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날씨'에 해당되는 글 14

  1. 2008.11.18 우와~ 갑자기 한 겨울이 되었네 (6)
  2. 2008.07.09 정말 덥다 (6)
  3. 2008.01.19 한파와 살림 (18)
  4. 2008.01.17 으아~ 정말 춥구나 (18)
  5. 2007.10.09 갑자기 싸늘해 진 날씨 (4)
  6. 2007.09.04 날씨가 왜 이러니? 가을장마라고? (8)
  7. 2007.08.10 아... 이 날씨, 비 (8)
  8. 2007.07.27 덥다, 더워 (8)
  9. 2006.10.23 으~ 추워 (8)
  10. 2006.08.16 아이고, 너무 덥네. (10)
  11. 2006.08.11 이제 좀 살만하다 (18)
  12. 2006.07.13 정말 덥다 (16)
  13. 2006.06.09 빨래와 날씨 (10)
  14. 2006.06.02 어쩐지 좀 덥다 했다. (20)

http://kma.go.kr


벌써 어제가 되어버렸네. 아무튼, 낮에는 그런데로 괜찮더니만, 밤에는 꽤 추워졌다. 쌀쌀한 수준이 아니라 놀라서, 집에 들어오자마자 인터넷으로 기온을 살펴봤더니, 이럴수가. 벌써 영하의 날씨가 찾아와버렸다! 내일 아침은 영하 5도라니 다들 단단히 준비해야겠다. 난 우리 색시 따뜻하게 옷 입혀 출근시켜야지. :)

TAG 날씨

정말 덥다

자유/잡담 | 2008.07.09 11:43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동안 블로깅을 못 하다가 오랜만에 쓰는 글이지만, 그래도 날이 너무 더워서... :) 요 며칠 기온은 별로 높지 않아도 습한 날씨 덕분에 불쾌지수가 높았었는데, 오늘은 아주 살을 태울 듯 햇살이 강렬하게 내리쬐고 있다. 내 기억엔 어릴 땐 이 정도가 아니었는데, 날이 갈 수록 날씨가 이상해지는 듯 하다. 장마도 예전 같지 않고, 마치 우기처럼 습하기만 하고 말이다. 이제 시작인데, 올 여름은 어떻게 넘겨야 할지 막막해 진다.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도우즈 재설치.. 속이 다 시원하다  (4) 2008.08.01
Nike+ 휴먼 레이스 신청  (12) 2008.07.11
정말 덥다  (6) 2008.07.09
오랜만의 토익 신청  (22) 2008.06.17
내가 '와이프'라는 단어를 싫어하는 이유  (28) 2008.06.16
미친소 국민이 싫다잖아!  (0) 2008.06.02

한파와 살림

♡/알콩달콩신혼생활 | 2008.01.19 16:42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주 내내 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그나마 어제부터 좀 풀린다더니, 낮 기온이 영상으로는 올라가긴 했다. 그러나, 아직도 찬 기운은 계속 되는데... 왜 이 한파와 살림의 관계를 궁금해 하신다면, 아마도 당신은 살림을 안 해 보셨거나, 세탁기를 따뜻한 실내에 놓으신 분일게다.

몇 주 전에도 똑같은 일을 경험하였는데, 빨래할 때가 되어 세탁기에 빨래를 가득 넣고 빨래를 돌렸다. 사실, 빨래는 세탁기가 하는 것이고 나는 넣고 빼기만 하면 되니 참 세상 좋긴 하다. 빨래 돌려놓고 인터넷하며 놀고 있는데, 정상적인 종료소리가 아닌 이상한 소리가 들리는 것이었다. 얼른 달려가서 보니 '필터청소'라는 불이 들어와 있었다. 산지 1년도 안 되어 고장난 것인가... 하면서 설명서를 찾아 읽어봤더니 세탁기에는 배수/급수 필터 두 가지가 있다니 두 가지 모두 청소해 보기로 하고 열어봤다. 그런데, 별다른 이물질이 끼어있지 않았다. 그래서 몇 번이고 다시 시도해 보아도 다시 '필터청소'에 불이 들어오고 빨래 진행이 되지 않았다. 결국 AS 센터에 전화 걸었더니 상담원은 몇 가지 설명서 수준의 질문을 하고서는 내가 다 해봤다니까 접수를 받고는 끝이었다. 그 다음 날 기사가 출발하기 전 전화를 해서 다시 설명을 해 주었더니, 요즘 날이 추워서 세탁기 내부가 얼어 그럴 수 있으니 며칠 기다려보시겠냐는거다. 방문만 해도 출장비가 청구된다고 말이다. 그래서 출장비 아까워 알겠다고 하고 며칠 후 날이 풀린 후에 다시 돌려보니 멀쩡하게 잘 돌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주 내내 낮 기온도 영하를 밑도는 추운 날씨 덕분에 뒷베란다에 있는 우리 세탁기는 꽁꽁 얼어있을 것이 불 보듯 뻔했다. 그래도, 이제 갈아입을 속옷도 다 떨어져가는 마당인데다 오늘 낮 기온은 영상으로 살짝 올라갔길래 실낱같은 희망을 가지고 빨래 돌려보았더니, 여지없이 '필터청소'가 떴다. 세탁조 배수를 위해 배수 필터 쪽을 열었더니 살짝 녹은 얼음이 조금 밀려나왔다. -_-; 이럴 땐 통돌이가 훨씬 편한 것이 바로 그냥 세탁물을 꺼낼 수 있다는 점이다. 드럼은 세탁력도 약하고, 세탁물 넣고 뺄 때 쪼그려 앉아야 하고, 중간에 잘못 되거나 아니면 추가로 세탁물 혹은 세제를 더 넣고 싶어도 마음대로 할 수가 없어서 불편하다. 아무튼, 겨우겨우 세탁조를 열고 세탁물을 모두 꺼내어 우선 욕조에 다 옮겨놓고 물을 받아두었다. 살림 인생 11개월만에 10kg 세탁기 가득 찰 만큼의 양을 손빨래 해야 하는 위기 상황에 닥치고 말았다. 그냥 입은 속옷 또 입으면서 버틸걸....


p.s. 어제 어머니께 세탁기 얼어서 AS 전화하고 했던 일을 말씀드렸더니, 겨울에는 당연히 그러는 거라면서 살림 구력이 모자라니 모르는구나~ 하고 고수의 면모를 보이셨다. :)

' > 알콩달콩신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벼운 접촉사고  (20) 2008.01.24
관리비 폭탄  (12) 2008.01.22
한파와 살림  (18) 2008.01.19
지난 주말 요약 정리 - 아웃백, 반고흐전, 명동  (18) 2008.01.14
살림의 왕자가 되어보자!  (10) 2008.01.10
크리스마스 치즈케익  (12) 2007.12.25

으아~ 정말 춥구나

자유/잡담 | 2008.01.17 06:19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기온을 살펴보니 정말 영하 11도다. 최근 며칠간 낮 기온도 영하를 밑도는 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어제 밤에는 외부에 있는 수도의 동파가 우려되므로 물을 약하게 틀어놓으라는 아파트 내 방송이 나오기까지 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밖을 돌아다녀야 하는데.... 뭐, 뚜벅이가 별 수 있나. :)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보 1호 숭례문, 화재로 완전 붕괴  (16) 2008.02.1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8) 2008.02.06
으아~ 정말 춥구나  (18) 2008.01.17
Happy New Year!!  (10) 2007.12.31
Happy Birthday!  (24) 2007.12.30
처음 해 본 영상통화  (14) 2007.12.27

갑자기 싸늘해 진 날씨

자유/잡담 | 2007.10.09 05:51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고마비의 가을이 된지도 오래되었건만, 추석이 지나고도 계속해서 비가 오락가락하고 찌뿌둥한 하늘만 보이더니, 지난 주말부터는 가을 하늘이 보이고 있다. 덕분에 오랜만에 빨래도 바짝 말릴 수 있었다. :) 예전엔 가을하면 맑고 높고 푸른 하늘과 강렬한 햇살이 생각났는데, 요즘엔 가을이 되어도 이런 걸 잘 볼 수 없으니 과일이나 곡식이 제대로 익으려나 모르겠다.

아무튼, 어제 아침 학교 가려고 집을 나서는데, 얇은 가디건을 입었는데도 불구하고 찬기운이 엄습해 왔다. 일기예보를 볼 때 최고기온 20도 정도만 보고 나왔더니만, 최저기온이 10도 이하였던 것을 간과해버린 것이었다. 아직 병원에서 여기저기 뛰어다니려면 가을 옷을 입기가 좀 그래서 여름 바지에 반팔 셔츠에다 가디건을 입었던 것인데, 오늘도 지금 기온을 보니 8도다. 그렇다고 가을 옷 입으면 병원에서 보내는 하루가 너무 덥고. 버스 정류장까지 잰걸음으로 몸도 데우면서 얼른 가서 버스 타면 괜찮을거다. :)

느즈막히 보여주는 맑고 푸른 가을 하늘이 반갑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줄이 비가 온단다. 바깥날씨

날씨가 왜 이런지 모르겠다. 여름에도 국지성 집중호우가 쏟아져 여러사람 애를 먹이더니, 여름 끝나고 가을이 되었다는데, 청명하고 높고 맑기로 유명한 우리나라의 가을하늘을 볼 수가 없다. 매일 찌푸린 하늘과 먹구름만 보이고, 급기야 오늘 뉴스에서는 '가을장마'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더라. 게다가, 제주도에서나 겨우 키우던 바나나가 이제 서울에서도 잘 크고 열매까지 맺게 되었다고 하니, 정말이지 우리나라 기후의 아열대화가 정말 맞긴 맞는 것일까?

뉴스 보고 운동삼아 산책 나갔다가, 하나 둘 떨어지는 빗방울에 다시 집에 돌아와보니 줄줄이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가 별로다. 가을이라면 맑은 하늘과 상쾌한 날씨가 있어주어야 하는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깥날씨 Wedget으로 본 1주일 날씨. 계속 비다. -_-;;



지난 주말부터 시작된 비가 그치질 않는다. 참으로 이상한 것이, 내가 어릴 적엔 분명 장마철이라고 하면 며칠 씩 비가 주륵주륵 내렸는데, 최근 몇 년 동안엔 그런 장마는 없고, 단시간의 집중호우가 왔다가 갔다가 하는 양상이 보인다. 아무튼, 이런 비 덕분에 온 집안이 습기로 가득차고, 옷장에 넣어둔 물먹는 하마는 물을 벌써 반 이상 먹어버렸다.

문제는 빨래!! 빨아도 습한 날씨 때문에 제대로 마르질 않으니 빨래를 할 수도, 안 할 수도 없는 상황이 1주일간 계속되고 있다. 수건이나 티셔츠에서 냄새가 나기 시작하는데, 날이 안 좋으니 삶을 수도 없고... 이렇게 타이밍 잡고 있다가, 오늘 아침 색시를 출근시키고 보니 햇빛이 점점 나는 것이 빨래 타이밍이다 싶어서, 빨아서 널었지만 아직도 안 마른 옷들을 다시 세탁기에 넣고 급속 세탁 시킴과 동시에 수건들과 흰 티셔츠 몇 장은 약한 불에서 푹푹 삶아줬다. 다행히 급속 세탁과 삶기가 다 끝나고, 삶은 것을 다 빨아 널 때 까지만 해도 햇빛이 좋았다. 그런데, 딱 5분전부터 다시 집중호우가 시작되었다. 세탁기 두 번 돌려서 다 널어놨는데, 이거 또 제대로 안 마르면 어쩌지? (ㅠㅠ)

결혼 준비할 때 세탁기 기능 중 건조기능은 불필요하고 가격만 올리는 기능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요즘 그 건조기능이 절실하다. 전기요금 때문에 매번 빨래할 때마다 사용할 수는 없지만, 이처럼 1년 중 장마철 몇 번은 세탁기의 건조기능이 매우 유용할 듯 하다.

하늘을 보니 저기 맑은 하늘이 보이긴 하는데, 어서 먹구름이 지나가고 다시 해가 나오면 좋겠다. 더워도 좋으니까 빨래 좀 제대로 말려보자고!!!

' > 알콩달콩신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세차  (6) 2007.09.11
살림 20단  (6) 2007.09.09
아... 이 날씨, 비  (8) 2007.08.10
내가 만들어 본 두부 샐러드  (16) 2007.07.26
던킨에서 받아온 커플컵  (8) 2007.07.23
땡땡이 커플 파자마  (14) 2007.07.15

덥다, 더워

자유/잡담 | 2007.07.27 21:07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열대야, 내일은 또 비



지난 번 부모님의 선물로 받은 에어컨이 있긴 하지만, 전기요금의 압박을 무시할 수 없어 아주 가끔 틀고 있다. 사실, 에어컨 선물 받기 이전보다 받은 이후 날이 더 시원해져서 자주 켤 일이 없기도 했다.

그런데, 오늘은 참기 힘들 정도다. 학교 끝나고 집에 왔는데, 이미 몸은 땀으로 샤워 완료! 집에 들어서자마자 훌렁 옷 벗고 찬물로 샤워하고 나올 때 까지는 그래도 시원하고 좋았지만, 잠시 후 다시 땀이 맺히기 시작하는 듯 했다. 창문 활짝 열어도 바람 한 점 불지 않고, 선풍기 틀어봐도 계속해서 더운 바람만 나온다. 그래서 오랜만에 에어컨 가동~! :) 에어컨 판매하는 사람들 이야기로는 20평짜리 집에 6평짜리 벽걸이 에어컨이 왠말이냐고 했지만, 6평짜리 에어컨으로도 20평짜리 우리 집 거실과 주방까지는 아무 무리 없이 냉방이 된다. 물론, 선풍기를 같이 돌려준다. 전기요금을 아끼기 위해 절전모드로 에어컨을 돌리는 쎈쓰~!!

오랜만에 시원하게 에어컨 틀어놓고, 영화나 한 편 볼까? :)

으~ 추워

자유/잡담 | 2006.10.23 15:43 | 자유
날씨 위젯

날씨 위젯

오늘 아주 느즈막히 일어났다. 기숙사 쪽방 문을 열었더니만, '으~ 추워.' 어제 비가 오더니만 기온이 뚝 떨어진 모양이었다. 놀래서 날씨 위젯으로 기온을 확인해 봤더니 최고 기온이 겨우 16도. 지난 주에는 최저 기온이 10도 이상이었고, 한 낮에는 햇살이 쨍쨍 25도 내외를 유지하더니만, 비 때문인지 기온이 뚝 떨어졌다. 아직 기숙사 난방도 안 해주는데... 봄에는 비 올 수록 날이 더워지고, 가을에는 비가 올 수록 날이 추워진다더니 옛말 그른 것 없다니까.(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거나 여자 셋이 모이면 접시가 깨진다는 것은 빼고...)

이제 두터운 옷들을 슬슬 준비해야 할 때가 왔나보다. 그나저나 빨래 돌려야 하는데...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KT에서 걸려온 전화, 그리고 파워콤  (20) 2006.10.25
다시 시도해 본 미용실 머리  (20) 2006.10.24
으~ 추워  (8) 2006.10.23
올 것이 왔다, 카드 결제일  (24) 2006.10.08
아이고, 깜짝이야!!  (14) 2006.10.07
다시 찾아온 인두염의 계절, Sore Throat  (20) 2006.10.02

아이고, 너무 덥네.

자유/잡담 | 2006.08.16 23:20 | 자유
현재기온 27.9도, 습도 80%!!

현재기온 27.9도, 습도 80%!!



현재기온 27.9도, 습도 80%다!! 우리 가족이 그렇게 바라 마지 않던 비는 오늘 좀 흩뿌리고 말았다. 며칠 전부터 오늘 비 많이 온다고 예보하더니만, 땅만 아주 잠시 살짝 적실 정도로 와 버렸다. 그 말인 즉슨, 오히려 습도만 높아져서 더욱 더 불쾌지수가 상승하게 된다는 것.

가만 생각해 보면 작년에도 이렇게 늦게까지 무덥지는 않았다는 기억이 나는데... 더 어릴 때 생각해 보면 이렇게 견디기 힘든 여름도 없었는데... 점점 에어컨에 익숙해져서 그런건지, 정말 지구온난화가 있어서 그런건지, 매 해 맞이하는 여름이 더욱 더워지고 습해지고 견디기 힘들어지는 느낌이다.

비 한 번 주륵주륵 내려서, 이 무더운 날씨를 좀 시원하게 해 주면 좋으련만.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터넷 요금 감액, 수포로..  (2) 2006.08.22
아버지 휴대폰 교체  (8) 2006.08.18
아이고, 너무 덥네.  (10) 2006.08.16
오랜만에 열어본 피아노  (6) 2006.08.13
이제 좀 살만하다  (18) 2006.08.11
한 지붕 세 가족  (12) 2006.08.02

이제 좀 살만하다

자유/잡담 | 2006.08.11 08:34 | 자유
바깥날씨

바깥날씨

어제 밤부터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그저께까지만 해도 밤에 샤워하고 나와 선풍기 앞에 앉을 그 때만 잠시 시원하다가 다시 땀이 나기 시작했는데, 어제 밤부터는 샤워한지 한참 지나도 밖에서 들어오는 선선한 기운 때문에 땀이 나지 않았다.

평소 같았으면 강렬한 햇살과 함께 집안 전체가 뜨거운 기운으로 가득 차 있었을텐데, 오늘 아침에 일어나 보니 그런 기운은 온데 간데 없고 시원하고 뽀송뽀송한 느낌의 아침을 맞이할 수 있었다. :)

낮에는 좀 덥더라도 아침 저녁으로 이렇게 선선해 지면 정말 살만 할 것이다. 한 3~4주 동안, 정말 더웠다.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고, 너무 덥네.  (10) 2006.08.16
오랜만에 열어본 피아노  (6) 2006.08.13
이제 좀 살만하다  (18) 2006.08.11
한 지붕 세 가족  (12) 2006.08.02
우는 아이 떡 하나 더 물려주는 KT  (20) 2006.08.01
생생한 미국 이민 생활 이야기  (6) 2006.07.29

정말 덥다

자유/잡담 | 2006.07.13 22:10 | 자유

으아~ 정말 덥다. 전국에 태풍 때문에 비가 쏟아져서 난리이기도 하지만, 그 뒤로도 끊이지 않고 오락가락하고 있는 비 덕분에 습도는 가득 차 있고, 통풍이 잘 안 되는 기숙사 방은 그야말로 찜통이다. 밤에 더워서 잠이 안 올 정도고, 선풍기를 틀어놓아도 두어시간 뒤척이는 것은 기본.

덥고 습한 날씨, 정말 견디기 힘들다. :(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꺼낸 자전거  (20) 2006.07.22
듸자이너 선생님의 작품  (8) 2006.07.17
정말 덥다  (16) 2006.07.13
텔레비젼 이야기  (6) 2006.07.07
요즘 학생들...  (14) 2006.07.05
짜증나는 다음, 그리고 Touch  (20) 2006.06.29

TAG 날씨

빨래와 날씨

자유/잡담 | 2006.06.09 23:06 | 자유
빨래거리

빨래거리



왜 꼭 빨래를 하려고 하면 비가 오는 것일까? 요 며칠 빨래를 해야지~ 해야지~ 하다가 시험 공부도 있고, 다른 방돌이들이 이미 빨래를 해서 널어놓은터라 못 하고, 오늘 시험을 마친 김에 빨래를 하려고 했더니만, 한 낮에 천둥, 번개가 치더니 호박만한 빗방울이 떨어지지 않나, 좀 그쳤나 싶어서 빨래를 해서 널었더니 다시 한 번 뿌려주시는 쎈쓰!! 아무리 햇빛 드는 곳에 빨래를 널어놓을 수는 없다지만, 그래도 맑은 날에 빠짝 마르면 좋을텐데 말이다.

바깥날씨로 본 날씨

바깥날씨로 본 날씨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한민국, 월드컵 원정 첫 승!!!  (16) 2006.06.14
또다른 금융칩 발급, KB 모바일 뱅킹  (6) 2006.06.13
빨래와 날씨  (10) 2006.06.09
어쩐지 좀 덥다 했다.  (20) 2006.06.02
별 희한하고 황당한 일  (20) 2006.05.30
수박, Watermelon !!! :)  (20) 2006.05.28

어쩐지 좀 덥다 했다.

자유/잡담 | 2006.06.02 18:32 | 자유
내일 시험 때문에 기숙사 방에서 공부하는데, 요 며칠 사이보다 상당히 더운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그런지, 어제부터 도서실에서는 에어컨을 켜던데, 난 에어컨 바람을 쐬는 걸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 방에 올라와 있었던 것이었다. 그러고 저녁을 먹은 후에 잠시 TV를 켰더니, 날씨 정보가 나오면서 오늘 낮 기온이 올들어 최고치였다고!! 30도 넘은 곳이 수두룩한 것이었다. 그래서 날씨를 찾아봤더니, 현재 서울 기온이 30도!! 더울만도 하다. 저녁 기온이 30도니 낮에는 30도가 넘었겠지. 거의 여름 날씨라는 건데...

어쩐지 좀 덥다 했다.

날씨 위젯 '바깥날씨'와 친구들

날씨 위젯 '바깥날씨'와 친구들



p.s. 바깥날씨 다운로드는 이 곳에서..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다른 금융칩 발급, KB 모바일 뱅킹  (6) 2006.06.13
빨래와 날씨  (10) 2006.06.09
어쩐지 좀 덥다 했다.  (20) 2006.06.02
별 희한하고 황당한 일  (20) 2006.05.30
수박, Watermelon !!! :)  (20) 2006.05.28
5.31 지방선거  (6) 2006.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