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예물 반지

♡/준비 | 2006. 12. 24. 20:09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이아몬드 반지

어제 한복 맞추고 난 후 잠시 예물을 보러다녔지만 정하지 못했는데, 오늘은 확실히 정해보자고 다시 종로에서 민들레 아가씨를 만났다. 나야 별 선택권이 없기도 하고, 나보다는 민들레 아가씨 마음에 들어야 하기 때문에 민들레 아가씨가 어제 가본 곳 중 마음에 드는 곳이 있다해서 그 곳에 바로 가기 전 한 두 곳 더 들러봤는데, 역시나 더 좋은 조건은 없었다. 그래서, 그 곳으로 고고싱~!

어제는 문 닫을 때 가서 손님들이 없었는데, 오늘 가보니 두어팀이 상담을 받고 있었다. 정말 한참을 기다린 후에 우리 차례가 돌아왔다. 어제 설명 들었던 것 대강 다시 복습하고, 민들레 아가씨가 원하는 디자인으로 정했다. 헌데, 우리 앞서 상담 받았던 한 커플들을 보니 다이아몬드 셋트 뿐만 아니라 진주 셋트도 하고 여러가지 하던데, 그걸 본 민들레 아가씨 눈에 '부러워~' 라고 쓰여있는게 보였다. 게다가, 그 곳 사장님 마저도 '셋트로 하세요~' 하시질 않나. 결국, 돈 없는 나는 허풍을 칠 수 밖에 없었다. '10년 뒤에 물방울 다이아 사 줄게~!!! 진주는 내가 다이빙 해서 따다 해 주고!!!' 그랬더니, 웃으며 좋아하는 민들레 아가씨. 이런 날 이해해 주어서 정말 고맙다. 달랑 반지 하나 해 주면서 툴툴거리는 나를 사랑해 줘서 고맙고. 그나저나, 뒷감당은 어쩌지?

이렇게 반지 하나 달랑 예약해 놓고 나왔다. 너무 간단한 듯도 하지만, 없는 살림이다보니... :)

사실, 어제 어머님들 들어가시고 나서 민들레 아가씨랑 이야기하다가 예단을 아예 하지 말자는 이야기를 했었다. 예단 주고 받는거 너무 형식적으로 유치하다는 생각도 있고, 어짜피 그렇게 돈 쓴만큼 양쪽 집에 힘이 들기도 하고 말이다. 그래서 집에 돌아가 어머님들께만 말씀드려보곤 했었지만, 아무래도 그 최소한의 예단마저도 내 마음대로 빼버리면(오래전부터 지속된 '아무것도 필요없어요~!'란 나의 주장 덕분에 이미 빠질 것은 다 빠져있는 상태지만..) 안 될 것 같아, 예단은 그냥 어제 어머님들께서 말씀 나누신데로 진행하기로 다시 오늘 합의봤다. 이랬다가 저랬다가 왔다갔다. :) 그래도 한가지 하면 안 되는 것은 확실히 정했다. 나와 민들레 아가씨의 예복. 어짜피 양복 새로 맞춘다고 해 봐야 입을 시간이 없기 때문이다. 스튜디오 촬영하는 날과 결혼식 당일에는 빌린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을거고, 식 끝나면 한복 입고 폐백하고, 인사 드릴거고, 여행 떠날 땐 편한 옷 입을거니까 말이다.

하나하나 준비해 가고 있다. :)

' > 준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 다니기  (30) 2007.01.07
지는 것이 이기는 것  (32) 2007.01.04
예물 반지  (10) 2006.12.24
한복을 맞추다.  (0) 2006.12.23
신혼집, 중도금 치르다.  (4) 2006.12.01
신혼집 구하다.  (0) 2006.11.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낙화유수 2006.12.29 14:21

    예물을 많이 못했다고 서운해 마라...
    민들레아가씨가 자유에게는 보석이고...
    자유의 성실함이 민들레아가씨에게는 황금이 되리니.......

    그 보석들이 먼 훗날 더 밝게 빛날거다.

  2. BlogIcon Laeela 2006.12.29 21:26

    그래도 행복해 보여요 ^^

  3. BlogIcon 귤소녀 2006.12.30 01:07

    낙화유수님 마치 주례선생님같아여^^ ㅎㅎㅎ
    결혼준비 하시느라 바쁘시겠어요.. 제친구도 결혼한다고 예식장알아보던데 가장빨리하는게 반년후라던데.. 결혼하려고 기다리는사람이그렇게 많다는생각하니까 이상하더라구요

    • BlogIcon 자유 2006.12.30 11:55 신고

      아예, 낙화유수님께 주례를 부탁드려 볼까요?? 잘 해 주실텐데... :)
      예식장은 여름방학에 미리 예약해 두어서 한 시름 놓았어요. 저도 몰랐는데, 반년 정도는 일찍 예약해야 한다더라고요. 나중에 하실 때 참고하세요. ;)

  4. BlogIcon Kevin 2006.12.30 12:15

    양가의 평화를 위해서는 다른 분들이 원하는대로 움직이는 것이 편하죠. 다만 정도가 넘어갈때에만 나서는 것이...

    제 경우는 보석류의 예단보다는 가구, 전자기기 쪽으로 중심을 두었습니다. 보석이야 무엇에 쓰겠습까만, 전자기기 (즉, 장난감) 은 언제든지 ^^

    • BlogIcon 자유 2007.01.01 10:38 신고

      Kevin님의 말씀을 깊이 새겨두어야겠습니다. 제가 너무 나서려고 했더니만 문제가 점점 커지더라고요. 뒤로 물러나 있으려고요. :)

      저 역시도 Kevin님과 같이 하고 싶은데, 사정의 여의치 않아 그 부분이 대폭 삭감될 듯 하네요.
      (ㅠㅠ)

  5. BlogIcon gray 2007.01.02 18:13

    그저 부러울 뿐입니다.

    혼자 집에다 가구를 채우려니 힘도 들거니와 영 재미가 없네요. -.-;
    역시 누군가와 함께 채워야 제맛일텐데 말이죠.. ㅜ.ㅜ

    • BlogIcon 자유 2007.01.03 00:16 신고

      그러니 어서 함께 하실 분을 찾으세욧~!!
      재산세 납입 영수증을 가슴에 붙이고 다니시는게 약간의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