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헨델의 오페라, 리날도의 아리아 중 하나인 '울게 하소서.' 이런 음악이 있는 줄도 모르다가, 파리넬리라는 영화를 통해 이 음악을 알게 되었다. 뭐, 그렇다 해도 이 아리아 하나 말고는 더 이상 아는 것도 없지만 말이다.

1994년에 개봉한 파리넬리라는 영화는, 딱 10년 전에 나왔던 영화 아마데우스만큼이나 나에게 기억에 남는 영화였다. 어줍지 않게 클래식을 듣다가 이런 영화가 있는 것을 알게된 나는 밤 늦은 시간 EBS에서 틀어주던 이 두 영화를 겨우겨우 본 기억이 나는데, 영화의 배경에 대해 전혀 알지도 못한채 보았던기에 졸음과 지루한 줄거리 원투 펀치에 의해 끝까지 영화를 보지 못하고 중도에 포기해 버렸다. 그 뒤로 몇 번 더 시도해 봤었지만, 워낙에 뭘 알지 못하고 음악을 듣는터라, 좋은 영화들이라는데 끝까지 볼 수가 없었다. 아무튼, 그런 와중에도 내 뇌리에 와 박혀있던 곡이 있었으니, 바로 이 '울게 하소서'다.

영화 파리넬리는 거세 당한 오페라 가수인 카스트라토(Castrato, 영어인 castrate의 뜻을 찾아보시라.)에 대한 이야기다. 변성기가 오기 전 남자아이를 거세하여 테너보다 높은 음을 내면서 소프라노보다 더 힘있는 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였다는데.... 지금에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지만, 과거에는 그랬단다. 아무튼, 이 카스트라토의 목소리를 현대에서는 찾을 수가 없어, 유명한 소프라노와 카운터 테너의 목소리를 컴퓨터로 합성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이렇게 비몽사몽간에 본 영화였지만, OST가 너무나도 마음에 들어 구하려고 나름대로 노력을 했었다. 하지만, 90년대 중반 고등학생이 힘 써 봐야 어디까지 써 봤겠나. 요즘처럼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재고 리스트가 좌르륵 나오는 것도 아니고, 그저 근처 음반점 돌아다니며 하나하나 물어보는 수 밖에... 그러길 몇 년, 대학에 입학한 후 행동반경이 넓어지면서도 계속 찾아봤는데, 다들 그 음반의 존재는 알면서 재고는 없다고 했다. 나중에 나중에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영화 개봉 당시 출시되었던 CD는 다 팔렸고, 간간히 수입 CD가 들어오고 있었다는데, 결국 나중에 인기가 좋아져 2000년을 전후로 해서 다시 국내에 CD가 발매된 것으로 알고 있다.

잡설이 길었는데, 백문이 불여일견! 한 번 보자. 목욕통 안의 하얀 물에 빨간 피가 몽울몽울 솟아오르는 그 장면은 참...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발 - 김동률  (6) 2008.04.12
거리의 악사 - 봄여름가을겨울  (6) 2008.03.25
Lascia ch'io pianga (Rinaldo) - Farinelli  (6) 2008.03.24
꽃밭에서 - 조관우  (4) 2008.03.21
Love Fool - Olivia Ong  (14) 2008.02.23
Shape of My Heart - Sting  (16) 2008.01.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윙걸즈(スウィングガ-ルズ: Swing Girls, 2004)



한 줄 평: 발랄한 소녀들의 멋진 무대!


더 보기


TAG OST, 영화

Shape of My Heart - Sting

자유/들은 것 | 2008.01.19 11:32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Sting이라는 가수를 잘 알지 못한다. 그저, 레옹이라는 영화에 나왔던 멋진 노래를 불렀던 사람이라는 것이랑 좀 오래 전이긴 하지만 Leaving Las Vegas라는 영화에서도 역시 멋진 노래를 불러준 사람이라는 것 정도? 헌데, 이 노래를 들으면 왜인지 레옹이라는 영화의 그 몽환적이고도 슬픈 분위기가 물씬 느껴진다. 듣는 사람이 이 정도로 느끼고 생각할 만큼 노래를 부르고 만들었다면 이미 성공한 것이 아닐까? :)

역시 오랜만에 들어보니 참 좋다. 영화의 분위기도 생각나고 말이다.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밭에서 - 조관우  (4) 2008.03.21
Love Fool - Olivia Ong  (14) 2008.02.23
Shape of My Heart - Sting  (16) 2008.01.19
Tsunami - Southern All Stars  (0) 2008.01.14
Heal the World - Michael Jackson  (6) 2008.01.04
White Christmas - 빅마마  (6) 2007.12.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러브 레터 (Love Letter, 1995)



한 줄 평: 말이 필요없는 최고의 일본영화.


더 보기


TAG OST, 영화

Who Are You - 김조한

자유/들은 것 | 2007.11.11 20:25 | 자유
1999년 겨울이었다. SBS에서 하는 한 드라마가 내 눈을 사로잡았다. 우리나라의 뻔한 드라마들을 좋아하지 않던 나였지만, 이 드라마에는 빠져들 수 밖에 없었다. 그 드라마의 제목은 '러브스토리', 한 편 한 편이 마치 영화와도 같은 완성도를 보여주는 수작이었다.

그렇게 드라마를 보다보니 드라마 주제곡에도 관심이 가기 시작했다. 가만 들어보니까 김조한의 목소리였다. 노래가 참 마음에 들어서 한달음에 음반가게에 달려가 김조한 앨범을 살펴봤다. 어디에도 드라마 삽입곡이라는 안내가 쓰여있지 않았고, 당연히 그 삽입곡의 제목도 몰랐으며, 무려 솔로 앨범이 2집까지 나와있었던 때라 고민에 고민을 하다가 결국 1집과 2집 모두 사들고 집에 돌아왔다. 들뜬 마음에 카셋트 테이프를 틀어서 1집과 2집을 주욱 들어보았는데, 아무리 귀를 쫑긋하고 들어보아도 드라마에서 들었던 그 노래는 나오지 않았다. 나중에 알게된 바로는, 이 노래가 드라마 OST에만 실려있었다는 것. 그러니, 김조한 1, 2집을 다 사서 들어봐도 그 노래가 안 나오지.

이렇게 어렵게 알게 된 노래였다. 솔리드가 해체하고 한동안 못 듣던 목소리를, 정말 좋은 드라마와 함께 들어서 그랬는지 한동안 내 머리 속에 남아있었던 노래였다. 무려 8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다시 들어봐도 전혀 예전 음악 같지 않다. 아래 있는 동영상을 보면 배우들의 화장이나 의상 등에서 세월의 무상함을 느낄 수 있기는 하다. 그래도 지금 들어도 참 좋다.

드라마도 참 좋았다. 한 일고 여덟편 정도 한 것으로 기억하고, 꽤나 많은 젊은 스타 배우들이 출연했었다. 아직도 기억나는 것은 지하철을 배경으로 한 '유실물'이라는 편으로 허준호와 송윤아가 주인공으로 나왔었다. 내용까지는 다 기억하진 못하지만, 그 둘 사이의 애틋한 감정의 교류를 정말 잘 그렸던 수작으로 기억한다. 또 한 편은 이민우와 이미연이 나오는 편으로 이민우가 제주도였던가 아무튼 한 섬에 내려갔는데 우연히 이미연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그런 내용이였다. 아직도 그 때 드라마에서 봤던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이 잊혀지지가 않는다.



아이고. 웹검색을 해 보니까 SBS 홈페이지에서 다시 보기를 제공하고 있다. SBS에 아이디도 없지만, 나중에 시간 나면 한 번 꼭 다시 보고 싶다. 어찌보면, 다시 보기 안 하고 지금의 그 좋은 기억만 가지고 있는 것이 좋을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같은 밤이면 - 박정운  (8) 2007.11.27
소주 한 잔 - 임창정  (18) 2007.11.21
Who Are You - 김조한  (8) 2007.11.11
출국 - 하림  (4) 2007.11.09
P.S. I Love You - 박정현  (6) 2007.11.01
굴레를 벗어나 - 듀스  (10) 2007.10.23

TAG OST, 가요
Leaving Las Vegas Original Soundtrack

Leaving Las Vegas Original Soundtrack

라스베가스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사막 위 신기루와도 같은 도박과 환락의 도시. 요즘에는 유명한 드라마 CSI 라스베가스 시즌을 통해 많이 만날 수 있었지만, 예전에는 쉽게 범접할 수 없는 도시였다. 그러고보니, 오션스 일레븐이 생각난다. 라스베가스 호텔 카지노 금고를 턴다는 이야기였는데...

아무튼, 어제 음악을 들으며 공부하다가 Jazzy한 음악이 나오니 불현듯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라는 영화가 생각났다. 1995년에 개봉된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서 이렇다할 흥행작에 나온 적이 없었던 니콜라스 케이지를 일약 스타덤에 올려놓았다. 그의 상대역으로 나왔던 엘리자베스 슈도 그렇고. 그나저나, 니콜라스 케이지는 그 이후 멋진 영화들에 많이 출연하고 있지만, 엘리자베스 슈는 그 이후의 필모그래피에 눈에 띄는 영화가 없다. 아무튼, 갑자기 생각난 이 영화 음악, 유용한 방법을 통해 몽땅 받아서 듣기 시작했다.

1995년이면 내가 고등학교 2학년 때였는데, 알콜중독자인 남자 주인공이 가정과 회사에서 버림 받고 라스베가스로 가서 만난 창부와 사랑을 나눈다는 이야기는 고등학생이 쉽게 만날 수 없는 이야기였다. 그래서 아마도 재수할 때인가 봤던 기억이 나는데, 무엇보다도 정말 알콜중독이 되면 그렇게만 할 것 같은 니콜라스 케이지의 연기가 아주 멋있었고, 영화를 보는 내내 함께 했던 음악들이 인상 깊었다. 음악의 ㅇ도 제대로 모르지만, 그냥 느낌이 좋았다고 할까? 영화의 우중충한 분위기를 그대로 담아주었고, 특히 스팅의 눈물 쏙 빠질듯 한 우울한 노래들은 보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알콜중독에 정신을 잃고 헤롱거리면서도 라스베가스 거리를 다니며 사랑하는 세라를 찾아다니는 벤의 마음이 가사에 그대로 녹아있다.

당시 영화를 보고 영화 음악이 너무 좋아서 바로 OST 테이프를 구입했다. 한참 이 테이프를 들었는데, Original Soundtrack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총 25개의 트랙 중 다섯 트랙 정도의 노래를 제외하고는 영화에 나왔던 사운드 그대로를 담고 있다. 대사도 나오고, 배경음악도 나오고... 그 때 당시에는 이 테이프를 들으며 영화의 장면 장면을 떠올렸었는데, 지금 다시 들어보니 영화 본지가 너무 오래되어서 그건 안 된다. 하지만, OST에 담겨있는 각종 대사들이 떠오르는 것을 보면 그 때 무던히도 많이 들었나보다.

영화에서, 어느 날 세라는 알콜중독자인 벤에게 선물을 하는데, 벤이 선물을 뜯어보니, 세상에나.. 아주 멋진 휴대용 술병이 들어있는게 아닌가. 사랑하는 사람이 술에 빠져있다면 거기에서 나오도록 도와주는 것이 일반적인 생각일진데, 세라는 이미 술에 빠져 헤어나올 수 없는 사람의 마지막 기쁨을 이해하고 인정해 준 것이다. 그래서 벤이 '드디어 사랑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사람'을 만났다면서, 한 가지를 약속해 달라고 한다. '절대 나에게 술 끊으라는 이야기를 하지마.'

대사와 배경음악 뿐만 아니라 노래들도 좋다. Sting이 부른 Angel Eye, My one and only one에는 재즈의 느낌이 듬뿍 묻어나고, It's a lonesone old town은 보사노바(가 뭔지도 모르지만..) 향이 진하게 풍긴다. Don Heley의 Come rain or come shine도 좋구 말이다.

기회가 닿는다면 이 영화를 다시 한 번 보고 싶다.


p.s. 시험이 코 앞인데, 공부 안 하고 뭐 하는 짓이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