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잡담

오랜만에 꺼낸 자전거

자전거 타다 잠시 휴식

자전거 타다 잠시 휴식

정말 오랜만에 내 자전거를 꺼냈다. 한 6년 전인가? 친구에게서 중고로 구입한 자전거다. 흔히 말하는 '유사산악자전거'. 한 때 MTB에 빠져볼까 진지하게 생각했던 적도 있었으나 아무래도 돈이 너무 많이 들어서 포기하고 말았다. :) 아무튼, 내가 안 탄지 한 2년은 된 내 자전거를 꺼냈다. 아버지께서 간간히 타셨다고는 하시던데, 아버지 자전거가 따로 있는데다, 내 자전거는 베란다에 들어놓여져 있었으니 그걸 꺼내 타신 경우는 거의 없었을 것이다. 역시나 꺼내보니 바퀴 바람은 거의 다 빠져있고, 어머니께서 봄에 닦으셨다는데 먼지도 뽀얗게 앉아있었다. 대강 털고, 속도계 연결하고, 아파트 상가 앞 자전거포에 가서 바람 넣고 페달을 밟았다.

오랜만에 타서 그런지 아주 상쾌한 기분이었다. 게다가, 한참 장마와 폭우로 해를 못 보다가 오랜만에 햇빛을 봐서 더 그랬나보다. 관문체육공원을 지나 양재천을 따라 달려볼까 하다가, 오랜만에 자전거 타는데 너무 오버하겠다 싶어서 다시 돌아와 약수터로 향했다. 일부러 오르막이 좀 있는 길로 골라서 갔더니만 약수터 아래에 당도했을 땐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혀있었다. 덥긴 했지만 오랜만에 자전거를 타서 그런지 상쾌했다. 바로 약수터로 향했다. 졸졸졸 내려오는 개울물로 세수를 했더니 더위가 싹 가셨다. 열심히 올라가서 약수터에서 물 받고, 시원하게 마시고, 잠시 쉬다 내려왔다.

갑자기 꺼내서 타게 된 자전거지만 오랜만에 상쾌한 기분을 느꼈다. 오랜만에 찾아간 약수터도 좋았고. 방학 동안 집에 있을 땐 약수를 내가 떠오기로 했다. 학기 중엔 아버지께서 떠오시는데, 이럴 때라도 자식 노릇 좀 해야하지 않겠나.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생한 미국 이민 생활 이야기  (6) 2006.07.29
10대들만 들을 수 있는 휴대폰 벨소리  (46) 2006.07.26
오랜만에 꺼낸 자전거  (20) 2006.07.22
듸자이너 선생님의 작품  (8) 2006.07.17
정말 덥다  (16) 2006.07.13
텔레비젼 이야기  (6) 2006.07.07

태그

  • BlogIcon iToday 2006.07.22 16:16

    저도 자전거 좋아합니다 ^^
    MTB 탄 이후로는 차타기가 싫어지더군요. 반경 20~30Km는 무조건 자전거로 이동합니다. 딱히 복장의 제약이 없을때는요..

    • BlogIcon 자유 2006.07.22 22:06

      자전거 즐겨타시는 모양이네요. :) 한 때는 이런 꿈을 꿨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 하는 꿈을 말이에요. 그렇다면, 근무지에서 샤워를 하고 옷 갈아입을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있어야 하는데, 그런 환경은 국내에 거의 없는데다, 이 바닥 아시잖아요. 수련 받으면 집에도 제대로 못 가는데 무슨 자전거에요. 오프 나면 택시 타고 빨리 가야지요. :)

      그래도, 가까운 곳은 자전거 타고 다니면, 돈도 절약하고, 자원도 절약하고, 운동도 되고, 기분도 상쾌하고, 아주아주 좋습니다. :)

  • BlogIcon 선주 2006.07.22 18:58

    전 카멜레온 2를 탑니다.

    그냥 밖으로 나갔더니 순식간에 얼굴이 타버리더군요. :(

    1년간 두문불출하면서 가꾼 피부였는데..

    • BlogIcon 자유 2006.07.22 22:11

      접는 자전거 카멜레온 말씀하시는 것이지요? 2가 1에 비해 많이 예뻐졌던데, 아무튼 제 자전거보다 훨씬 비싸군요!! @.@)
      저도 오늘 두 시 경에 나가서 타고 왔더니 오랜만에 얼굴 보인 햇님 덕분에 살짝 탄 느낌이네요. :)

    • BlogIcon 선주 2006.07.22 22:39

      접어지지 않으면 학교에 갈 때 지하철을 타야하는데..

      지하철에 들도 탈 수가 없죠. :(

    • BlogIcon 자유 2006.07.22 22:58

      아~ 그렇군요.
      스트라이다를 무척 사고 싶었던 적이 있었는데, 이제 거의 포기 단계입니다. :(

  • BlogIcon Goo M.D. 2006.07.22 20:27

    나도 MTB 사려구..
    오프 때 분당을 흐르는 탄천이나 타면서 돌아댕기려구.. 너무 움직이지 않고 방안에만 있는 것 같아서. 같이 타자.. ^^;
    근데 나 MTB 사야 돼.. ^^

    • BlogIcon 자유 2006.07.22 22:12

      병원 앞에 꽤 큰 자전거 판매점이 있던걸? 알지? 가까운 곳에 그런데가 있으면 좋지. :) 나도 이제 잘 모르지만, 구 선생 한 대 사면 나중에 같이 탄천을 달려보자구~~

    • BlogIcon 선주 2006.07.22 22:38

      싼 것부터 시작하면 모하비나..

      궁극의 접는 자전거인 스트라이다도.. -0-;;

    • BlogIcon 자유 2006.07.22 22:57

      저는 스페샤루라이즈드를 추천할까 했었는데.. :)
      스트라이다도 무척 가지고 싶데요.

    • BlogIcon 선주 2006.07.23 00:38

      모.. 스트라이다는 실물을 봤습니다만.

      결점을 찍어내면 기어가 없어서 상황에 따라서는 튼튼한 Quadriceps femoris muscle이 필요하다는 것.

      평지에 자전거를 세울 수가 없다는 것이 있겠군요. :)

    • BlogIcon 자유 2006.07.24 13:37

      기어비가 고정되어있으니 어쩔 수 없는 점이지요. 그래도 꽤 탈만 하다는 의견이 많던걸요? 언덕길에서 스트라이다를 잘 타고 오르려면 생체 엔진을 튜닝하던가, 끌고 올라가던다 그래야겠죠. :)

  • Eun 2006.07.22 23:46

    저사진에 오빠가??
    나두 자전거 타는거 좋아하는뎅..

    • BlogIcon 자유 2006.07.24 13:36

      그럴리가. 그냥 인터넷에서 검색 한 후에 넣은 사진이야.
      우리 동네에 저런 언덕이 없어. :)

  • BlogIcon 별이 2006.07.23 02:47

    Eun/자유가 자전거 탄 모습이
    저리 멋지게 찍힐리가... ^^;;

    • BlogIcon 자유 2006.07.24 13:37

      오랜만에 댓글 남기는게 이런 反주인적인 댓글이라니.. 방 빼는 걸 심각히 고려해봐야겠어. ;)

  • BlogIcon Loading... 2006.07.24 04:06

    이보게 친구..
    그런 일이 있으면 자기의 자전거를 찍어서 보여주란 말이야.. ㅡㅡ;

  • BlogIcon iToday 2006.07.25 21:58

    저희 교수님 한분은 매일 MTB 타고 출퇴근을 하신답니다.
    철인3종 경기까지 나가시더군요.. 전 그 정도 열정은 없는데.
    그런데 정말 궁금한건 임상교수님이시면 병원에서 샤워라도 하시겠지만
    기초교수님이라 샤워시설도 없는데 땀을 어떻게 해결하시나 모르겠어요.
    전 조금만 달려도 땀을 많이 흘리거든요. 아예 땀 푹 뺄 각오를 하고 나서지요^^

    • BlogIcon 자유 2006.07.25 23:09

      우와~ 제가 꿈꾸고 있는 삶입니다!! 교수님 멋지시네요. 혹시 무슨 교실 소속이신지 궁금합니다. 뭘 전공해야 그럴 수 있을까요. :) 농담이구요.. 임상 교수님이시라면 오히려 아침 회진 때문에 더 정신없으실 듯 하네요. 기초 교수님이시니 씻는 것만 해결할 수 있다면 더할나위없을 듯 합니다.

      저도 땀이 무척 많이 나는 체질이라 요즘엔 하루 샤워 두 번 하는게 기본 옵션이 되어버렸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