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P.S. I Love You - 박정현

자유/들은 것 | 2007. 11. 1. 08:13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8년 혜성처럼 등장했던 박정현, Lena Park. 1집 앨범의 제목도 왜인지 있어보이는 'Lena Park Piece'였다. 내 기억엔 우리나라 여자가수 중 R&B를 제대로 시작한 가수가 아마도 박정현이 아닐까 한다. 박정현이 쌍으로 나온다고 평가할 수 있는 As One도 1999년에 데뷰했으니 말이다. 처음 박정현이 노래하는 것을 봤을 때, 한국의 머라이어 캐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머라이어 캐리가 노래 부르면서 취하는 여러가지 손 동작과 추임새, 그리고 노래에 푹 빠져있는 감정 표현들을 박정현도 상당히 유사하게 했기 때문이었다. 아무튼, 'P.S. I Love You' 이 노래로 무척 좋아하게 되어, 아마 이 1집을 테이프로 구입해서 열심히 들었을거다.

박정현도 벌써 5집 가수인데, 노래는 참 잘하지만 정말 크게 안 뜨는 가수들 중 하나다. 위에서 잠깐 언급했던 As One 역시도 노래 참 잘 하지만 크게 못 뜨고 말이다. 그러고보면 노래 실력과 뜨는 건 또 다른 문제인가보다.

최근 모 방송에서 휘성과 함께 나와 팝송을 함께 부르는 것을 봤다. 오랜만에 보는 박정현의 모습이라 내심 기대했었으나, 일전에도 이야기한 것처럼 너무 오버해서 살짝 부담스러운 휘성과 역시 그만큼 오버해 주는 박정현이 함께해서 상당히 부담스러웠다. 박정현도 날이 가면서 너무 오버하여 기교를 뽐낸다는 느낌을 주고 있어서, 이 부분이 매우 아쉽다. 구태여 드러내지 않더라도 박정현의 노래 실력을 충분히 알아주는 사람들이 있는데, 꼭 저렇게 부담스러울 정도로 해야 하는지... 적당한 선을 찾으라면 김조한을 꼽을 수 있겠다.

아무튼, 오늘 학교 가면서 들었던 iPod Shuffle에서 예상치 못하게 박정현 1집 노래를 접해서, 근 10년 전 그 노래를 열심히 들었던 그 때가 생각나서 아침 하늘을 바라보며 살짝 웃고 그랬다.. Shuffle을 사용하면 이런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만나게 될 때가 많다. 오히려 나중에 떠버린 '사랑보다 깊은 상처'라는 노래도 1집에서 유명하지만, 그 못지 않게 내가 좋아하던 노래는 'The Player'다. 가사를 들어보면 참 웃긴데, 친구의 남자친구가 자기에게 다가오는 것을 느끼고, 처음에는 관심 가지면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행여 그 남자랑 잘 되더라도 친구야 날 용서해.. 뭐 이런 가사. :) 박정현의 버터 내음 가득한 발음으로 '썰렁', '뒷통수' 이런 쉽지 않은 발음하는 것을 듣는 재미도 있다.

그러고보니, 2집 이후로는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네.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o Are You - 김조한  (8) 2007.11.11
출국 - 하림  (4) 2007.11.09
P.S. I Love You - 박정현  (6) 2007.11.01
굴레를 벗어나 - 듀스  (10) 2007.10.23
안 되나요 - 휘성  (4) 2007.10.20
4 Seasons - Vivaldi  (8) 2007.10.06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다희 2007.11.01 11:19

    여자 가수 중에 가장 좋아하는 박정현..
    실제로 세번 봤는데 가창력이 어찌나 폭팔적인지
    씨디가 그 능력을 담지 못해서 안타까워요..ㅠ
    고3때 3집 테이프를 워크맨에 끼고 늘어질 때까지
    반복해서 들었던 게 기억나요..^-^
    유희열이 작곡, 작사한 아무말도 아무것도 강추요~

    • BlogIcon 자유 2007.11.01 15:29 신고

      제가 좋아하는 가수 중에도 박정현을 꼽을 수 있을 정도에요. 정말 노래도 잘 하고, 넘치는 가창력을 주체할 수 ㅇ없을 정도에요. :)
      알려주신 '아무말도 아무것도' 찾아 들어볼게요.

  2. BlogIcon ymin 2007.11.01 12:16

    ㅎㅎ 나도 그 플레이어 기억난다. 박정현도 참 많이 들었는데. :-)

    • BlogIcon 자유 2007.11.01 15:30 신고

      아침에 버스 안에서 들으면서, 정말 오랜만에 가사를 열심히 들었더니만 어찌나 웃기던지. :) 혹시 내가 넘어가더라도 나한테 뭐라고 하지마 우린 친구잖아.. 이러는데, 정말. :)
      박정현 노래 참 좋지.

  3. BlogIcon PETER 2007.11.01 23:05

    맞아요. 나이가 들면서 솔직히 기교가 너무 과해지고 있어요. 저 영상떄만해도 담백하면서도 느끼한 그 느낌이 넘 좋았죠.ㅋㅋ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