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7월 초던가... 한참 온/오프라인에서 건강팔찌 바람이 몰아쳐 간 이후 고환암을 이기고 뚜르드 프랑스 대회를 7연패 한 랜디 암스트롱이 재단 기금을 모으기 위해 미국에서 판다는 1달러짜리 노란색 실리콘 팔찌에 대한 관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 팔찌를 구매하면 금액 전부를 암스트롱 재단에 기부하게 되는 것으로 1년만에 5천만개를 팔아 5천만 달러를 모금했다던가? 인기를 끌자, 정치인, 연예인 할 것 없이 모두 차고 다녀서 더욱 인기몰이를 했다고 한다. 나의 관심은 그 팔찌에 새겨져 있는 문구였다. LIVE STRONG

그러다 여름방학에 동네에서 친구와 같이 운동을 하기 시작했고, 중/고교 동창 한 녀석을 만났는데, 미국서 공부하다 방학에 잠시 들어와 놀고 있던 녀석은 오리지널 리브 스트롱 팔찌를 차고 있었다. 그러다 돌아가버렸고, 요가 선생님께서도 어느 날부터인가 분홍색 팔찌(당시 인터넷에서 찾아본 바로는 리브 스트롱 팔찌의 인기로 아디다스나 나이키 등의 스포츠 브랜드에서도 자체적인 팔찌를 내놓았다고 한다. 아마 요가 선생님의 팔찌는 나이키의 것이었나보다.)를 하고 다니셨는데 예뻐 보였다. 그래서, 나도 하나 해보려고 찾아봤는데, 별것도 아닌 실리콘 팔찌의 가격이 상당히 비쌌다.

그러다 비프렌드 캠페인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추진하는 단체들도 괜찮아보였고, 개그맨 중심이긴 하지만 유명 연예인들의 홍보 사진도 한 몫 했다. 저렴한 가격(2개 2천원!!)과 다양한 색상도 맘에 들었다. 무엇보다도 국내 어린이들에게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었다. 온라인 구입도 가능했지만 운송비를 생각하면 배보다 배꼽이었고, 직접 보고 크기도 대조해 보고 싶어서 오프라인에서 판매하는 종로 영풍문고에 가서 구입했다. 가족들에게도 하나씩 돌리고, 민들레 아가씨에게도 주었다.

팔찌를 하고 다니다보면 무슨 팔찌냐고.. 특히 건강팔찌냐고 많이들 물어본다. 그럴 땐 꼭 결식아동돕기 팔찌라고 알려주고 있다. 하나만 해도 되지만 왠지 두 개 하는게 예뻐보여 주황색 하나, 노란색 하나를 겹쳐 하고 있다.

비프렌드 캠페인 팔찌에 건의 사항이 있다. 오리지널 컬러는 주황색이고 각각 L/M/S의 다양한 크기가 있다. 예쁜 색상들도 많이 나와있는데 주황색 말고는 모두 M 크기이다. 나는 약간 헐렁한 것을 좋아해서 L를 사용해야 하는데, M은 성인 남자가 사용하기에는 너무 작다. 조이지는 않는데 불편할 정도로 작다. 그래서 나는 한동안 물병 등에 껴놔서 일부러 늘리기도 해 보았다. 많이 늘어난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처음 할 때보다는 늘어나긴 했나보다.

아무튼!!!
한 달 전부터 올리고 싶은 포스팅이었는데, 이제서야 올린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엉뚱뽀이 2005.09.29 20:48

    몇 개월 전에 두개 신청해서 모친과 하나씩 나눠 차고 있는데, 노란색은 처음 보는 군요. 새로 생겼나봐요? ^^

    • BlogIcon 자유 2005.09.29 20:58

      제가 본 것만 해도 하얀색, 핑크색, 초록색, 파란색 등등 여러가지가 있었습니다. :)

      문제라면.. 포스팅에도 적어두었듯 다양한 색상의 팔찌는 성인 남자가 하기에는 약간 모자란듯 한 M 크기 밖에 없다는거죠. L 크기로도 여러 색상 해주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

  2. BlogIcon powerpc 2005.09.29 21:40

    저는 흰색입니다.. 지구촌빈곤퇴치를 위한...
    END POVERTY라고 쓰여있죠.
    개인적으로는 '가난이 싫어!'(돈을 벌자) 라고 해석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5.09.30 00:11

      비프렌드 팔찌는 모두 B Friend 라고 적혀있지요. 예전에 찾아본 기억으로는 어느 쪽에선 색상마다 각각의 뜻을 담고 있다고 하던데 powerpc님께서 바로 그런 팔찌를 착용하고 계신 모양입니다.

      다음에 만나 뵐 땐 팔찌 크로스를... ;)

  3. Eun 2005.09.30 09:34

    나도 하나....ㅋ-

  4. BlogIcon qbio 2005.09.30 12:31

    털이.... @@;

  5. BlogIcon qbio 2005.09.30 13:32

    건강미가 넘치신다고요 =)

    (한국말은 끝까지 들어보셔야 합니당~)

    p.s. 저도 털 많아요 ㅠㅠ

    • BlogIcon 자유 2005.09.30 18:02

      헤헤~ 고맙습니다. 더욱 건강해 보이도록 노력해야겠네요.

      뭐, 저도 털이 좀 많은 편이지만, 털은 남성미의 상징이라고도 하지 않습니까. :) 털 많은거 좋은거에요~

  6. BlogIcon yoonoca 2005.09.30 23:39

    저는 몸에 뭐 끼는걸 좋아하지 않아서..몸에 있는 거라고는 여친의 강요(?)에 의한 은반지 하나 뿐입니다. 그 흔한 시계도 안차고 다니죠.

    몇 년 전에 둘이서 인사동을 방문했을 때 샀던;;;

    • BlogIcon 자유 2005.10.01 00:33

      저 역시 몸에 뭘 걸치는 것들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취향이 바뀌는 탓인지 요즘은 이것저것에 관심이 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대로 된 거 하나 하려면 왜이리도 비싼지. ^^;;

  7. BlogIcon qbio 2005.10.01 00:36

    그럼요, 그럼요!

    여름에는 털이 표면적을 넓게 해 줘서 열의 발산을 높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털 없는 사람들보다 시원하지요,

    겨울에는 털이 보온 역할을 해 주기 때문에 털없는 사람보다 따뜻하지요,

    외국에 나가서 털 많은 서양인들한테 꿀릴 게 없으니 주눅들지 않지요,

    심심할때 털을 스윽스윽 쓰다듬으면 나름 느낌이 좋으니 이 얼마나 유익합니까~ =)

    털이 별로 없는 사람들은 모를거에용-

    • BlogIcon 자유 2005.10.01 08:35

      흐흐~ 맞습니다. :)

      검은 스타킹을 신지 않아도 마치 검은 스타킹을 신은 듯 다른 사람들이 생각할 수 있답니다~! (아, 이건 아닌가. ;;;)

  8. BlogIcon 017 2005.10.03 13:27

    자유님 포스팅 보고 5세트 질렀습니다. ㅠㅠ 아는 사람들한테 나눠주고 말해줘야겠네요.

    • BlogIcon 자유 2005.10.03 13:45

      잘 하셨어요. :) 외국에서 들여와 유통하는 이들의 이익만 챙겨주게 되는 각종 팔찌(리브 스트롱이나 나이키, 아디다스 등)보다는 우리 아이들에게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는 이 팔찌가 훨씬 아름답겠지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