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아마 내가 의사에 대한 이미지를 가지게 된 건 어렸을 때 봤던 TV방화 '천재소년 두기'에서였을 것이다. 어린 아이지만 천재로 나오는 두기는 의사가 되어 아픈 사람들을 도와주고 그랬는데...

천재소년 두기

이제 내가 의사가 되어 아픈 사람들을 도와줄 수 있게 되었다. 의사의 꿈을 꿔온지 어언 20년, 말하자면 길고도 긴 의과대학 생활, 그 사이 병역특례와 민들레 아가씨, 그리고 결혼에다 한라까지... 내 인생의 격변기였다고도 볼 수 있다.

이제 곧 졸업을 앞두고 있고, 모교 병원에서 인턴으로 새내기 의사 생활을 시작하려고 한다. 이번 주 월요일부터 오늘 금요일 오후까지 신입 전공의 교육을 받았다. 약간 지루한 수업도 있었지만, 정말 유익하고 즐거운 수업도 많이 있었다. 외부에서 온 선생님들과도 많이 친해졌고, 두근두근거리며 인턴 근무 일정표도 추첨했다.(나름대로 중박은 된다. 아주 힘들지도, 그렇다고 아주 편하지도 않을 듯.) 나는 드라마 '뉴하트'에서 그려졌던 흉부외과 인턴으로 첫 근무를 시작하게 되었다. 근무과에 따라 지금부터 당장 시작하는 과도 있으나, 다행히 나는 오늘 저녁에 흉부외과 회식에 참석하여 선생님들께 인사 드리고, 내일부터 근무를 시작하면 될 듯 하다.

근무 일정이 힘들고 어렵고를 떠나, 내가 과연 환자에게 잘 할 수 있을까, 돌팔이는 되지 말자는 다짐을 지켜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기는 한다. 또한, 이제는 더 이상 의과대학생이 아니기에, 나에게 책임이 지워지고, 그 책임을 잘 수행해야 한다는 중압감 또한 엄습해 오고 있다. 남들보다 뛰어나게 해내지는 못 하더라도, 이 과정을 무리 없이 잘 마칠 수는 있겠지~ 하는 약간은 대책없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내가 좋아하는 미국 의학드라마 'ER'의 2시즌 마지막편 22화 마지막 장면이 생각난다. 의대생인 존 카터는 지난 2년간의 실습(아마도 서브인턴십)을 마치고 이제 드디어 의사가 되는 장면이다. 응급실 간호사들에게 항상 놀림 받았던지라, 이번에도 한 응급실 간호사가 '의과대학을 꼴찌로 졸업한 사람을 뭐라고 하는지 알아요?' 라고 묻는다. 카터는 답을 몰라 어리둥절해 하는데, 그 답은... '의사'. 그렇다. 나 역시도 우수운 성적으로 졸업하게 되지만, 이제부터는 의사인 것이다. 열심히 해야겠다. 돌팔이가 되지 않으려면...


그건 그렇고... 의사를 뜻하는 영어단어, M.D.를 사용해 카테고리를 하나 만들었다. 원래는 새로 블로그를 열어볼까 했는데, 도저히 그렇게는 운영을 못 할 듯 해서 우선 카테고리로 만족하려고 한다. 아, 그리고, M.D.에는 여러 의미가 있다고 한다.

Medical Doctor
My Destiny
My Daddy


그 동안에는 위의 두 가지만 생각해왔는데, 이제는 세번째 My Daddy까지도 생각해야겠다. 이 세가지를 모두 잘 이루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까칠이 2009.02.20 21:51

    짝짝짝!!! 이제 저 아프기만 하면 되나요??? ㅎㅎ
    정말 축하드립니닷~~

  2. BlogIcon 수면발작 2009.02.21 02:14

    드디어 고생문의 시작이군요.

    저는 인턴을 정형외과 시작했었죠.
    그 때 생각을 하면 지금도 눈물이 앞을...

    훌륭한 첫걸음과 그 첫걸음의 마음을 끝까지
    유지하시길 바람니다.

    • BlogIcon 자유 2009.02.21 23:28 신고

      저는 그나마 다행히 OS와 NS는 피했습니다. 나중에 업무 일정이 어떻게 바뀔지는 모르나, 우선은요. 그나마 위로가 좀 되고 있어요. :)

      응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열심히 할게요.

  3. BlogIcon 실습인생 2009.02.21 18:32

    아 몇시간 안 잤는데 또 출근해야해요 ㅡㅡ;;

    • BlogIcon 자유 2009.02.21 23:29 신고

      아이고, 벌써 두 번째 근무일이로구나. 나는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이야.
      이 주체할 수 없는 두려움은.... (ㅠㅠ)

    • BlogIcon 선주 2009.02.21 23:39

      조금만 있으면.. 밥보다도 잠이 맛있어 집니다. :)

    • BlogIcon 자유 2009.02.21 23:48 신고

      배가 고프면 잠 들기 어려운 전 어쩌죠? :)
      잠도 밥도 모두 포기 할 수 없는데.... :D

  4. BlogIcon 선주 2009.02.21 19:24

    처음부터 TS라면 조금 힘드시겠는데요. :) 그래도 하고 나면 제일 기억에 남던데요.

    • BlogIcon 자유 2009.02.21 23:30 신고

      소위 Primary를 봐야 해서 부담감이 엄청나게 밀려오고 있습니다. 모르는게 많은 만큼 많이 배우며 열심히 일 할게요. :)

  5. BlogIcon 泠泠 2009.02.22 15:59

    와..천재소년 두기! 저도 너무 재미있게 봤었는데..ㅎㅎ
    늘 컴퓨터로 일기 쓰던 모습이 당시엔 어찌나 인상적이던지..ㅎㅎㅎ 파란색 화면 아직도 생각나네요. ^^;;

    • BlogIcon 자유 2009.02.26 09:16 신고

      아마 그 컴퓨터가 맥이었던 듯 하고 말이에요. :)
      매일 일기를 쓰던 착한 두기는 요즘 한 시트콤에서 왕변태로 나와서 깜짝 놀랐어요.

  6.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2.23 09:07

    영어단어 M, D ...정말 새롭게 느껴지네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 BlogIcon 자유 2009.02.26 09:16 신고

      예전에 어딘가에서 보고, '오~ 멋지다.'란 생각을 한 후 나중에 이렇게 사용하려고 열심히 기억해 둔 것이랍니다. :)
      괜찮았나요? ;)

  7. 만화항생제 2009.02.24 23:49

    기억에 남는 인턴생활 잘 하시구요. 주위 사람들과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야식에 주의하세요. 특히 새벽에 먹는 족발, 치킨 맛이 죽입니다. 맥주 한캔 곁들이면 카..... D라인 금방입니다. 언제한번 뼈다귀 해장국 먹으러 야탑역으로 가야겟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9.02.26 09:18 신고

      선생님께서 해 주신 많은 조언들 덕분에 아직까지는 큰 무리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힘든 인턴 기간 동안 체중 감량을 해 보려고 했는데, 음.. 이게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 힘들면 더 먹다보니 말이에요. 다행히 아직 야식까진 안 먹는데, 분명 평소보다 더 많이 움직임에도 체중이 줄지 않고 있습니다. :(

      언제 한 번 오셔요. :)

      p.s. 이미 D 라인입니다. (ㅠㅠ)

  8. BlogIcon Hwan 2009.02.25 23:06

    -What do you call the one who graduates last in his class from medical school?
    -What?
    -Doctor!

    ER 전 시즌 중에서 가장 감명깊었던 대사죠. 이유야 공감하시리라 믿고... ^^

    • BlogIcon 자유 2009.02.26 09:19 신고

      맞아요! 바로 그 대사죠. :)
      그 장면을 봤을 때 '딩~!' 이런 느낌이 오더라고요. 그 뒤로 제가 가장 좋아하는 ER 장면이 되었습니다.

  9. BlogIcon rkJun 2009.02.26 00:50

    천재소년 두기, 정말 기억에 남는 드라마입니다.
    그것 말고도 몇몇 추억의 드라마들, 다시 한번 보고 싶어지는 군요.
    목표를 향해 달리시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아요.
    화이팅~~~!! !!

    • BlogIcon 자유 2009.02.26 09:20 신고

      추억의 방화들 많죠. :)
      두기도 있고, 키트 나오던 전격 제트작전도 있고, 007로 월드스타가 된 피어스 브로스넌 나오던 레밍턴 스틸도 있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10. Eun 2009.02.28 22:51

    마지막은
    Mr.Doogie의 약자일줄 알았건만..ㅋㅋ

  11. BlogIcon Y군 2009.03.03 07:47

    새내기라는 호칭을 달고 뭔가를 시작하고 배울 수 있다는 것은 참 행복한 일 같습니다. 나이를 먹어갈 수록 책임만 더해지고 새내기 적에 가졌던 그 마음을 지키기는 어려워만 지니까요. 부럽습니다. MD님! ;)

  12. 우미 2009.03.16 23:34

    고생하고 있네요. 인턴하면 잠과의 전쟁이라고 하던데, 잠은 좀 주무시나 모르곘습니다. 그나저나 저 두기녀석... 요즘 미드에서 열연 중이죠. How I met your mother란 곳인데요, 완전 바람둥이로 나옵니다. 그런데 시즌4에서였나? 3였나에서 두기를 연상하는 장면이 잠시 나옵니다. 단지 컴퓨터가 노트북으로 바뀌었다는것과 그녀석이 나이가 들었다는것만 빼면 말이죠. ^^; 세상은 참 재미납니다.

    • BlogIcon 자유 2009.03.21 03:19 신고

      지금은 응급실이라 하루 11시간 정도는 자유시간이 보장되어있어 한 10시간 가까이는 자고 있습니다. :) 하지만, 이 생활도 얼마 안 남았네요.

  13. soon 2009.04.02 18:42

    와우~ 멋지네요.
    ER에서 멋진의사로 거듭나시길..

    히히 저도 새내기때 ER에서 시작했거든요.

    전 간호사예요.^-----^

    • BlogIcon 자유 2009.04.06 10:27 신고

      멋질지는 모르겠네요. 워낙에 추남이라... :)
      새내기에겐 ER이 약도 되고 독도 되고 그랬네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