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Daum membership zone



해외여행이나 출장을 위해 인천공항에 가게 되면 어정쩡하게 시간이 남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땐 잠시 인터넷도 하고 쉬면서 음료수도 한 잔 하면 딱 좋은데, 일반적인 비지니스 센터는 특정 회사의 서비스를 사용해야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다음에서도 이런 인터넷 라운지를 인천공항에 열었는데, 웬만하면 다음에는 회원으로 가입되어있으니 아래 링크를 눌러 로그인 하고 쿠폰을 출력해 가면 된다. 아니면, 다음에서 발급되어 다음 회원임을 증명할 수 있는 카드(다음다이렉트보험 관련 카드, 투어익스프레스 관련 카드, POMM 카드 등)가 있으면 된다.

http://airportlounge.daum.net/main.html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료이용 할 수 있는 인천공항 라운지  (6) 2007.08.02
밀린 여행사진 정리 끝!  (8) 2007.06.28
훌쩍 떠날까?  (10) 2006.01.20
볼펜 하나가 마음을 흔들다  (14) 2005.09.09
티벳에서 온 엽서  (9) 2005.07.11
[뻥여행] 결국.. 예약 취소  (4) 2005.06.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야옹*^^* 2007.08.03 00:33

    역시.. 방학하신거.. 실감나요~!!
    매일 새글이 하나씩~!! 캬오~

  2. BlogIcon vin 2007.08.04 05:03

    곧 출국할텐데, 좋은 정보네요 ㅜ_ㅜ;;;;
    감사드립니다. 흑흑.

    • BlogIcon 자유 2007.08.10 12:16 신고

      이미 나가셨나요? :)
      직접 가보니 면세 구역 내 인터넷 라운지가 더 좋더군요. 음료수 종류도 다양하고요. 출국장 2층에 있는 곳은 예전에도 있던건데 다음에서 인수했나봐요. 컴퓨터도 별로 안 좋아요.

  3. BlogIcon 멤피스 2007.08.24 19:12

    자유님 덕분에 이렇게 1시간이나 인터넷도 무료로 사용하네요.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자유 2007.08.25 09:57 신고

      괜찮죠? :) 특히, 면세구역 내 인터넷 라운지가 좋습니다. 인터넷 사용 안 해도 천원 정도 하는 음료수도 무료로 먹을 수 있으니 그것만 해도 어디에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지난 연말에 블로그를 옮기면서, 유럽배낭여행 사진과 태국배낭여행 사진이 유실되었다. 정확히는, 블로그 내에 있던 사진이 아니고, 홈페이지 계정에 올라가 있는 것을 링크 걸어두었던 것이라, 블로그를 웹호스팅에서 티스토리로 옮기면서 링크가 깨져버린 것. 웹호스팅 취소 전 파일은 다 백업해 두었지만, 수백장에 달하는 사진을 넣는 것이 쉽지 않았다.

그 동안 시간 날 때 틈틈히 해 오다보니 근 6개월 만에 밀린 여행사진의 정리가 끝났다. 아주 시윈한 마음이지만, 신혼여행도 정리해야 겠다는 생각이 바로 들어온다. :)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료이용 할 수 있는 인천공항 라운지  (6) 2007.08.02
밀린 여행사진 정리 끝!  (8) 2007.06.28
훌쩍 떠날까?  (10) 2006.01.20
볼펜 하나가 마음을 흔들다  (14) 2005.09.09
티벳에서 온 엽서  (9) 2005.07.11
[뻥여행] 결국.. 예약 취소  (4) 2005.06.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짤리 2007.06.28 23:37

    우어 실로 엄청난 작업을 하셨군요. 정리의 종료를 축하드립니다. ^^. 저도 신혼여행 정리해서 올려야 하는데...아...참.. 언젠가 되겠죠? ;;

    • BlogIcon 자유 2007.07.01 16:00 신고

      예전에 해 둔 것을 블로그 이사 하면서 약간 유실되어 다시 했었던 거에요. 무식하긴 하지만 이렇게 정리해 두니까 생각날 때 가끔식 열어보고 그 때 생각하고 좋더라구요. :)

      저도 신혼여행 정리의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

  2. 꽃순이 2007.06.29 14:30

    책 내세요. 책 내세요. 책 내세요. ㅎㅎㅎ
    멋집니다. 히야~ 시간날 때마다 찬찬히 읽어봐야겠어요. ^-^

  3. Eun 2007.06.30 23:22

    이 대목에서 우린..역시나 pk가 널널함을 알수있다!

  4. BlogIcon 야옹*^^* 2007.07.01 06:48

    우와. 너무 멋있어요.
    수고하셨어요. 자주 읽어보면서 여행하는 기분에 폭잠겨보겠습니다.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한 달 가량 남은 방학을 어떻게 하면 알차게 보내볼까~ 하는 망상을 하다가 갑자기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또 들었다. 지난 번 태국배낭여행에서 했던 멋진 스쿠버 다이빙 생각도 나고, 더운 남국에서 땀 뻘뻘 흘리며 멋진 곳을 누비고도 싶고 말이다. 그런데, 이게 또 찾아보자니 맨땅에 헤딩하는 꼴이라 찾아봐야 할 것이 너무나도 많았다. 시간이 많으면야 느긋하게 자료를 찾아보고 할테지만, 만약 떠나게 된다면 한 달 남짓한 기간 중 대부분을 여행 하는데 보내고 싶은고로 실제로 찾아볼 시간은 그리 많지 않다는게 또 문제다.

뭐, 이렇게 고민만 하다가 방학이 끝나버릴지도 모른다. 그냥, 이렇게 생각만으로도 들뜨는게 여행의 매력이 아닐까. :)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료이용 할 수 있는 인천공항 라운지  (6) 2007.08.02
밀린 여행사진 정리 끝!  (8) 2007.06.28
훌쩍 떠날까?  (10) 2006.01.20
볼펜 하나가 마음을 흔들다  (14) 2005.09.09
티벳에서 온 엽서  (9) 2005.07.11
[뻥여행] 결국.. 예약 취소  (4) 2005.06.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itch 2006.01.20 22:10

    전 3월즈음에 두세달 계획으로 미국에 놀러가려고 계획중이랍니다.
    그러고 5-6월즈음에 한국에 돌아와서는 오사카로 벚꽃놀이를 가려구요. 호호~ 심하게 염장인가요? ㅋㅋ

    • BlogIcon 자유 2006.01.20 22:51

      엄청난 염장입니다!!! (ㅠ.ㅠ)
      2004년에 태국 갈 적에는 그나마 쥐꼬리만한 월급 모아두어서 부담없이 다녀올 수 있었는데, 이제는 그런 쥐꼬리조차 없어진지 오래라 운신의 폭이 좁네요.

      잘 다녀오세요. (ㅠ.ㅠ)

  2. KraZYeom 2006.01.20 23:11

    인도 갑시다~ 인도~ -_-
    랄라~ 공부 하러 가는거지만 기다려지는군요~
    10개월에 항공료 포함 이것 저것 공부하는거까지 약 700만원 나오네요 ㅠㅠ

    • BlogIcon 자유 2006.01.21 09:48

      인도... 사람들 모두 나의 스승이 되어줄 것만 같은 나라.
      언제 꼭 한 번 가고 싶습니다. :)

  3. BlogIcon aki 2006.01.21 07:36

    여행 좋죠. 저도 2월엔 제주도라도 갈려고 벼르고 있는데.. 어흑!!! 갈 수 있을까나 ㅠ.ㅠ
    근데 10개월에 인도 700만원... 매우 파격적이게 저렴하네요.
    인도 가고 싶어지네요

    • BlogIcon 자유 2006.01.21 09:48

      떠나고 싶어하시는 분들 많이 계시네요.
      그나저나, 10개월에 700만원이라니!!! 제가 여기서 학교 10개월 다녀도 저거보다 돈 많이 드는데.. :(

  4. BlogIcon 별이 2006.01.21 08:32

    그런 너를 이해하는 민들 아가씨가 신기할 따름이다;;

    • BlogIcon 자유 2006.01.21 09:49

      아직 물어보지 않고 여기다 먼저 쓴거야. :)
      이해는... 아마 못 해 줄걸?

  5. BlogIcon 귤소녀 2006.12.20 00:35

    아.. 태국에서 하셨군요! 태국 정말 여행하기좋은곳이라 하던데.. 태국가고싶네여,,ㅠㅠ 근데 태국에서 오픈원터하면 얼마정도하나요?

    • BlogIcon 자유 2006.12.20 18:54

      네, 태국 여행 중에 오픈 워터 자격증을 땄어요. 정말 좋은 경험이었죠. :) 다른 곳 많이 안 다녀봤지만, 태국 여행하기 참 좋은 나라에요. 제가 했을 땐 오픈 워터가 20만원 후반이었어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요즘 주력 볼펜으로 사용 중인 타이항공 볼펜



요즘 수업을 듣거나 공부할 때 주력으로 사용하는 볼펜이 하나 있는데, 바로 작년 태국배낭여행에서 돌아오면서 비행기에서 받은(아마도 출입국 신고서를 쓸 펜이 없어서 달라고 했었을거다.) 타이항공 볼펜이다. 색은 파란색!



하루에 쏟아지는 수업량은 정말이지 어마어마하다. 수업을 따라가는 것조차 힘들고, 그 날 그 날 복습하는 것도 한 과목 하다보면 나머지 두 과목은 시작도 못 하고 새벽 2시가 되곤 한다. 그러다가 들어온 저 타이항공의 마크. 본격적으로 볼펜을 사용한 이후 닳아 흐려진 로고이지만, 내 마음을 흔들어 놓기에는 충분했다. 그러고보니, 볼펜 자체의 색상도 타이항공의 대표 색상인 보라색~! (ㅠ.ㅠ) 지난 주말에는 동생이 여름휴가(휴가철에 안 쓰고, 살짝 피해서 썼다. 현명한 선택!)로 태국 방콕/파타야 패키지 여행을 다녀온터라 더욱 더 induction이 되었나보다.

겨울방학이 되면 기필코 떠나보리라!!!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린 여행사진 정리 끝!  (8) 2007.06.28
훌쩍 떠날까?  (10) 2006.01.20
볼펜 하나가 마음을 흔들다  (14) 2005.09.09
티벳에서 온 엽서  (9) 2005.07.11
[뻥여행] 결국.. 예약 취소  (4) 2005.06.28
[뻥여행] 일정을 당길까?  (0) 2005.06.27

TAG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owerpc 2005.09.09 22:01

    스위스 여행때 타이항공을 타서 그런지...
    아련해집니다.. 밤 12시에 transit하려고 내렸던 그 무덥고 사람많은 방콕 공항도 생각나고... 꽃 향기인지 향기나던 물수건도 기억나고..

    • BlogIcon 자유 2005.09.09 23:42

      이미 powerpc님의 스위스 여행기를 읽어서 다 알고 있었지요. ^^저도 역시 powerpc님과 비슷한 경험을 했었습니다. 아마도 유럽으로 가는 노선이 다 그 시각 즈음해서 출발하나봐요. -_-;;
      http://jayoo.org/php/tt/index.php?pl=139

      항공사 서비스의 질보다는 항공권 가격에 의해 구입을 하다보니 몇 번 없는 비행기 탑승 경험에 타이항공이 꽤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별로라는 의견이 많던데, 경험이 별로 없는 제게는 좋던걸요. :) 게다가, 지난 여행 막판에 방콕국제공항에서 삽질을 하며 타이항공 사람들에게서 도움을 많이 받아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나봅니다.
      http://jayoo.org/php/tt/index.php?pl=47

  2. BlogIcon qbio 2005.09.09 23:50

    마음이 동할 때 떠나야 합니다~~~~~

    뒷감당은 ... 모르겠사옵니다~~~~ =3333

    • BlogIcon 자유 2005.09.09 23:58

      qbio님께서 진급만 시켜주신다면야... 당장에라도 빚 얻어서 떠날 수 있습니다. ;)

  3. BlogIcon PETER 2005.09.10 00:36

    :-) 저도 주력으로 쓰는 펜이란게 있지요. 그런 팬은 꼭 싸고 질이 그다지 좋지 않은 팬인 경우가 많아요.:-) 저도 떠나고 싶네요. 훌쩍

    • BlogIcon 자유 2005.09.10 00:48

      시험공부가 하기 싫으니 자꾸 블로그에 들어와서 보게 되는군요. :(

      저는 주로 굵은 볼펜(BiC)을 좋아하는데, 이번엔 이상한데 꽂히네요. 학교 생활에 어지간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모양입니다. :)

  4. BlogIcon qbio 2005.09.10 01:11

    흠~ 흠~ 얼른 공부하세욧!

    • BlogIcon 자유 2005.09.10 01:30

      공부에 대한 제 집중력은 10분을 넘기지 못한답니다. ;;; 이거 뇌수술을 받아서 공부 집중력을 향상시켜주는 인공 시냅스라도 놓아야 하는건지 모르겠어요. qbio님, 해 주세요~!!

  5. BlogIcon yoonoca 2005.09.10 09:41

    저는 153볼펜이 최고입니다..케헤헤헤...

  6. BlogIcon 꽃순이 2005.09.10 20:37

    흐,, 전 오늘 지갑에 끼어있던 대한항공 마일리지 카드를 보다가 마음이 동했다는;;; -_-;;; (아직 해외에 나가보지도 못한 처자;;)

    • BlogIcon 자유 2005.09.10 21:29

      항공사 마일리지에 대한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전 마일리지 카드를 만들기만 해 봤지 적립을 못 해봤어요. 특히 타이항공은 유럽배낭여행 가면서 카드를 만들었다가 분실하는 바람에... 나중에 데스크에 가서 보딩패스 보여주고 적립할 수 있다는데 이름을 불러줬더니, 'So many Kims on the list' 이러는거 있죠. -_-;; 성으로만 찾을 수 있다는데, 뭔 그런 프로그램이 다 있는지... 태국배낭여행 가서 물어볼 때도 마찬가지 대답을 해 주길래 적립은 포기했습니다.

  7. BlogIcon qbio 2005.09.10 23:32

    어허, 공부하세요 ㅡㅡ+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티벳 사람들의 민속 의상.



티벳에서 보내 준 엽서.



숙소에서 뒹군다니.. 흑흑, 부럽다.



중국 China.. 4.50원




지난 태국배낭여행 중 앙코르왓에서 겨우 한나절 같이 이야기 나누었던 정다운군. 그의 끊임없는 탐구욕과 방랑벽으로 인해 역시나 봄학기가 끝나자마자 또 인천공항을 박차고 날아올랐다. 지난 겨울엔 안나푸르나에 가더니, 이번 방학의 행선지는 티벳이라 했다.

그렇게 훌쩍 여행을 떠난게 6월 중순이었고, 그 이후로 나는 기말고사에 치여 정신없이 보내다가 오늘 우편함을 보니 내 앞으로 엽서가 온 것이다. 보낸 사람을 보니 다운군!!! 티벳에서 한참 여행을 하다 고맙게도 직접 엽서를 써서 보내주었다. 지난 겨울에도 네팔에서 엽서를 보내주었는데... 고마운 사람.

그런데, 이게 그냥 고마워만 할 일이 아니었다!!! 티벳 민속 의상을 입고 있는 엽서에서부터, 티벳의 높고 푸른 하늘읠 가슴에 담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완전히 여행 뽐뿌였다. (ㅠ.ㅠ) 나도 여행하고 싶은데앵~~~ 나보다 한참 어리지만, 나이에 비해 속이 깊고, 결단력도 대단한 다운군. 배워야 할 점이 참 많다.

그나저나, 엽서에 붙어있는 우표를 보니 티벳사람들의 애환을 느낄 수 있었다. 티벳은 현재 독립국가의 지위를 가지고 있지 못하며, 중국의 한 성으로 관리되고 있다.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라마는 티벳에서 사람들을 이끌다 다른 곳으로 피해 가셨다는데.. 이전에 읽어봤던 티벳 관련 책에서 보니, 중국이 티벳 문화 말살 정책을 펴고 있어 많은 문화 유적이 파괴되고 티벳 고유의 멋이 사라지고 있다고 한다. 안타까운 현실이다.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훌쩍 떠날까?  (10) 2006.01.20
볼펜 하나가 마음을 흔들다  (14) 2005.09.09
티벳에서 온 엽서  (9) 2005.07.11
[뻥여행] 결국.. 예약 취소  (4) 2005.06.28
[뻥여행] 일정을 당길까?  (0) 2005.06.27
[뻥여행] 일본여행, 질렀다!!  (13) 2005.06.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꽃순이 2005.07.11 20:44

    머나먼 타국에서 정성껏 엽서를 적어 보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자유님은 참 행복한 분이신 것 같아요. ^^ 저도 예전에 영국에서 유학하던 친구가 영국의 전경이 담긴 엽서에 빼곡히 글을 적어보내준 적이 있었는데 며칠밤을 영국 생각에, 친구 생각에 잠못자며 보냈답니다. ^^;

  2. BlogIcon 별이 2005.07.12 00:14

    어째서 독립국이 되지 못하는건지......
    안타깝다..

    그나저나, 여행족들, 넘 부럽다 ㅠ.ㅠ

  3. BlogIcon 자유 2005.07.12 08:40

    꽃순이// 네~ 맞아요. 너무너무 고맙지요. 같이 갈 수 있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말이에요. ^^

    별이// 국제사회는 힘의 논리가 작용하는 곳 아니더냐. 중국이 무서워 달라이라마 방한도 막는 우리 정부인걸. -_-;;

  4. BlogIcon 쿄우 2005.07.12 12:14

    티벳 나도 언젠가는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곳. ㅠㅠ

  5. BlogIcon 자유 2005.07.12 12:38

    티벳, 네팔.. 왠지 신비로움이 느껴지지? 나도 꼭 가고 싶은데, 저 친구는 모두 다 섭렵해 버렸어. 부러워랑~

  6. BlogIcon KraZYeom 2005.07.12 12:39

    흑 ㅠㅠ 제 여자친구도 티벳으로 들어가는데...ㅠㅠ
    티벳 정말로 좋아요~ ㅠㅠ

    으아~ 중국 여행하고 온지도 벌써... 10일이 되어 갈려고 하네요...ㅠ ㅠ 시간이 너무 빨라요...
    흑흑

    티벳 가고 싶어라 ㅠㅠ 티벳 ㅠㅠ

    제 친구 이름도 광중인데 김광중 -_- 큭큭

  7. BlogIcon 자유 2005.07.12 13:12

    홋! 언제 다녀오신거에요? 전 이번 방학에 그냥 집에서 뒹굴거리기로.. (ㅠ.ㅠ) 여행 다니시는 분들이 정말 부럽사옵니다.

    근데, 제 이름이 흔치 않은데, 성까지 같네요??

  8. 다운 2005.08.03 19:42

    그저 매번 신경써주시는게 고마워서 엽서 한장 썼을 뿐인데^^;;

    이렇게 사진까지 찍어 놓으시고...

    쬐끔 민망하네요^^;

    하지만 기분 좋으셨다니 다행이에요! ^^

    남은 방학도 알차게.... ^^

  9. BlogIcon 자유 2005.08.05 21:47

    뭐, 신경을 얼마나 많이 써줬다구요. ^^;; 그 신경보다 엽서 한 장 쓰는게 더 힘들지요.
    방학이 얼마 남지 않아 우울합니다.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몇 번 일정을 바꾸려다가 마음처럼 되지 않아서, 결국엔 예약을 취소했다. 바로 카드결제도 취소가 되려나... 결제되고 환급되는 건 막아야 하는데.. ;;;

다음 기회를 노려봐야겠다. 괜히 들떠서 시험 잘 못 본게 좀 아쉽기도 하고, 너무 서둘러 진행을 해서 이렇게 된 듯도 하다. 우선은 예전에 생각했던 것처럼, 전국 구석구석에 있는 보건지소장님들 만나보는 순회공연을 해봐야겠다.

**********************************************************


인터파크에서 전화가 왔다. 위약금 10%는 오늘 내일 중으로 따로 송금해 주기로 하고, 입금확인이 되면 카드 결제를 취소해 주겠다고 했다. 우선, 카드값은 대강 막을 수 있을 듯. ;)

p.s. 인터파크 여행 담당자가 몇 명이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대응이 너무 느리다. 맘에 안 듬.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꽃순이 2005.06.28 23:18

    허...쿨럭~;;;;
    인터파크...좀 심하게 부실하죠..-_-;;

  2. BlogIcon 자유 2005.06.28 23:42

    사실, 그 동안 인상이 괜찮았는데, 요 며칠 그거 싹다 없어졌습니다. ^^;;
    이 허한 마음.. 무얼로 달래야 하나~~ ( '')

  3. BlogIcon qbio 2005.06.29 16:12

    결제 취소된 금액으로 다른 걸 질러보세요 =)
    하긴, 그런데 요즘 특별하게 지를 것이 없는게 문제입니다만.

  4. BlogIcon 자유 2005.06.29 17:45

    질렀습니다. 동네 백화점 피트니스 센터 2개월 회원 등록~!!
    제가 흔히 다니던 헬스장과는 차원이 다르게 비쌉니다만, 비싼만큼 빼먹지 않고 열심히 하렵니다.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같이 가기로 한 눈큰아이별이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출발일을 당기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즉, 11일-15일 일정에서 4일-8일 일정으로 변경하자는 것. 지금 와 생각해 보니 나도 일찍 다녀오는 것이 나아보여서 그러자고 하고 여행상품을 구입한 인터파크에 게시판 문의를 했다.

옮기는 것은 가능하나 시일이 너무 촉박하고, 게다가 4일 출발의 경우 최소 출발 인원에 한참 모자라서 출발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11일 출발은 두 팀만 더 들어오면 되니 출발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와 함께...

우선은 녀석에게 최대한 빨리 여권을 만들어두라고 했다.

그나저나, 장마철인데... 흐음 -_-;; 전혀 생각지 못했던 복병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하우스텐보스



[초특가]북큐슈 선상 자유여행 5일, 이걸로 질렀다. 지금 막 카드 결제를 마쳤다. 친구 눈큰아이별이와 함께 7월 11일 출발!!

지르고 나니 마음이 좀 평안해지는 느낌이다. 방학하면 규슈 지방에 대한 여러가지 정보를 찾아봐야겠다. 가장 큰 문제는 일본어와 일본의 높은 물가인데, 뭐 잘 넘길 수 있겠지!!!

시험 공부해야 하는데.. (ㅠ.ㅠ)


**************************************************************


쿄우가 추천해 준 아소산을 찾아보았다. 아직도 활동하고 있는 화산이라는데 사진 몇 장만 보아도 마구마구 끌린다!!!
http://soback.kornet.net/~jwkim5/data/4_amsuk/japan.html
http://www.hanatour.com/asp/contents/plaza/jn-20000.asp?num=944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들처럼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으려나?

TAG 지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쿄우 2005.06.26 16:29

    예전에 큐슈에 갔었는데, 가장 인상적이었던 곳은 아소산이었음.

    아직도 활동하는 활화산을 볼 수 있는 그 감동.... ㅎ

    그러고보니 하우스텐보스는 가보지를 못했네.

    아무튼 여행 넘 부럽구려.... ㅠㅠ

  2. BlogIcon 자유 2005.06.26 16:34

    쿄우도 다녀온 적이 있구나. 오호라~ 아소산이라.. 기억해 두어야겠군. :)
    근데 하우스텐보스는 놀이공원 아냐? 시꺼먼 남정네 둘이 어슬렁거리는 것에 어울리려나 모르겠네.

  3. BlogIcon 쿄우 2005.06.26 16:49

    그럼 더더욱 아소산 추천.... 풀풀 풍기는 유황냄새 맡아가며,

    화산 분화구를 보는 그 재미란.... ㅎㅎㅎ

    어쨋든 재밌게 다녀오시게.... :)

  4. BlogIcon 자유 2005.06.26 17:29

    응.. 고마워. ^^ 아소산 꼭 찾아봐야겠군!!

  5. BlogIcon PETER 2005.06.26 19:56

    너무 부러워요! 제작년 겨울에 갔던 일본 여행 생각도 나고 :-)
    건강히 잘 다녀오십쇼^^
    일단 시험 잘 마무리하시고~

  6. BlogIcon 자유 2005.06.26 20:15

    PETER님도 이미 일본 다녀오셨군요. 전 가깝도고 먼 나라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첫째는 언어, 둘째는 물가라죠. ^^;;
    우선 시험을 대강이라도 마무리 한 후!!! 열심히 준비하여 다녀오겠습니다. ;)

  7. BlogIcon 낙화유수 2005.06.26 21:10

    자유만쉐이~~
    가서 내 몫까지 잘 보고 돌아와~~~
    나는 자유의 일본여행을 부러워 하며...
    20인치의 화면을 붙들고 지켜보고 있을께에~~~~
    (혹시 지를 꺼 생각나면 이야기 할께 한개 사다줘어~~)

  8. BlogIcon 자유 2005.06.26 21:31

    아흑~! 20인치.. (ㅠ.ㅠ)
    아이맥 G5며는 일본여행을 너댓번은 다녀올 수 있는 금액이로군요!! 아니면 제가 그토록 하고 싶어 마지않는 태국에서의 스쿠버 다이빙과 한 달 배낭여행을 하고도 남는 금액!!!
    저라면 여행과 컴퓨터 중에서 상당히 고민을 할 듯 한데.. ^^;;

    사올 수 있는거라면 얼마든지 사다드릴게요. :)

  9. BlogIcon 꽃순이 2005.06.26 21:34

    우아~;; 너무 멋져요..ㅠ.ㅠ;
    일본 여행;;; 저도 꿈에서만 그리고 있었는데..-_-;;
    올해도 전 못갈듯..흑흑흑~~ T_T

    잘 다녀오시고 여행기 기대합니다. 흐흐~;;
    (앗,, 근데 7월 11일이면 아직 좀 남았군요..ㅎㅎㅎ)

  10. BlogIcon 자유 2005.06.26 21:42

    멋지긴요. 카드값 우찌 메꾸나 걱정입니다. 매달 1일~말일 사용분이 다음 달 초에 청구되는데, 혹시라도 여행상품 마감될까봐 7월 전에 결제했습니다. 결제일이 다가올 수록 가슴이 초초해 지는군요. 한 쪽 콩팥이라도 떼어다 팔아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가까운 병원의 화장실에 가서 전화번호를 좀 찾아봐야겠군요. ;)

    여행일기를 무얼로 쓸지 고민입니다. 여행은 항상 가볍게~! 라는 철칙을 가지고 항상 PDA와 외장키보드로 일기를 써왔는데, 파워북이 생기고 나니 이 녀석을 가지고 가고 싶어지네요. 하지만 열 배 이상 나는 무게와 부피 차이를 우찌해야 할지..
    일기 다 쓰기 전에 제 여행일기를 우선 탐독 하세요~!
    http://jayoo.org/php/tt/index.php?ct1=6

  11. BlogIcon qbio 2005.06.26 23:47

    오늘 여자친구와 저녁을 먹으면서 그렇지 않아도 '가 보고 싶은 곳'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었는데, 여기서 뽐뿌아닌 뽐뿌를 받고 가는군요!

    그나저나, 자유님의 카드 신공도 어느 정도 공력이 쌓인 듯 합니다 =)

  12. Eun 2005.06.27 01:48

    아소산은..일산에 있는 횟집 이름인뎅..;;;;;ㅎㅎ

    저두 저 상품 인터파크에서 보구 동했었는데..ㅋㅋ
    잘다녀오세요~

  13. BlogIcon 자유 2005.06.27 02:01

    그렇지 않아도 '아소산'이라는 질의어로 검색을 해 보니 횟집 이야기가 많이 나오더라. 근데, 은이는 어떻게 알지?? 가서 먹어본거야? 그런거야?

    어디던가 6월 한 달 동안 출발일은 여행사에서 정해주는 대로 해야 하고 3박 4일(내가 신청한 상품과 비슷한 개념) 일본자유여행이 6만 9천원에 올라온 적이 있었어. 지금 인터파크에서 8만 9천원 하던 것과 거의 같았지. 동하면 떠나라~!!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어제 시험 끝나고, 방돌이들과 점심을 화려하게 먹은 후 저녁 식사시간까지 잤더니만 잠이 오지 않는다. 거기에다 아직 하나 남은 시험에도 불구하고 마음은 벌써 방학을 해 버린 상태다보니, 이 길고 긴 여름방학을 어떻게 보낼까~ 하는 생각이 생각의 꼬리를 물고, 혼자 기대하고 설레이다보니까 침대에서 한 시간 이상 구르다 일어났다. 생각했던 것을 웹서핑으로 다시 한번 확인하고...

정리를 해 보자면..

1. 일본여행
같이 갈까? 라고 의사 타진을 해 주셨던 분과 7월 말이나 8월 즈음 가자고 이야기를 했었는데, 상황에 따라 계획이 취소될 수 있다. 사실 일본에 딱히 보고 싶은 것도 없고, 사고 싶은 것도 없는 상황(이라기보다는 사고 싶은게 너무 비싸 못 사는 상황)에서 구태여 일본을 가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다시 들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웹서핑을 좀 해보니, 일본에 배타고 넘어가는 패키지가 무려 4일짜리 8만 9천원부터 있었다!! 그것도 커다란 쇼핑몰인 인터파크에. 부산까지의 왕복 교통비와 8시간 정도 걸리는 배타는 시간이 좀 무리수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체감 가격이 확~! 내려가서 다시 끌리려고 한다. 여행 시간이 부족하다면, 같은 루트에 하루 늘어난 5일짜리 12만 9천원 패키지도 있다. 실질적인 관광일수는 3일. 부산까지 교통비 포함 20만원 잡고, 이것저것 먹고 쓰고 돌아다니는 거 20만원 하면 약 40만원 예상. 1일에 8만원 꼴.

2. 스쿠버 다이빙
작년 태국에서 배낭여행 하다가 배운 스쿠버 다이빙. 그 때 같이 배운 형 한 분이 계신데, 지금 푸켓에서 스쿠버 다이빙 강사를 하고 계신다는 소식을 몇 주 전에 받았다. 홋~! 그럼, 어떻게든 푸켓에 날라가서 형에게 신세 좀 지면서, 다이빙 코스도 밟아보고 할까?? 하고서 침대에 누워 머릿속으로 계산기를 두드려 보았다. 뱅기값 맥시멈 40만원에 코스비용이 약 25만원. 이것만 해도 벌써 65만원. 거기에 이왕 간거 뱅기 최대한 늦게 타고 오는 1달을 생각하면, 지난 여행 한 달 경비가 약 60만원. 총합 125만원. 계산은 잘 되는데, 나한테 그런 돈이 없다는게 가장 큰 문제. -_-;; 거기까지 가서 며칠만 있다 그냥 돌아오는 건 뱅기표가 너무 아깝고, 그러자니 코스 밟고, 체류할 자금이 없다. 1일에 4만원 꼴.
우선은, 강사하고 계신 형에게 연락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연락이 닿아야 가서 비비고 신세를 질 것 아닌가. 정말 반갑게 맞이해 주신다고 하시면 뱅기표만 달랑 들고 가볼까? 6월 끝나기 전에 가면 좀더 저렴한데..


아아~ 공부해야 하는데, 여행 가볼까~? 하는 생각에 잠못 이루고 있다. 시험 공부할 시간은 단 이틀 뿐인데... 지금 자고 일어나야 하나, 공부를 해야 하나. 에궁~ 모르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qbio 2005.06.25 11:58

    "일본에 배타고 넘어가는 패키지가 무려 4일짜리 8만 9천원부터 있었다!! 그것도 커다란 쇼핑몰인 인터파크에."

    -> 이거 어딥니까. 링크를 알려주시면 좋겠습니다. 빠를수록 좋습니다 ^^;

  2. BlogIcon 자유 2005.06.25 13:40

    http://www.interpark.com/tourpark/goods/tourpark/GT_Goodsinfo.jsp?good_cd=360200537
    여깁니다. :) 상당히 저렴하죠? 일전에 비슷한 패키지로 6만 9천원짜리도 봤었는데, 그건 일정을 여행자가 정할 수 없는 약점이 있어서 쌌던거구요.
    비행기 타고 가는 건 시간은 짧지만 한국-일본 이동이 새벽에 이루어지니 시간이 어정쩡하고 체력적 부담이 너무 크게 되더군요. 배 타고 가는 것 또한 긴 항해시간과 부산까지의 이동이라는 문제가 있지만 말입니다.

    가끔 보면, 커다란 쇼핑몰에서 오히려 더 싼 상품이 있는 경우가 있어요. 마치 할인점에 미끼 상품이 있듯 말이에요. ;)

  3. BlogIcon qbio 2005.06.25 20:58

    덕분에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7월 5일 이후로 머리 좀 식힐 계획이 있는데, 국내 여행을 흐드러지게 할지 짧게 해외여행을 할지 고민 중입니다. 단기간에 다녀와야해서 멀리는 힘들 것 같고, 해외를 가게 되면 일본이 될 것 같은데, 배를 타 보는 것도 좋을 듯 싶네요.
    (개인적으로 1시간 이상 배를 타 본 경험이 없습니다.)

    좀 더 자세히 알아보고 결정을 해야할 듯 싶습니다.
    덕분에 고민할 범위가 줄어들었네요 =)

  4. BlogIcon 자유 2005.06.25 21:02

    같은 지역으로 가는 쾌속선(2시간 반 소요) 패키지도 있습니다만, 아무래도 돈 없는 학생에겐 비용보다 시간으로 떼우는게.. ^^;;;
    7월초까지 저 가격으로 되는거더군요. 서두르시면 좋은 기회가 되겠습니다.

  5. 아키보이 2005.06.26 09:32

    자유님!!!
    우선 시험을 끝내세욧!! =3=3=3

    저는 왜 해외여행이 안떙길까요?? 이상하게 뽐뿌 안받습니다~
    PSP뽐뿌 안받는거랑 더불어 희안한 점이에요 =ㅂ=;;

    마지막 시험 잘 보시구요~ 여행도 가고 싶은 곳으로 잼나게 댕겨오세용 ^^)/

  6. BlogIcon 자유 2005.06.26 12:33

    시험을 먼저 끝내는 것이 순서겠지요. (ㅠ.ㅠ)

    방학하거든 한번 뵈요. ;)

  7. BlogIcon 자유 2005.06.26 13:59

    드디어 그 형님 계신 곳을 찾았다. 같이 다이빙 했던 형님 두 분 모두 강사로 변신!! 게다가 가르쳐 주셨던 선생님도 같이 일 하고 계신다.
    태국 푸켓 마이톤 섬의 데블스 다이버스!! http://www.devilsdivers.com/
    언제 함 가봐야 하는데.. 그놈의 돈이 문제다. (ㅠ.ㅠ)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오늘, 아니 이제 시각이 12시를 넘었으므로 어제, 갑자기 여행일기를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그 동안에 생각은 많이 해 왔었지만, 실천에 옮기지 못 하고 있었던 것. 이번에는 지체하지 않고 생동을 시작했다.

우선 2000년에 다녀온 필리핀 봉사활동부터 시작했다.(아직 모두 마무리 되지는 않았지만 보고 싶은 분들은 여기를 클릭!!) 찾아보니 당시에 가지고 갔었던 자그마한 노트도 있고, 들추어보니까 총 3주의 일정 중 후반기 7일 정도의 일기가 듬성듬성 적혀있었다. 일기 내용을 모두 타이핑을 하고, 타이핑을 하면서 생각나는 그 때의 일들을 다시 조목조목 첨가하고...

컴퓨터 하드를 뒤져보니 5년 전 그 때 사진이 있었다. 당시는 디카가 요즘처럼 흔치 않아서 자동 필름카메라로 찍었던 걸, 봉사활동 다녀와서 맘 먹고 인화물을 스캔해 두었었는데, 그 파일이 아직 남아있었던 것이었다. 그래서 사진도 짬짬히 첨부를 하고...

그 때 그 사람들을 만나서 옛 이야기를 나누면, 마치 어제의 일처럼 생생하게 생각이 나는데, 이렇게 컴퓨터 앞에 앉아서 적으려고 하면 잘 기억나지 않는 이유는 뭘까?



이렇게 나는....
세번째 여행을 하고 있다.

TAG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꽃순이 2005.02.19 01:35

    저도 그래요. 오래된 사람들,,그 분위기, 그 느낌은 아직도 생생한데
    막상 pc앞에 앉으면 머리속이 하얗게 변할 때가 많다는..

  2. BlogIcon 자유 2005.02.19 11:09

    호오~ 이제 그럴 나이가 되어버린건가요. (ㅠ.ㅠ)

  3. BlogIcon 꽃순이 2005.02.22 12:37

    빙고~~ㅎㅎㅎ

  4. BlogIcon 자유 2005.02.22 21:46

    그런거죠. 그런거에요. ToT)/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떠날 것을 꿈꾸는 것만으로도 설레이는 이 마음을 가눌 길 없는데... 냉철하게 현실을 돌아보면 무작정 떠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여행은 돈 있을 때 가는게 아니라 시간이 있을 때 가는 것이라면서, 돈은 빌려서라도 마련하면 되는거고 나중엔 돈이 있어도 시간이 없어 못 가는 일이 생긴다고 이야기 한다.

하지만... 나는 소인배인걸까.
나의 미래를 위한 작은 투자를 하는데에도 많은 망설임이 앞선다.
빤한 아르바이트비, 들어오자마자 나갈 곳은 빤히 정해져있고, 그렇다보면 남는건 몇 푼 안 되고... 복학하면서 쓸 돈도 많은데...

이런 고뇌를 어떻게 해야할까?

떠나볼까?

떠날 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raywind 2004.12.08 23:24

    늘 꿈꾸면서, 구체적으로 준비를 하나하나 하고 있다보면, 결국은 이루어 지는것 같아요. :)

  2. BlogIcon 자유 2004.12.09 00:18

    그게 어려운거지요. ^^;;;;

  3. BlogIcon 골빈해커 2004.12.09 09:59

    저도 떠나고 싶은데..ㅠㅠ

  4. BlogIcon 자유 2004.12.09 13:41

    저도 떠나고 싶어요. (ㅠ.ㅠ)
    마음의 여유, 경제적 여유, 능력의 여유....
    이런게 구비되어야 할텐데, 어느 하나 여유로운게 없네요. ^^;;;;

    친구가 지리산에 올라가 며칠 있어보자던데... 흠흠

  5. BlogIcon HaraWish 2004.12.10 01:49

    겨울 지리산은 초심자가 갈 곳이 못 된다던데.;;
    괜히 한국전쟁 당시 빨치산이 마지막까지 버틸 수 있었던 곳이 아니라더군;;;;

  6. BlogIcon 자유 2004.12.10 08:57

    홋... 그렇구낭.
    근데 그 녀석, 왜 가자는거지 ㅡ.ㅡ?
    하기사 산을 타는게 목적이 아니라, 산에 올라가 사진을 찍는게 목적이거든.
    (그게 더 힘든건가?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해외여행을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그러다보면 이야기를 나누게 되고, 서로 친한 척을 하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바로 상대방의 나라와 문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보이는 것이다.

이번 가을의 태국배낭여행에서도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하지만, 대부분은 스쳐지나가는 인연들. 외국 여행자들과 오랜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었던 것은 치앙마이에서 했던 2박 3일의 트레킹에서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사실, 영어가 딸려서 왕따였다. ㅠ.ㅠ)

결국, '너네 나라에서는 개고기를 먹는다며?' 라는 질문을 받게 되었다. 관련 여행일기 클릭!

개를 먹기는 하지만 모든 사람이 먹는 것은 아니며, 흔히 잘못 알고 있는 것처럼 애완용 강아지(pet)을 먹는게 아니라 먹는 개가 따로 있다. 이것은 문화적 다양성(Cultural Difference)이므로, 혐오적인 시각으로 바라봐서는 안 된다...
뭐 이런 내용으로 이야기를 해 주었던 기억이 있다.

쁘리띠님 홈페이지에 가서 여행에 대한 글들을 읽어보다가, 분명 예전에도 읽었을 글을 다시 읽었는데 재미이있어서 관련 페이지도 좀더 살펴보았다.(쁘리띠님의 글은 http://prettynim.com/culture/culture-01.htm )

딴지일보 1999.8월 넷째주 '브리지드 바르도, 너나잘해'
개고기 홈페이지, Welcome to Dr. Dogment's Homepage http://wolf.ok.ac.kr/~anny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떠나볼까?

발길 닿는 곳/여행이야기 | 2004.12.04 00:43 | 자유
1999년 중국에 봉사홛동을 다녀오면서 알게 된 두 형님.
모두 자신의 분야에서 열심히 일 하고 계신데, 두 분 다 중국에서 일을 하고 계신다. 한 분은 W사, 또 한 분은 D사.

두 분 모두 언제 한번 놀러오라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는데(아, 거리가 좀 있다보니 주로 MSN 메신저로 대화한다. 가끔은 형님들이 국제전화하실 때도 있다.), 그럴 때 마다 병역특례 마치고 나면 자유의 몸이 되어 한번 가겠다고 하곤 했다.

병역의 의무를 마치고(아니지.. 이제 시작이지. 예비군, 민방위.. ㅠ.ㅠ) 자유의 몸이 된 지금, 알바를 하고 있긴 하지만 1월 말까지 하기로 한 한시적인 일. 3월 복학 전까지는 한 달의 시간이 남아있다.

그래서 며칠 전 두 형님들께 다시 한번 정말 가도 되느냐고 물었더니만, 정말 고맙게도 두 형님들 모두 언제든지 오기만 하라고, 비어있는 방 내줄테니 자기가 없을 때(즉, 출장 등으로 집을 비울 때)만 피하라고 해 주셨다.
오오오~ 고마운 형님들. ToT)

중국이라... 5년 전 가보긴 했지만, 그 땐 단체로 움직였고, 봉사활동이라는 형식이어서 진정한 여행이 아니었다. 그 때의 기억을 더듬어보면, 중국은 영어가 안 통하기로 정말 제일가는 나라인데, 이거 중국어 하는 건 니 하오~ 뿐이라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걱정이 우선이었다.

그 다음 걱정은 머니머니해도 머니, Money!! 예산이 문제였다. 이미 돈 나갈 곳은 빤히 있고, 알바를 해서 들어올 수입도 빤한 상태. 지난 태국배낭여행과 PC 및 PDA 구입으로 거덜난 상황에서 다시 한번 무리를 해 볼 수 있을까?

아직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 그저 떠나볼까? 하는 생각 뿐. 하지만, 이렇게 여행에 대해 기대하고 꿈꿀 때의 그 설레임, 이게 또 여행하는 맛이다. (^^)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떠날 수 있을까?  (6) 2004.12.08
너네 나라에서는 개고기를 먹는다며??  (0) 2004.12.05
떠나볼까?  (0) 2004.12.04
태국배낭여행일기를 모두 마쳤다.  (0) 2004.11.09
이제 다 마쳤다.  (0) 2004.11.08
이제 앞으로 사흘치!!  (0) 2004.11.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드디어 태국배낭여행일기를 모두 마쳤다. 여행 후 일기를 한 달 넘게 정리하면서 태국여행자 커뮤니티인 태사랑에 주욱 올려왔는데, 그걸 며칠 전에 마쳤다. 그걸 블로그로 홈페이지를 전환하면서 모두 옮긴 것이다.
그 동안 이런 웹툴을 간절히 원했었는데 정말이지 마음에 딱 드는 툴이다.

태사랑 만세~! 태터 툴즈 만만세~!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네 나라에서는 개고기를 먹는다며??  (0) 2004.12.05
떠나볼까?  (0) 2004.12.04
태국배낭여행일기를 모두 마쳤다.  (0) 2004.11.09
이제 다 마쳤다.  (0) 2004.11.08
이제 앞으로 사흘치!!  (0) 2004.11.05
여행일기 정리 중..  (0) 2004.11.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아아~~ 정말 길었다.
한 달의 여행 정리를 한 달 넘게 했으니...

처음엔 내 여행의 기록과 함께 많은 양의 정보를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서 시작했으나, 이게 곧 삽질이라는 것을 깨닳았다. 너무 사실만의 나열이 되다보니 재미도 없고, 편집하는데도 엄청난 노가다가 되어버렸고...
그래서 괜찮은 웹툴을 찾다보니 태터 툴즈까지 사용하게 되고, 그러다보니 홈페이지를 리뉴얼하게 되어버렸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내는 것인가?

아무튼, 정확히는 29일짜리 태국배낭여행, 마지막 '여행을 마치며'까지 총 30편(이라니까 꼭 무슨 책이나 시리즈물 완결한 느낌이다.)을 마무리 지었다.
나름대로 뿌듯하기도 하고, 이제 무언가 했다~ 라는 느낌이다.

하지만, 그 여행일기를 태터툴즈로 다 옮기고 해야지.
더 바란다면 그 전의 유럽배낭여행일기와, 아직 시작도 못 하고 있는 필리핀과 중국 봉사활도 이야기도 정리하고 싶다.
음.. 더 바란다면.. 국내여행도 하나하나.. ^^;;;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네 나라에서는 개고기를 먹는다며??  (0) 2004.12.05
떠나볼까?  (0) 2004.12.04
태국배낭여행일기를 모두 마쳤다.  (0) 2004.11.09
이제 다 마쳤다.  (0) 2004.11.08
이제 앞으로 사흘치!!  (0) 2004.11.05
여행일기 정리 중..  (0) 2004.11.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9월 28일 태국배낭여행일기까지 정리를 했다.
(정리하고 있는 여행일기는 태국여행자 커뮤니티 태사랑여행일기 게시판에 절찬리(!?) 연재 중이다. 홈페이지에서는, 여행일기가 모두 정리가 되고, 홈페이지의 리뉴얼 계획을 확립한 후 적용하고 나서 정리할 예정.)

10월 1일에 돌아왔으니..
9월 29일, 30일, 10월 1일... 사흘치만 더 하면 되고...
외전(?)으로 여행 후 느낌이나 여행에 사용했던 내것들, 뭐 이런 것도 써볼 계획이라 조금 더 될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하루에 사진 100장, 200장 씩 찍은 날들의 여행일기 정리하는 것보다는 더 낫겠지.
(사실, 텍스트는 여행하면서 다 써와서, 허접하지만 나름대로 사진 고르고 편집해 올리는데 시간이 다 걸린다.)

잘 하면 오늘 다 끝낼 수 있으려나?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네 나라에서는 개고기를 먹는다며??  (0) 2004.12.05
떠나볼까?  (0) 2004.12.04
태국배낭여행일기를 모두 마쳤다.  (0) 2004.11.09
이제 다 마쳤다.  (0) 2004.11.08
이제 앞으로 사흘치!!  (0) 2004.11.05
여행일기 정리 중..  (0) 2004.11.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태국 배낭여행을 가려고 마음 먹었을 때, 멋들어진 여행일기를 써보고자 생각을 했다.
그래서 PDA와 키보드까지 준비하고 여행다니는 내내 틈틈히 기록하고 사진 찍고 했지만...

돌아와서 보니 너무나도 사실의 나열에 불과하다.
사실, 여행 가이드북을 쓸 것이 아닌 바에는 자기가 여행하면서 느꼈던 것들을 적는게 더 나은게 아니려나...
하기사, 시작하기 전에는 '다른 사람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는 여행일기를 적겠어!' 라고 생각했었으니, 가이드북처럼 딱딱하고 재미없는 사실의 나열이 된 것은 어느 정도 예상 가능한 일일 것이다.

30일 간의 태국배낭여행.
무대뽀로 간 여행을 정리하는데도 한 달이 넘게 걸린다.
물론 줄창 여행일기 정리에만 매달리지 않아서 그렇기도 하지만.. 이제 닷새 정도만 정리하면 끝이다.



여행은 세 번 가는 것이라고 한다.

여행을 가기 전, 준비하면서 한 번..
여행을 하면서 한 번..
여행을 다녀와서, 정리하면서 한 번..

난 지금 세 번째 여행을 하고 있다.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네 나라에서는 개고기를 먹는다며??  (0) 2004.12.05
떠나볼까?  (0) 2004.12.04
태국배낭여행일기를 모두 마쳤다.  (0) 2004.11.09
이제 다 마쳤다.  (0) 2004.11.08
이제 앞으로 사흘치!!  (0) 2004.11.05
여행일기 정리 중..  (0) 2004.11.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