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자연의 경이로움

자유/잡담 | 2006. 2. 4. 20:40 | 자유

인터넷 어디서에선가 퍼온 사진



정말 오랜만에 약수터에 가서 물을 길어왔다. 10년이 넘도록 떠다 먹고 있는 과천의 5, 6호 약수터. 지난 여름 방학에 가보고 이제 가보는 것이니까 반년 만인가보다. 올라가는 그 길은 그대로였지만, 약수터에서부터 시작되어 길 옆으로 흐르는 자그만한 개울은 꽁꽁 얼어있었다. 하긴, 요즘 며칠 날씨가 정말 추워서 안 얼고 버틸 수가 없었겠지. 그런데, 자세히 보니까 꽁꽁 언 표면 아래로 조로록 물줄기가 지나가는게 보이는게 아닌가! 게다가, 물을 받고 있는데, 꽁꽁 얼어버린 날씨와는 다르게 어찌보면 미지근한 물이 나오고 있었다. 더운 여름에는 차가운 물이, 추운 겨울에는 미지근한 물이 나오는 약수터. 참으로 오묘한 자연의 경이로움, 그 자체다.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4년만에 가본 스키장.. 지금 다리 후들후들 :)  (12) 2006.02.10
하루 중 가장 힘든 시각  (24) 2006.02.06
자연의 경이로움  (4) 2006.02.04
으아~~ 정말 춥다  (10) 2006.02.03
오랜만의 지름을 인도해 주시길...  (20) 2006.01.31
아버지 생신 기념 저녁식사  (8) 2006.01.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gaekil 2006.02.04 21:20

    훔..지하수는 겨울과 여름에 온도가 같다우 ^_^

    중요한건 주변온도. 비열등. 뭐 잘 알면서 또또 모른척 하긴.

    • BlogIcon 자유 2006.02.05 09:08

      그러니 더 신기하지. :)
      그냥 아무 것도 아닌 것만 같은 자연이 어찌나 신기한지 모르겠어. 그에 비하면 인간은 참 미미한 존재야.

  2. BlogIcon 꽃순이 2006.02.06 07:55

    제가 사는 곳 주변에도 가까이에 약수터가 있다는 소리를 듣긴 했는데 (정말 듣기만;;;) 이 곳에서 살고 있는 4년여동안 한번도 올라가본 적이 없네요. - -;;

    • BlogIcon 자유 2006.02.06 09:54

      저는 정말 가끔 한 번씩만 가지만, 그렇게 어쩌다 한 번 올라가봐도 참 좋답니다. 10년이 넘도록 한결같이 맑은 물을 내어주는 약수터가 고맙지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