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어머니 전화를 받고 일어난 시각은 10시 46분. 주섬주섬 침대에서 일어나 정신 차리고, 방 정리도 하고, 씻고 하다보니 12시가 넘었다. 재활 2년차 채유진 선생의 결혼식에 가야 하는데~ 하고 기식이에게 전화해 봤더니 이미 가는 중이라고!! 예식은 1시 시작, 장소는 학동역 근처의 뉴힐탑웨딩홀!! 서둘러 양복을 꺼내입고 나서서 전철 타고 마구 달려갔더니 1시 20분에 도착했다. 다행히 식이 짧지 않아 중간에 도착했는데, 아무리 둘러봐도 우리 학교 사람들이 안 보였다. 재활 1년차인 재혁이가 보여 물어봤더니, 자기도 이제 막 와서 잘 모른단다. 왔을법한 녀석에게 전화걸어보니까 위에서 밥 먹고 있다고.. 밥 먹으러 갔다가는 사진 촬영 시각을 놓칠 듯 하여 그냥 기다렸다.

012


여럿이 함께 있었으면 이야기 하느라 정신 없어서 사진을 못 찍었을텐데, 이재혁 선생도 재활의학과 선생님들과 어디론가 사라져버려 혼자 남았기에 휴대폰을 꺼내서 사진 좀 찍어뒀다. 아무튼, 친구들 사진 찍을 때 즈음 되니까 다들 내려왔다. 선배님들, 후배들과 인사 나누고 곧 사진 촬영. 부케도 던지고, 박수도 치고, 사진 잘 찍은 후에 모두들 흩어졌다. 대부분 당직임에도 불구하고 온 사람들이다보니 어쩔 수 없지. 남은 몇 명만 피로연장으로 올라가 식사를 했다. 샐러드, 스프, 스테이크에 과일 후식과 커피까지. 제대로 나오더라. 덕분에 점심 잘 먹었다. :) 신랑, 신부가 고운 한복을 입고 피로연장에 등장하여 인사를 하고 다녔는데, 색이 참 고았다. 요즘 트렌드인건지, 하늘하늘 예뻤다. 아무튼, 잘 살아야 해, 유진아. :)

뒤늦게 기숙사로 복귀했다가, 결혼식을 늦게 가는 바람에 보지 못했던 사람들이 못내 아쉬워서 연락을 했더니 저녁을 같이 먹자고 했다. 7시 즈음에 내과 2년차 대영이, 신경과 2년차 영호를 만나서 야탑역 근방의 홍박사 무슨 고깃집에 갔는데, 정말 유명한지 빈 자리가 거의 없었다. 겨우 한자리 꿰고 앉았더니, 대영이가 생등심을 무려 두 근이나 시키는거다!! '그거 어떻게 다 먹으려고 그래?' 하니까 '굶주린 남정네가 셋이니 다 먹을 수 있어.' 이러고선 고기먹기를 시작했다. 지난 번 브라질리아 사건을 만회라도 하듯, 정말 맛있는 생등심을 양껏 먹을 수 있었다. 한참을 먹었는데 아직도 접시에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생등심이 어찌나 먹음직스럽던지. :D 모자라면 더 시키라는 대영이를 겨우겨우 말려서, 공기밥과 된장찌개, 물냉면 한 그릇까지 배부르게 먹은 후에야 자리에서 일어날 수 있었다. 선후배들도 좋지만 동기만하지 못하다고 했던가. 오랜만에 만나서 옛날 이야기도 하고 웃고 떠드니까 꼭 7~8년 전으로 돌아간 것만 같았다. 나야 아직 학교 다니지만, 다들 졸업하고 열심히 일 하고, 차도 사고, 집도 사고, 아기도 낳고 했으나, 이렇게 가끔 옛 생각에 취해 그 때 그 시절처럼 먹고 떠드는 것도 나쁘지 않았다. :)

오늘 먹은 두 끼 모두 고기! 이러다 고단백혈증에 빠지는거 아닌가 모르겠다.

유진이는 잘 살고, 대영아 잘 먹었어~~ :D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 헤는 밤 - 이진현  (8) 2006.12.05
수면장애, Sleep Disorder  (18) 2006.11.30
유진이 결혼식과 저녁 식사  (8) 2006.11.26
포기하면...  (10) 2006.11.26
족보의 중요성!  (14) 2006.11.21
스트레스로 인한 식욕  (12) 2006.11.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Garbald(maczoo; zjuroo) 2006.11.27 07:29

    안녕하세요, 자유님!
    가끔 들러 글만 읽고 가다 처음으로 댓글을 적습니다. 동기분 결혼식에 다녀오셨네요. 행복한 웃음이 있는 사진... 이쁘네요. 저것도 그 캔유로 찍은 건가요?(맥주에서 캔유라는 말이 나와서 검색해서 알게되었습니다^^) 인연은 없지만 동기분은 항상 행복하길 바랍니다.
    저는 이곳에 머무는 동안 여러 친구들이 결혼을 해서 모두 못 가보았습니다. 마치고 돌아가면 친구녀석들이 복수할까봐 꽤 걱정이 되네요. 아무래도 제가 꼴지로 할 듯한데...

    • BlogIcon 자유 2006.11.27 22:03

      맥주에서 오셨군요. 반갑습니다. :)
      사실, 결혼식 도중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피로연장에서는 다시 밝은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남자도 그럴테지만, 여자는 특히나 결혼식장에서 만감이 교차하나봐요. 앞으로 잘 살기를 바랄 뿐입니다. 멋진 집들이도 해 주면 좋구요. :D

      요즘 저는 다 캔유4로 사진을 찍고 있어요. 따로 디카 들고다니는 것조차 귀찮아 하다보니... :)

  2. Eun 2006.11.27 11:10

    남편분이..울병원 응급의학과 F.인가요?
    병원 게시판에 떴던데..
    신부 이름이 '채유진'이러다구요..^^

    • BlogIcon 자유 2006.11.27 22:05

      응, 맞아. SMC ER 4년차 선생님이시라고 하더라. 근데, 윤종신 닮지 않았어? 축가도 윤종신 노래를 부르던데.. :D

  3. BlogIcon Goo M.D. 2006.11.27 11:44

    유진이 결혼식 잘 갔다 왔고...
    저녁도 맛있게 먹었어... 넘 많이 먹은 것 같아...
    하지만 넘 맛있었으니... 다음에 또 가야겠따...
    그리고 반근씩 주문할 수 있을줄이야.. 1근(600g)씩 팔아서 좀 그랬는데.. 기식이도 있었으면 우리의 부담이 덜 했을텐데..^^

    너의 운전 솜씨도 넘 부드럽던데.. 나도 많이 운전해봐야되는데.. 언제 만km를 주행하나...

    • BlogIcon 자유 2006.11.27 22:07

      정말 잘 먹었지. 점심 저녁 모두 말이야. :)
      다음엔 반근 단위로 주문해서, 딱 좋을 때 까지만!!!

      나 오랜만에 운전해서 사실 제대로 못 했는데, 구 선생도 잘 할거야. 언제 한 번 연수 함 해볼까? ;)

    • BlogIcon Goo M.D. 2006.11.28 20:25

      이제 연수 필요 없음.. ^^;;
      첨부터 혼자했어..

      그래서 실력이 미천.......하지만 ^^
      담에 놀러가자..

    • BlogIcon 자유 2006.11.28 21:55

      연수 핑계로 맛있는 거 사달라고 하려 했는데, 계획에 차질이 생겼네. 그럼, 그냥 맛있는거 사달라고 해야겠다. :D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