합니다!! 남자 넷이 가는 것만큼의 대접은 아니겠지만, 기본적으로 여자친구와 같이 가서 분위기 잡으면서 스테이크 써는 그런 분위기 연출하는 장소는 아니더군요. 회사 회식이나 친구들끼리 스테이크 원없이 먹는 분위기에요. :)

      차라리, 괜찮은 패밀리 레스토랑에 할인 신공 발휘하시거나, 요즘 유행하는 해산물부페(바이킹스나 토다이 등)를 가시는게 오히려 나아보입니다.

      p.s. 어제 갔던건데 소화는 아주 잘 했습니다. 오랜만에 뱃 속에 기름칠 했는데, 다행히 놀라지 않았어요. 흐흐~

  3. BlogIcon 루돌프 2006.11.25 00:19

    좋은글 잘 봤습니다..
    저도 가려고 했는데 -_-
    생각 좀 다시 해봐야겠군요..


    그런데 방문자수가...ㄷㄷㄷ
    저는 상대도 안되는군요 OTL

    • BlogIcon 자유 2006.11.25 00:25

      너무 일방적인 '까기' 글이 되어버린게 아닌가 좀 걱정이 되지만, 그래도 좋은 면에 대한 글에 비해 나쁜 면에 대한 글이 없어 좀 까칠하게 적어봤습니다.

      절대 적은 금액이 아니니만큼 잘 생각해 보세요. 특히 남자들끼리 모여 가시는 것이면 절대 반대합니다!! 와인이라도 한 잔 시키시면 대접이 좀 달라질지도 모르겠군요. ;)

      p.s. 검색로봇 등의 방문을 막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혼자 카운터 올라가는 거 보고 흐뭇해 하려고 그랬어요. :D

  4. 2006.11.25 01:3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자유 2006.11.25 01:50

      아마도 스팸 플러그인 때문인가봅니다. 과도한 이모티콘이나 모음을 생략한 글자 등을 입력하시면 안 되더군요. :)

  5. 2006.11.25 02:0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자유 2006.11.25 02:09

      무슨 조화인지... ;;; 우선 플러그인을 해제해 놓아야겠습니다.

  6. BlogIcon 마술가게 2006.11.25 06:46

    그래도 꼬기도 드시고..부럽습니다 (풀만 먹는 마술가게~)

  7. BlogIcon 울보 2006.11.25 09:23

    브라질리아 이거 칭찬이 많던데
    전 안가야겠군요

    1인당 2.5만원이면 그냥 삼겹살에 소주나
    원없이 먹겠습니다 ;;;

    • BlogIcon 자유 2006.11.25 10:43

      클리앙에서 보고 알게 되었고, 워낙에 좋은 말이 많아서 나름대로 잔뜩 기대하고 후배들과 갔다가, 잔뜩 실망을 해 버렸습니다. 사진게시판에 올린 제 글에도 누군가 댓글을 달아놓으신 것처럼, 제 2의 최지훈 사건이 되어버리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성격이 좀 다르긴 하지만요.

      아무튼, 브라질리아는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좋은 업소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사장님과 쪽지로 의견을 주고 받았는데, 솔직히 저런 대접 받고 와서 잘 하겠다는 말을 100% 믿기 어렵지만, 지켜 보려고 합니다. 변함이 없다면, 정말 악담만 하고 돌아다녀야죠. :D

      p.s. 1인당 2.5만원이면 훨씬 다양한 먹거리들과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해산물 부페 추천~!

  8. BlogIcon ripli.. 2006.11.25 09:45

    모처럼 자유형 블로그에 피드가 떳길레 봤더니만 브라질리아 이야기였군뇨 :)

    저도 한 번 가본 적이 있긴합니다만, 그 때 저도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

    워낙 (자유형보다 더) 헝그리하게 사는지라, 얼른 먹고 나왔었습니다만 그냥 배부르게만 먹고, 후다닥 나왔던 기억이 있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6.11.25 10:44

      리플이 먹성 좋은 거 내 잘 알지. :) 나보다 딱 두 배 더 먹을거야. :D

      나중에 만나면, 많이 먹어도 푸대접 하지 않는 곳에 가보자. 음, 그 전에 돈을 벌어야. -_-;;

  9. BlogIcon suha 2006.11.25 11:19

    저만 거부하는 플러그인이라니..'치명적인' 오류가 아니었군요 ;ㅁ;
    그나저나 너무 불친절한걸요? 저도 가고싶지 않아지네요. 자유님의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은 당분간 가지 않으실테니, 손님이 확 줄어드는 건 아닐지 모르겠습니다 :)

    • BlogIcon 자유 2006.11.25 12:31

      본의 아니게 거부를 해 드려서 죄송했습니다. (-_-)

      클리앙 사진 게시판에 짤막하게 사진과 글 올려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졌습니다. 브라질리아 사장님께서 클리앙의 글과 제 블로그의 글도 모두 보시고 쪽지까지 주셨더군요. 두 번 다시 가지 않겠지만, 앞으로 잘 하기를 기대하고 지켜보려고 합니다.

  10. BlogIcon PETER 2006.11.25 21:13

    밉상이군요...

    • BlogIcon 자유 2006.11.26 11:05

      여러가지 내부 사정 때문이었다는데, 소비자가 그걸 고려하면서 눈치 볼 필요는 없지요. 아무튼, 불유쾌한 경험이었습니다. 다행히 소화는 잘 되었어요. :)

  11. 2006.11.26 20:3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자유 2006.11.26 20:52

      점심엔 결혼식 가서 잘 먹고, 저녁엔 학교 친구들이 맛난거 사줬어. :)
      삼성역 맛집 찾아두고 있다가 갈게. ;)

  12. archurban 2006.11.27 15:19

    그래서 한국이 좋다는 거죠, 제말은 그렇게 많이 먹어도 2만 5천밖에 안되니 말이죠. 제가 자주가는 일본 fusion 음식점이 있는데 바로 제집 앞에 있습니다. 인기가 많아서 주말엔 줄서서 기다려야 할 정도로 분빕니다. 보통 susi 한줄에 dinner special, sake 1병에, miso soup시켜서 먹으면 대충 $30 ~$35나옵니다. 거기다가 tip까지 주면 $45은 그냥 나가는 거죠. 물론 싸게 저렴하게 먹으면 Mcdonald, burger king, jack in the box 이런데서 달랑 $8내면 다 해결되지만 별로 좋은 음식은 못돼죠. 보통 이곳 미국은 일반적으로 앉아서 주문하는 곳은 tip까지 $15 ~ $25정도 내야 하죠 (점심, 저녁). 한국은 이보다 더 싸겠죠. tip을 안줘도 되니.

    뭐 부폐가는 곳에 가도 $20 ~ $25정도 내야 합니다. 보통 las vegas에 가면 주로 부폐가서 먹는 스타일인데요. 대충 $20정도 냅니다.

    • BlogIcon 자유 2006.11.27 22:11

      물가 차이가 있어서 그럴거에요. 아직 한국에서 한 끼 2.5만원이면 서민 입장에서 무척 비싸답니다. 예로 드신 맥도널드나 버거킹 셋트메뉴가 3~4천원에서 비싸야 5천원 정도이니 말이죠. 더 좋은 곳도 많을테지만, 능력 밖이라... :)

      우리나라에 팁 문화 없는 것은 참 좋습니다. :D

  13. noname 2006.11.28 16:17

    archurban// 한국에서 2만5000원과 미국에서 25불은 확실히 물가의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미국과 한국의 외식문화와 빈도수를 먼저 생각해보셔야겠네요.

    • BlogIcon 자유 2006.11.28 19:16

      아무래도 그렇겠죠. 환율 생각하면 비슷한 금액이라 하더라도, 다가오는 느낌은 물론이고 실제 사용에 있어서도 가지는 의미가 좀 다르긴 합니다. 25달러 하면 '오오~ 싼데?' 하다가도, 2.5만원 하면 '으~ 비싸다.' 뭐 이런 느낌이랄까요?

  14. BlogIcon 동완짱 2007.01.13 23:27

    정말 저랑 같은 생각을 담고 오셨었네요.
    아무리 맛이 좋더라도 친절도가 떨어지면 전 가지 않습니다.
    (욕쟁이 할머니네 같은 경우는 제외? ㅎㅎ)

    근데...
    더 중요한건 맛도 그렇게 뛰어난것도
    가격이 저렴한것도 아니었으니...

    에공^^

    • BlogIcon 자유 2007.01.14 11:17 신고

      저도 친절이 음식맛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어느 정도 되는 업소에 가면 친절함이 기본 이상이지만, 이런 곳은 정말이지 친절을 찾아보기 힘들더군요. 그래서 두 번 다시 갈 생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맛도 그다지 좋지 않았고요.

      그래서, 별 먹을 것도 없는 패밀리레스토랑을 자꾸 찾게 되나봐요. 어딜 가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의 친절과 음식맛이 보장되어 있으니까 말이에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