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갑자기 싸늘해 진 날씨

자유/잡담 | 2007. 10. 9. 05:51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고마비의 가을이 된지도 오래되었건만, 추석이 지나고도 계속해서 비가 오락가락하고 찌뿌둥한 하늘만 보이더니, 지난 주말부터는 가을 하늘이 보이고 있다. 덕분에 오랜만에 빨래도 바짝 말릴 수 있었다. :) 예전엔 가을하면 맑고 높고 푸른 하늘과 강렬한 햇살이 생각났는데, 요즘엔 가을이 되어도 이런 걸 잘 볼 수 없으니 과일이나 곡식이 제대로 익으려나 모르겠다.

아무튼, 어제 아침 학교 가려고 집을 나서는데, 얇은 가디건을 입었는데도 불구하고 찬기운이 엄습해 왔다. 일기예보를 볼 때 최고기온 20도 정도만 보고 나왔더니만, 최저기온이 10도 이하였던 것을 간과해버린 것이었다. 아직 병원에서 여기저기 뛰어다니려면 가을 옷을 입기가 좀 그래서 여름 바지에 반팔 셔츠에다 가디건을 입었던 것인데, 오늘도 지금 기온을 보니 8도다. 그렇다고 가을 옷 입으면 병원에서 보내는 하루가 너무 덥고. 버스 정류장까지 잰걸음으로 몸도 데우면서 얼른 가서 버스 타면 괜찮을거다. :)

느즈막히 보여주는 맑고 푸른 가을 하늘이 반갑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야옹*^^* 2007.10.09 08:53

    오늘은 한로라는데... 서리는 내렸던가요?

    • BlogIcon 자유 2007.10.09 20:36 신고

      아, 벌써 절기가 그렇게 되었군요.
      서리는 못 봤지만, 버스 기다리면서 보니까 입김이 나더라고요. :)

  2. BlogIcon Nights 2007.10.09 11:23

    감기 걸릴 뻔했죠.
    아니 초기에 병원가서 약먹고 이불 둘둘 말고 하루 보냈더니 괜찮아 졌습니다. ㅋㅋ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