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이 글은 제 6사단 청성부대의 신병교육대대에 교육소집되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쓴 것입니다.
6사단과 신병교육대대, 각 간부와 기간병들을 음해하거나 깎아내리려는 것은 절대 아니며, 6사단과 6사단 신병교육대대의 무궁한 발전과 교육소집되어 교육을 받으실 분들의 건강을 빕니다.





Survival BlueStar
6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살아남기 - part 4. 필수암기


- 필수암기

군에서는 필수적으로 암기해야 할 것들이 있다. 모르면... 고달퍼지므로 잘 외우자. 뭐, 들어가기 전부터 미리 외울 필요는 없고, 가서 열심히 따라하다보면 자연적으로 외워진다. 그냥 이런게 있다는 것만 알아두자.


1. 애국가
1 절 :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2 절 : 남산위에 저 소나무 철갑을 두른듯, 바람서리 불변함은 우리 기상일세.
3 절 : 가을하늘 공활한데 높고 구름없이, 밝은 달은 우리가슴 일편단심일세.
4 절 : 이 기상과 이 맘으로 충성을 다하여 괴로우나 즐거우나 나라 사랑하세.
--> 애국가는 일조점호를 포함한 각종 행사에서 부른다. 보통 1절을 주로 부르지만, 일조점호 시에는 일직사관이 하라는 걸 바로 시작해야 하므로 준비할 필요가 있다. '지금부터 애국가를 실시하겠다. 애국가는 3절. 하낫, 둘, 셋, 넷~!' 하면 시작해야 하는거다.


2. 행정반 출입요령
"필승! XXX번 훈련병 OOO입니다. 행정반에 용무가 있어서 왔습니다.용무는 XXX입니다."
"필승! 용무마치고 돌아가보겠습니다."
--> 행정반이라고.. 간부들과 기간병들이 일 하는 곳이다. 2소대 내무실 바로 옆이다.(고로 2소대는 장소가 안 좋다.) 출입시 꼭 저런 형식에 맞추어 보고해야 한다. 배식담당(이하 배식)이나 식수담당(이하 물당)은 취사장에 들어갈 일이 많은데, 취사장도 위와 비슷한 형식으로 하면 된다. '행정반'을 '취사장'으로 바꾸면 된다.


3. 육군복무신조
우리는 국가와 국민에 충성을 다하는 대한민국 육군이다.
하나, 우리는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조국통일에 역군이 된다.
둘, 우리는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지상전에 승리자가 된다.
셋, 우리는 법규를 준수하고 상관의 명령에 절대 복종한다.
넷, 우리는 명예와 신의를 지키고 전우애로 굳게 단결한다.
--> 일조점호(기상 직후), 일석점호(취짐 직전)마다 하므로 외우자. 일석점호 때엔 지휘자의 선창 후에 하고, 일조점호는 간혹 그럴 때도 있으나 대부분은 지휘자(일직사관)가 '육군복무신조~!' 라고 외치면 바로 복명복창하고 줄줄이 읊으면 된다.


4.사단가 3절까지
1 절 : 조국의 통일과 독립을 위하여 맹호에 기세로 싸우고 이겨,
새세기 선두에 이름을 떨치려 강철로 뭉쳐진 육사단이다.
2 절 : 내겨레 자유와 평화를 위하여 악랄한 오랑캐 휘몰아치며,
초산에 용문산 적들을 소탕한 전공에 빛나는 육사단이다.
3 절 : 반만년 역사에 빛나는 내조국 삼천리 강산에 방패가 되어,
생명을 바쳐서 오늘도 싸우는 백~전 백승의 육사단이다.
후렴 : 승리에 청성기를 높이 날리며, 부르자 우렁하게 우리에 개가를
물과 불을 가리랴 우리는 용감히 싸운다! 육사단~ 육사단~ 대한의 육사단~
--> 입소식 때부터 시작하여 줄창 부르는 노래이다. 퇴소식 때는 3절까지 다 부르므로 미리미리 익히면 좋다. 이외에도 전우, 멸공의 횃불, 멋진 사나이 등을 부른다. 아래의 url에서 군가를 듣거나 악보를 볼 수 있다.
http://www.katc.mil.kr/csource/bbs/zboard.php?id=test


5.총검술
연무형 17개 동작 :
찔러 - 때려 - 비켜 우로 찔러 - 비켜 우로 베고 때려 - 돌려쳐 - 막고 차고 돌려쳐 - 비켜 좌로 찔러 - 좌로 막고 차고 돌려쳐- 좌로 돌아 - 좌베어 - 우베어 - 비켜 좌로 제치고 돌려쳐 - 길게 찔러 - 뒤로 돌아 - 좌 제치고 베고 찔러- 우 제치고 찔러 - 우로 돌아 - 쉬어
--> 총 17개 동작인데 퇴소식 빼고 마지막인 교육사열 때 한다. 기본동작/연무형 구분동작/연무형 연속동작 순서로 하는데, 연속동작 이전에는 동작을 명령해 주지만 연속동작은 맨 처음 '연무형 연속동작으로 찔러~!' 라는 구령만 주고 그 이후엔 호루라기를 불어준다. 그러므로 이 17개 동작을 다 외우고 있어야 한다. 머리로 외우기보다는 몸으로 연습해서 몸이 외우고 있으면 좋다.


6.청성훈
우리는 천하에 제일가는 청성의 용!사!다!
우리는 압록강 물을 마신 청성의 용!사!다!
우리는 싸우면 필승하는 청성의 용!사!다!
우리는 조국을 수호하는 청성의 용!사!다!
-> 교육사열 때 하는 것으로 절도와 패기가 필요하다. 아마 각 소대의 훈육분대장들이 미리미리 하는 법을 알려줄 것이다. 청성훈은 청성교육관 뒷편에 쓰여있다.


7. 복명복창
풀이하자면, 명령을 그대로 따라 외친다.. 쯤 될 것이다. 상급자나 지휘자가 명령을 하면 그 명령을 외친 후 동작을 하는 것이다. 즉, '좌향좌!' 하고 명령하면 '좌향화!' 외치고 움직여야 한다. 안 외치고 그냥 움직이면 혼나니까 조심할 것. 하지만, 모든 명령에 복명복창을 하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가', '제자리 걸어가' 등은 복명복창 하지 않으며, '차렷', '열중쉬어', '쉬어' 등도 안 한다. 경례(xx에 대하여 경례, 밧들어 총, 바로 등)도 안 한다. 그런 걸 알아두지 않으면 헷갈려서 나와 동기를 곤궁에 빠뜨릴 수도 있다.


8. 쉬어 자세에서 대답
차려, 열중쉬어는 알고, 그냥 '쉬어'는 열중쉬어에서 팔만 내리면 된다. 오른발은 지면에 붙이고 상체나 왼다리는 조금 움직이며 풀어줄 수 있다. 즉, 차려, 열중쉬어는 부동자세지만 쉬어는 부동자세는 아니다. 그렇다고 이야기 하면 혼난다. 열중쉬어나 쉬어에서 대답을 해야할 때에는 다시 차려자세로 한 후에 대답해야 한다. 즉, 열중쉬어 중에는 바로 차려해서 대답하고 다시 열중쉬어, 쉬어 자세에서는 열중쉬어 자세를 거쳐 차려 자세를 한 후에 대답을 하고 다시 열중쉬어를 거쳐 쉬어 자세를 한다.


9. 질문에 답변
중대장 이상(대대장, 부사단장, 사단장 등)의 간부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은 다음과 같은 방법이 정해져있다.
'ooo번 훈련병 아무개, 중대장님(혹 대대장, 부사단장, 사단장) 질문에 답변드리겠습니다.' 주절주절 이야기 하고.. '이상입니다.'


10. 상급자와 악수하기
하급자가 악수를 청하는 경우는 없다. 상급자가 악수를 청하면 차려자세에서 오른손만 내밀고 눈은 상급자의 눈과 맞춘다. 손을 꽉 쥐지 말고 그냥 상급자에게 맡기며, 역시 팔도 흔들지 말고 상급자에게 맡긴다. 상급자의 손과 마주치는 동시에 관등성명을 말한다. 표창이나 상장, 선물을 받는 경우에는 관등성명 이후 '감사합니다.'를 붙여주면 된다. 허리를 굽히거나, 상급자의 손을 두 손으로 잡거나, 웃거나, 다른 곳을 보거나, 움직이거나(기본은 차려자세, 즉 부동자세) 하면 안 된다.


11. 관등성명
이것 참 하기 힘든데, 상급자가 날 보고 있거나 내 물건이나 관물대를 보고 있을 때, 나를 부를 때나 지적할 때에는 관등성명을 대야 한다. 즉, 자신의 계급과 이름을 말 하는 것인데, 훈련병은 'ooo번 훈련병 아무개' 라고 외치면 된다. 퇴소식 하는 날부터는 이병이 되므로 '이병 아무개'로 하면 된다. 관등성명과 동시에 오른손을 번쩍 들어야 하고, 만약 앉아있을 시에는 일어나며 하면 된다.


12. 보고.
보고에는 여러가지 보고가 있지만, 대부분 중대장 훈련병이 하고 또는 소대장 훈련병이 일조점호 시간에 중대장 훈련병에게 하거나, 일석점호 시간에 일직사관에게 하는 보고가 있다. 이는 일반적인 훈련병이 하지 않으니 빼고.. 여러 훈련병들이 어디서 무얼 하고 있든 상급자(즉, 부대 내 모든 사람. ㅠ.ㅠ)가 지나가면 제일 먼저 본 사람이 '쉬어~!' 라고 하면, 나머지는 동작그만 이다. 그 자리에 소대장 훈련병, 부소대장 훈련병, 분대장 훈련병이 있다면 그들이 뒤를 이으면 되고, 이들이 없다면 '쉬어~!'라고 외친 사람이 다음을 계속한다. '필!승! 제 x 소대, oo 중.' 이러면, 대부분은 쳐다도 안 본다. (ㅠ.ㅠ) 간혹 경례를 받아주는 맘씨 좋은 사람도 있고, 보고 받은 후에 '쉬어.'라고 말을 해 주는데, 그 때 보고 했던 사람이 나머지 사람들에게 '쉬어~!' 라고 다시 말 해야 하던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다. 이건 내무실에서 놀고 있다 누가 들어왔든, 밖에서 전투화 수입하다 누가 지나가든, 밥 먹으려고 식당 앞에서 서 있는 거든.. 항상 해야 한다.
개인 정비 중, 전투화 수입 중, 점호 청소 중, 점호 준비 중, 식사 대기 집합 중, 식사 대기 중, 식사 후 대기 중, 교육 집합 대기 중... 등등.
아, 같은 소대원들끼리만 있으면 자기 소대를 밝히면 되지만, 다른 소대원들과 섞여있으면 '필!승! 제 4중대 oo 중.' 이라고 하면 된다.


13. 기준.
이 역시 체육 시간에 많이 하던 것 중 하나인데, 대형을 조정할 때 훈련병 한 명을 지목해 기준을 삼게 된다. 중대 전체가 모여있을 경우는 '각 소대 좌(혹은 우)측 선두 기준' 이라고 명령하기도 한다. 아무튼, 자기가 기준으로 지목되면, 'xxx번 훈련병 아무개' 라고 관등성명을 외친 후 '기준~!!'이라고 외침과 동시에 왼손을 든다. 왼손!! 오른손이 아니다.





이 글은 저의 개인적인 추억과 동시에 창작물입니다. 앞으로 6사단 신교대에 가실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보고자 쓴 것으로, 글 전체 혹은 일부의 무단 도용을 금합니다. 게시판 링크를 걸더라도 제게 미리 메일 등의 연락을 주신 후에 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글은 제 홈페이지와 특례넷( http://www.tukre.net )에만 올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상영 2009.02.24 23:22

    아들을 찾아주십시요

    • BlogIcon 자유 2009.02.26 09:21 신고

      훈련소에 입소한 아드님 찾고 싶으시다면, 이 곳에 글 쓰시는 것보다 6사단 신교대에 연락해 보시는 것이 빠르겠어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