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신혼생활

오랜만에 즐기는 여유있는 주말

지난 몇 주간 참으로 바쁜 주말을 보내왔다. 결혼하고 나면 총각 때와 다르다고 이야기 해 주던 기혼자 클럽 친구들의 이야기가 현실이 된지도 벌써 1년 하고도 반이 지났지만, 그래도 결혼으로 인해 더욱 많아진 가족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들이 소중하다고 느끼고 있다. 우리집 대소사는 연중 두 번의 상승기를 가지고 있는데, 본가 대소사가 가을~겨울에 걸쳐있고, 처가의 대소사가 봄~여름에 걸쳐있다. 그리하여, 지금은 주로 처가 대소사가 있는 와중에 본가의 일도 겹치고 하다보니, 여름방학 시작 이후 색시와 나 둘만이서 쉬면서 보냈던 주말이 없었나보다.

느즈막히 일어나, 있는 사람들만이 즐긴다는 브런치를 해보았다. 브런치라고 따로 멋지게 차린 건 없고, 엇그제 장보다가 사온 호밀식빵을 전자렌지에 살짝 데우고, 지지난 주말에 처형께서 주신 샌드위치용 슬라이스햄 굽고, 슬라이스 치즈 몇 장 꺼낸 후, 지지난 주 본가 부모님께서 가득 주신 방울토마토로 만든 토마토머멀레이드(조만간 제대로 사진 찍어 올려보겠다.^^)와 우유를 함께 먹었더니, 정자동 까페거리에서 파는 브런치 못지 않았다. :)

밀려있던 집안 청소를 열심히 하고 나니 비도 부슬부슬 내리는게 습도도 높아 집에만 있기가 좀 그랬다. 그래서, 우리도 오랜만에 된장짓 좀 해보자고 해서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을 들고, 인터넷으로 구한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가지고 동네 스타벅스로 출동했다. :) 역시, 시원한 매장, 들어서자마자 땀이 가신다. 인터넷을 통해 시중가의 50% 선에서 구입한 기프티콘을 제시하고, LGTelecom 멤버십카드로 무료 사이즈 업그레이드도 받고, 둘이 시원한 소파에 앉아 열심히 책을 읽었다. 

오랜만에 해 본 된장짓. :) 스쿠버 여행책을 읽으며...

 내일은 우리 색시와 또 어떤 스케쥴로 재미있게 보내야 할지 기대된다. :)

' > 알콩달콩신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년 반도 안 되어 다시 지른 TV, 42PG30D  (12) 2008.10.17
드디어 확인!! 자유 Jr.  (54) 2008.09.07
오랜만에 즐기는 여유있는 주말  (4) 2008.08.02
드디어 가본 캐리비안 베이  (16) 2008.07.17
가정의 달 5월 첫 주말 정리  (14) 2008.05.06
결혼 1주년  (18) 2008.02.06

태그

  • BlogIcon 선주 2008.08.03 08:33

    함께 국시 공부를......

  • BlogIcon Meek 2008.08.11 17:21

    저희도 주말 마다 이런 저런 가족모임에 참가 하면서... 힘들고 귀찮다가 보다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참 기분 좋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가끔 특별한 일정이 없는 날..... 오랫만에 스타벅스 들러서 된장부부(?) 한번 해봐야겠어요~
    스타벅스 안 가본지 1년이 다 되어 가는것 같네요... 지금 마눌님 만나기 전에는
    혼자도 자주 가는 스타벅스 였는데 말이죠.. ^^;

    • BlogIcon 자유 2008.08.17 14:45 신고

      가족들과 함께 하는 시간만큼 즐거운 것도 없죠. :) 저희는 이번 주말에 또 양가 방문 순회공연을 마치고 돌아왔답니다. :D
      금/토 일정 돌았으니, 오늘 오후엔 색시랑 나가서 데이트 좀 해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