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태명 고민

♡/육아일기 | 2008. 9. 12. 09:07 | 자유

임신 6주 경의 태아 모


임신 테스트 양성이 나온 후부터 했던 고민 중 하나가 바로 어떤 태명을 지어줄까 하는 것이었다. 주위에서 보면 예쁜 태명을 지어서 태담을 하거나 태교하는데 부르곤 하던데, 우리는 어떤 이름을 지어주어야 하나...

제주도에 가서 한라산의 정기를 받아 생겼으니 '한라'라고 할까 처음에 생각했었다. 그러나 생각해 보니 받침이 있는 글자로 끝나야 '~~이'라고 귀엽게 부를 수 있겠더라. 그래서 받침 있는 글자로 끝나는 걸 생각해 보는데 마땅한 것이 없었다. 한라산에서 한라, 제주도에서 제주 모두 받침 없이 끝났다. 그렇다고, 우리가 묵었던 숙소 근처의 해수욕장 이름인 '함덕', 이건 너무 푸근하고 말이다. :) 동생이 생각해낸 제주 특유의 오름에서 딴 '오름이'도 있었고, 똑똑하게 자라라고 어머니께서 생각해 내신 '총명이'도 있었다.

아무래도 맨 처음에 생각했던 '한라'가 마음에 드는데, 아무래도 뒤가 예쁘게 끝나지 않아, '한라둥이'라고도 해 보았다. 그러다, 그냥 '한라'로 낙찰! 약 1주일 간 고민했지만 받침 없이 끝난다고 크게 문제될 것도 없고 해서 이렇게 정했다. 이제는 가끔 색시에게 한라엄마~ 이렇게 부른다. :)

' >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해지는 입덧  (2) 2008.09.28
임신으로 인한 급격한 변화  (2) 2008.09.17
보건소에서 누리는 임산부 관련 무료 서비스  (0) 2008.09.13
태명 고민  (6) 2008.09.12
임신의 확정징후, 첫 번째 초음파 사진  (5) 2008.09.06
임신 테스트 양성  (4) 2008.08.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모노마토 2008.09.12 12:40

    한라산의 정기를 받아 태어나면~ 건강에는 문제가 없겠군요!!

    • BlogIcon 자유 2008.09.12 15:28

      네, 건강할거에요~! :)
      모노마토님 결혼 축하드리고, 어서 2세도... ;)

  2. BlogIcon 선주 2008.09.13 01:07

    들리는 말에는 '당직이', '라꾸' 라고 불렀다던 전공의 커풀도 있었답니다. :)

    • BlogIcon 자유 2008.09.13 15:36

      아이고... 선주님 이야기를 듣고는 재미있어 해야 하나, 한탄을 해야 하나 고민이 되는군요. :)

  3. 가와이욘 2008.09.17 02:11

    베이비 태명이 한라구나~ ^_^
    자꾸 부르면서 태아랑 연결지어서 생각하다보면
    어떤 태명으로 짓든 엄청 귀엽고 사랑스런 이름처럼
    느껴지게 되는게.... 자기자식^^;;인 것 같아.

    우리 희재는 둥둥이였는데.. ㅋㅋㅋ

    암턴~ 윤미나 한라나... 건강이 제일 우선이니까~
    잘 먹고 잘 자는게 가장 좋은 것 같어.
    신경 많이 써주렴~

    • BlogIcon 자유 2008.09.17 18:55

      밤에 침대에 누워서 윤미 아랫배를 쓰다듬으며 한라랑 이야기 나누고 있어. :) 태담 치고는 좀 빠를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좋더라구. :)
      언제나 윤미와 한라를 위해 준비된 자세로 임하고 있음!! 이상 무!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