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지난 번에 눈병 때문에 친구를 찾아가 진찰 받고 약도 받아온 적이 있었다. 친구가 알려준 용법에 따라, 점안제는 하루 한 두 번, 안연고는 하루 한 번 사용하고 있다. 안연고를 바르고 눈 위에 뜨거운 물수건 등을 올려서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해 주면 좋다고 했는데, 아무래도 가만히 누워있기가 여의치 않아서 그건 시키는데로 하지 못했다.

Patch Adams 1998

Patch Adams 1998

오늘 자기 전 안연고를 바르고 잠자리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느낀 바가 있어서 다시 일어나 맥북을 열었다. 백색의 반투명한 안연고를 눈에 바르면 처음에야 눈꺼풀 가장자리의 눈썹에 달라붙어있지만, 몇 번 눈을 깜빡이게 되면 안연고가 눈 구석구석 고르게 퍼진다. 완벽한 동적평형을 이루지는 못할테지만, 그래도 꽤 잘 퍼지는데, 아무래도 가운데 부분은 연고가 많이 남아있게 된다. 눈을 계속해서 깜빡이면 점점 더 동적평형에 가까워지게 되고, 그러는 동안 미처 생각지 못했던 느낌을 받았다. 바로 안연고 때문에 오른쪽 눈에 흐릿한 상이 맺히고 있었다는 것을 느낀 것이다.

나안시력(의학적으로는 최대교정시력이 중요하다지만..)이 매우 나쁜 편인 나이지만 그래도 안경의 도움으로 별 불편함 없이 세상을 잘 보고 살아왔는데, 안연고를 바르고 앞이 뿌옇게 되다보니,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사람들 생각이 났다. 그렇지 않아도 요즘 배웠던 안과 내용 중에 여러가지 이유로 눈에 문제가 생겨 잘 보이지 않거나 시력을 상실하는 경우를 많이 봐왔는데, 내 시야가 흐려지는 것을 직접 경험했더니 강의와 책을 통해 들었던 이야기가 가슴으로 느껴지기 시작했다. 마치, 작년 빨대 이야기처럼 말이다. 더욱 제대로 느껴보기 위해 왼쪽 눈을 감았더니 가관이었다. 세상이 온통 울퉁불퉁, 어른어른 거리는 것이 아닌가.

이런 시도가 정말 아무 것도 아닐지 모르겠다. 하지만, 머리로도 아는 것이 중요하지만 가슴으로 느껴본 적이 있다면, 아픈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 더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도 필요하다는 rapport 형성에도 도움이 많이 될테고 말이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 안 남았다, 마지막 스퍼트!  (4) 2006.11.18
졸린 사람들, 이거 한 번 먹어봐!!  (12) 2006.11.15
안연고가 내가 준 가르침, 공감하는 의사  (6) 2006.11.14
문족 보고 말해요  (8) 2006.11.14
효영아, 결혼 축하해  (0) 2006.11.11
눈병  (8) 2006.11.08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주 2006.11.14 09:14

    환자가 되어보면 좀 도움이 될 지도.. -0-

    • BlogIcon 자유 2006.11.14 18:19

      맞아요, 그러면 도움이 많이 될거에요.
      하지만!! 그 기억이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는거...

  2. BlogIcon 울보 2006.11.14 11:36

    환자가 되어보세욧 :)

    • BlogIcon 자유 2006.11.14 18:20

      그 때 안과 진료 받으러 가서 환자가 되었지요. 다른 환자랑 다르게 선생님들이랑 농담 따먹기를 했지만 말이에요.

      똑같은 것을 하더라도,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말 한 마디, 행동 하나에 따라 반응이 무척 다를거에요. 명심해야겠어요.

  3. BlogIcon ENTClic 2006.11.15 17:37

    ㅎㅎ..좋은 경험 하셨네요. ^^
    그런데 막상 일터에 나오면 이런 저런 생각할틈없이 바쁘게 돌아가는게 현실이죠.
    외국처럼 몇 안되는 환자를 오랫동안 볼수 있으면 좋을텐데 지금 한국은 라포트는 커녕 환자 얼굴한번 제대로 보기도 힘듭니다.
    이렇다보니 양질의 진료가 이루어질수 없지요..-.-"

    • BlogIcon 자유 2006.11.16 14:18

      열심히 수련 받고 있는 친구들이랑 이야기 해 봐도 선생님과 같은 이야기를 해 주더군요. 그래도 이런 마음을 가져 본 적이 있는가, 혹은 현실에서는 어려울지라도 마음 만이라도 가지고 있는가.. 그렇다면 결과가 조금은 다르지 않을까~ 하고 순진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

      면담이 생명인 정신과에서 조차도 수가 때문에 면담을 오래 하지 못한다고 하던걸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