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2일째...

배부르게 점심식사를 하고 다음 행선지로 퍼시픽랜드를 선정했다. 우선, 우리가 다시 남쪽으로 내려왔고, 퍼시픽랜드의 돌고래쇼가 나름대로 유명하며, 미리 지난 주에 예매를 통해 성인 1.2만원인 입장료를 25% 할인받아 9천원에 표를 사 두었기 때문이었다. 집에서 떠나기 전 3일 내내 비 온다는 예보를 보고 우울했었지만, 이 곳의 날씨는 일기예보가 무색해질 정도로 햇살이 내리쬐고 있어서, 태양을 피하고 싶어 실내로 들어가기로 한 것이다.

원래는 오후 5시 공연을 예약해 두었던 것인데, 점심 먹고 나온 시각이 2시 경이라 3시 공연을 보기로 하고, 퍼시픽랜드에 연락해 보았다. 나의 예상대로 지정좌석제가 아닐터라 시간에 상관없이 공연시간에 맞추어 오기만 하면 입장할 수 있다는 답을 받고 퍼시픽랜드로 갔다. 중문단지 안에 있는 퍼시픽랜드에 도착해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나니 2시 반. 1시 반 공연을 본 사람들이 막 나오고 있는 참이었다. 돌고래쇼 말고도 주위에 둘러볼 것들이 있다지만, 햇살이 너무나 강하고 날이 더워서 그냥 일찍 들어가 시원한 곳에 앉아서 쉬면서 좋은 자리를 선점하기로 했다.

사실, 난 그 동안 돌고래쇼를 직접 본 적이 없었다. 딱히 봐야 할 충동을 느끼지 못 했던 것이 가장 큰 이유였겠다. 그런데, 퍼시픽랜드 돌고래쇼장에 딱 들어선 순간, 약 20여년의 시간여행을 통해 1980년대로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 요즘엔 정치와 정부하는 일도 70,80년대로 복고하고 있더니만, 이 곳도 그 흐름을 따르고 있나보다. 내가 초등학생, 아니 국민학생일 때 봤던 유원지의 매점이 돌고래쇼장 앞에 있었고, 수족관이라고 자그만하게 마련된 곳 역시, 20여년 전 어머니 아버지 손 잡고 처음으로 가 봤던 63빌딩 수족관보다도 훨씬 못한 수준이었다. 돌고래쇼장 내부 역시도 딱 20년 전 시설을 보는 듯 했다. 쇼를 보기도 전에 낙후된 시설에 낙담을 하고 말았다.

날이 워낙에 더워서 시원한 음료수 하나씩 매점에서 사서 돌고래쇼장에 들어가 가운데 앞쪽으로 앉아 기다렸다. 맨 앞이 제일 잘 보이겠지만, 쇼를 진행하다보면 물이 튀기도 한다니, 적당히 떨어져있는 편이 나아보였다. 쇼가 시작하려면 20여분 가량 시간이 남아있는데, 돌고래 두 마리가 스르륵 나와서 수족관을 유유히 헤엄쳐 다녔다. 한 마리가 꽤나 작고 큰 녀석을 졸졸 따라다니며 똑같이 따라하는 걸 보아, 퍼시픽랜드 홈페이지에 공지되어있던 올 6월에 태어난 새끼 돌고래인가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부 원숭이쇼



첫 막은 원숭이들이 맡았다. 나도 이제 어른이 되어버려서 동심을 잃은 것인지, 원숭이들의 쇼가 마냥 재미있지는 않았다. 그저, TV에서 하도 많이 봤던 그 원숭이쇼를 직접 눈 앞에서 볼 수 있었다는 정도의 감흥만 느꼈달까. 하지만, 아이들이라면 무척 좋아하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실제로 많은 아이들과 상당수의 관객 모두 원숭이들의 행동 하나하나에 탄성을 지르고 박수를 치며 좋아했다. 위 사진 속 왼쪽에 보이는 세라복 입은 언니가 쇼의 50%는 책임진다고 할 정도로 능력이 대단했다. 이 언니 혼자만 마이크를 가지고 있는데, 쇼진행부터 시작하여 마치 무성영화 시대의 연사와도 같이 사육사와 동물 사이의 대화도 처리하다, 관객의 호응이 적어지면 박수를 유도하는 등 고군분투를 했다. 원숭이쇼 이후의 쇼들에서도 역시 이 언니의 대활약이 계속 되었다.

01


안내되었던 것과 달리 2부로 돌고래쇼가 진행되었다. 총 네 마리의 돌고래가 나와 쇼를 했는데, 1부 원숭이쇼보다는 조금 더 흥미로웠다. 아무래도, 돌고래가 갖는 신비로움 때문이었나보다. 돌발상황이었는지 설정이었는지, 아무래도 돌발상황처럼 보였던 한 돌고래의 삐침과 일탈은 또다른 웃음을 가져다 주었다. 한 녀석이 혼자 삐쳤는지 사육사의 말을 듣지 않고 한 쪽 구석에 가서 가만히 있으며 묘기 보이기를 거부하다 한참만에 돌아왔었다. :) 돌고래쇼를 보면서, 저걸 어떻게 훈련시켰을까 하는 궁금함이 생기게 되었지만, 알 방법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3부 바다사자쇼



마지막으로 3부 바다사자쇼가 이어졌다. 바다사자들에게 정말 미안하게도, 이 녀석들보다 더 크고 눈길을 끄는 돌고래들이 먼저 쇼를 해 버리는 바람에, 바다사자쇼는 아무래도 좀 김이 빠진듯한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가 없었다. 홈페이지 안내나 돌고래쇼장에 걸린 현수막에도 원숭이-바다사자-돌고래 순으로 쇼 하는 것으로 되어있던데, 무슨 사정이 있었나보다. 아무튼, 바다사자쇼에는 원숭이쇼나 돌고래쇼와는 조금 다른 바다사자들의 능청함이 있어서 재미있었다. :)

약 50분 정도 진행되는 쇼가 다 끝나가자, 혼자 쇼의 50% 이상을 책임지던 언니가 어린이 친구들을 유혹하기 시작했다. 비용을 지불하면 동물들과 사진 찍을 수 있게 해 준다는 내용이었고, 이 때 나가지 않으면 나중에 한꺼번에 나갈 때 너무 몰려서 퍼시픽랜드를 빠져나가는 것 자체가 힘드리라는 생각에 일찍 자리에서 일어났다.

쇼의 내용은 워낙에 TV를 통해 많이 봤던거라 특별이 신기하거나 그런 건 없었지만, 직접 본다는 정도의 의의는 있었다. 그래도, 아이들 있는 집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코스일 것이다. 위에서도 이야기 했듯, 돌고래쇼 및 시설에 대한 투자가 너무 없다는 것이 여실하게 보여 실망스러웠고, 동물과의 사진이나 퍼시픽랜드에서 야심차게 시작한 요트사업 등 부수적 돈벌이에 너무 치중하는 모습을 보여 아쉬웠다. 새로운 사업에 투자하는 것도 좋지만, 지금의 퍼시픽랜드를 있게 한 기존의 돌고래쇼에도 조금 더 투자해 준다면 훨씬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며 주차된 차 문을 열었더니...

제주도의 뜨거운 햇살에 달구어진 차 속에서 뜨거운 공기가 나왔다. 마침 바람이 좀 불어서 문을 몽땅 열고 뜨거운 기운이라도 잠시 빼낸 후 에어콘을 틀어봤는데 에어콘에서도 뜨거운 바람이 나왔다. :) 그냥 기다린다고 시원해지지도 않을거고, 뙤약볕을 피하기 위해, 그리고 몰려나올 사람들을 피해 우선 퍼시픽랜드 밖으로 나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