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졸업 사은회

자유/Med Student | 2009. 2. 5. 16:28 | 자유
012

이 나이를 먹도록 현재까지는 고졸 밖에 안 되는 학력이기에 사은회라는 것을 한 번도 치루어보지 못 했다. 바로 그 사은회를 어제 치루었다. 학교 특성 상 교수님들께서 병원 세 곳에 다 계시지만, 가장 많이 계시고, 또 우리도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분당차병원 근처에서 자리를 마련하였다.

총장님의 좋은 말씀, 교수님들의 축하와 격려, 그리고 테이블에서 식사를 나누면서 교수님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번 국시가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전국 41개 의과대학 중 단 두 학교만 이루어냈다는 100% 합격의 결과, 그 중에서도 졸업대상자 모두를 시험 치르게 하여(보통 성적이 좋지 않은 학생들은 유급 시켜 국시 못 보게하고, 그로 인해 합격율 조정을 하곤 한다.) 100% 합격이라는 성과를 이루어내어서 그랬는지, 총장님 기분이 평소보다 아주 좋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

여러 좋은 말씀 많이 해 주셨기에 다 기억할 수 없을 정도이다. 몇 가지 기억 나는 것으로는...

'이제까지 의사가 되기 위해 공부해 왔지만, 이제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세요.' - CS 이 교수님
'어디를 가든지 하루 밥 세 끼 잘 챙겨먹고, 건강하세요.' - PK의 어머니로 꼽히시는 PED 유 교수님
'Available한 의사가 되어야 해. 아무리 실력 뛰어나도 필요할 때 없으면 안 되는거야.' - GS 안 교수님

사은회가 끝나고 4학년 2학기 종강파티와 사은회 뒷풀이를 겸해서 학생들끼리 술자리를 마련하였다. 이제 다른 병원으로 인턴 생활을 시작할 사람들, 여러 이유로 군대에 가는 사람들, 그리고 같이 학교 병원에 남아 열심히 일 해야 할 사람들... 밤은 짧고, 이야기는 길었다.

p.s. 이제 학생으로서 마지막 공식일정만 남겨두었다. 뒤늦게 사회로 한 발 내딪는다 생각하니 또 기분이 묘하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닥블 2차모임 참석기  (12) 2009.02.10
졸업 사은회  (10) 2009.02.05
[자] 제 73회 의사시험 합격!! [축]  (86) 2009.01.20
[D-10] 마지막 힘을 내자!!  (34) 2008.12.29
[D-30] 앞으로 한 달 간 생활계획표  (18) 2008.12.08
제 3회 의대생 사랑의 헌혈 릴레이  (18) 2008.10.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UV 2009.02.05 19:33

    "이 나이를 먹도록 고졸.." 푸하하하..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 갑자기 용기가 막 생깁니다. 하지만 이제 자유님도 대졸이니 다시 급 우울모드 ㅜ.ㅡ

    • BlogIcon 자유 2009.02.10 16:18 신고

      어디 가서 최종학력 말 하기가 좀 부끄러웠는데, 이제 3월이 되면 뒤늦게 당당히(!?) 이야기 할 수 있겠네요. :)

      p.s. 아직은 고졸이에요. ;)

  2. BlogIcon 실습인생 2009.02.05 20:45

    사진좀 퍼갈께요~^^

  3. BlogIcon 모노마토 2009.02.06 12:09

    자유님의 글을 보고 저도 작은 용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자유 2009.02.10 16:20 신고

      용기 드릴게 없었는데, 받으셨다니 고맙습니다. :)
      전 능력이 부족했지만, 모노마토님은 능력 마음껏 발휘하세요~!

  4. BlogIcon 선주 2009.02.08 04:19

    3분 다 주옥과도 같은 말씀을 해주셨네요.

    • BlogIcon 자유 2009.02.10 16:26 신고

      네, 그 외에도 좋은 말씀 많이 들었는데, 워낙에 나쁜 이 머리가 기억해 내질 못 하네요. :)

  5. BlogIcon tubebell 2009.02.08 23:23

    저 사진에서 네가 어딨는지
    3초만에 찾았다 ㅋㅋㅋㅋ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