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바이킹스에 처음 가 본 것이 벌써 2년 전이다. 처형께서 먼저 가 보시고 색시와 나에게 추천해 주셔서 가 보았고, 당시 막 유행하며 많이 퍼지던 해산물부페 중 아주 비싸지 않으면서, 그래도 음시의 질이 그런대로 괜찮은 곳이었기에, 그 뒤로도 몇 번 더 찾았었다. 3회 방문 후 회원가입을 하게 되면 생일쿠폰과 반기 2회 무료쿠폰이 나와서 종종 애용했었다.

이번 10월 말까지 평일 점심 부페를 부가세 별도 1만원에 준다는 이벤트가 있다길래 어렵사리 색시와 함께 가보았다. 역시나, 점심 시간에는 인산인해, 현장예약 밖에 되지 않아 예약을 하고 근 1시간을 기다리고서야 들어갈 수 있었다.

들어가기 전 색시와 함께 무엇을 먹을지 생각하고 들어갔는데, 자리 안내 받고 음식을 가지러 나와보니, 어라? 음식이 좀 없다? 누룽지탕도 없고, 스파게티도 없고, 캘리포니아 롤도 가짓 수가 많이 줄었고, 튀김도 줄었고, 메로 구이도 달군 철판 없이 그냥 주고, 파르페 자리에 있는 미국식 핫도그는 차갑게 식어있고, 요거트 아이스크림 대신 그냥 아이스크림이... 대충 생각나는 것만 해도 이 정도였다. 게다가, 이번 이벤트로 인해 평소보다 얼마나 많은 손님들이 오는지는 내가 알 수 없으나, 그렇다고 해도 접시나 젓가락, 각종 집기류의 회전이 너무 더뎌서 음식이 있어도 집을 것이 없어 가지고 오지 못 하기도 했다.

게다가 음식들도 거의 대부분이 예전만 못 했고, 식당 자체도 이제는 산뜻해 보이지 않고 세월의 흔적이 보이다보니, 오랜만에 색시와 함께 한 평일 점심 식사가 만족스럽지 않았다. 이벤트 때문에 이렇게 음식의 종류와 질이 떨어진 것이라면 정말 바이킹스에 실망할 것이다. 하지만, 그 동안 사분기에 한 번 정도씩 이용해 오면서 꾸준히 음식의 질이 떨어져왔던 것을 생각해 보면 전반적인 바이킹스의 질이 많이 저하된 것이라고 결론을 내릴 수도 있겠다.

2년 전 처음 바이킹스를 갔을 때의 나와 비록 얻어먹는 것이 대부분이만 더 좋은 곳에 많이 가 본 지금의 나와 경험의 차이가 있기에 이렇게 생각하는 것일지는 몰라도, 1만원에 먹을 수 있다 하더라도 이런 수준의 음식이라면 더 이상 바이킹스에 가지 않을 것이다. 차라리, 점심 부페가 부가세 포함 9천9백원인 에슐리에 가서 먹는 것이 낫겠다. 음식의 종류는 적지만, 그 하나하나의 질은 에슐리가 더 나아 보인다.

이런 것들을 모두 차치하고, 아무리 생각해도 부페 음식점은 내는 돈 만큼 내가 먹을 수가 없다. 그러려고 노력하다보면 너무 과식을 하게 되고 말이다. 이제 부페 음식점보다는 제대로 된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을 찾아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cachil 2008.10.01 07:12

    바이킹스를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이런 일들도 있군요... 역시 좋은 정보에요!!

    • BlogIcon 자유 2008.10.02 08:07 신고

      처음에는 괜찮았는데, 시일이 흐를 수록 수준이 떨어지더라고요.
      까칠님은 동하랑 더 맛있는거 드시러 가세요. ;)

  2. BlogIcon 김치군 2008.10.01 09:34

    저도 이벤트 보고 함 가볼까 했는데..

    바로 마음이 사라지는군요.

    • BlogIcon 자유 2008.10.02 08:08 신고

      이벤트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더라고요. 1만원에 맞추어 메뉴 구성을 조정한 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습니다. :(

  3. BlogIcon 석중ㅋ 2008.10.01 15:02

    만원이벤트 소문 듣고

    저도 조만간 가볼려고 했는데..

    그냥 말아야겠네요 -,.-

    가뜩이나 런치가 빈약해지다니...

    • BlogIcon 자유 2008.10.02 08:10 신고

      여기 말고, 아웃백/TGIF/VIPS 등과 LGT가 함께 하는 30% 할인되는 수요일 점심에 가서 먹는게 낫겠더라. 종류만 많지, 그도 많이 줄었고, 맛도 별로야. :(

  4. BlogIcon 실습인생 2008.10.02 14:48

    요즘처럼 가격할인 해서 먹는 기간이 아니면 그동안 너무 비싸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왠간한 한정식이 낫다는 생각도 들고요.. 제가 촌스런 건가용?ㅋ

  5. BlogIcon 선주 2008.10.03 11:16

    해산물은 산지에서 먹어야 제 맛인거죠. :-)

    • BlogIcon 자유 2008.10.05 22:09 신고

      그럼요. 그래서 제가 올 봄 부산에 가서 자갈치 시장을 찾아가 회 먹고 왔다는거 아닙니까.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