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T3 사건의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오늘 또 황당한 일을 겪었다.
겪었다기보다는 옆에서 봤다.

요즘 알바하는 곳, 스노우보드 장비를 파는 곳이다. 데크, 바인딩, 부츠만을 판매하는데...
직접 방문하여 부츠를 구입해 갔던 N씨.. 어제 부츠가 너무 작다며 더 큰 사이즈로 교환해 달라는 연락이 왔다. 직접 신어봤을 때 괜찮다고 해서 가져갔는데 말이다. 그리고 한 번 신어봤다고해서 교환을 요청한 것인데...

오늘 배송되어온 부츠를 보니... 뜨어어~! (@.@)
바닥에는 흙과 모래가 붙어서 물로 씻어낸 흔적, 그 부츠가 마침 간이 아이젠이 있는 모델인데 그 금속 아이젠이 거친 바닥에 상처 입은 흔적, 게다가 그 상처에는 이미 녹이 피어있고, 부츠 곳곳에는 바인딩에 결합하여 눌린 흔적까지... 도저히 한 번 신어본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중고가 되어있었다.

직접 통화한 것은 아니었지만, 통화내용을 들어보니 가관이었다.
N씨 曰, 자기는 한 번 보드장에 나가 신은 것이고, 교환해 준다고 했으니 교환을 해 달라는 것이다.(교환을 해 준다고 했었을 때는 부츠를 돌려받기 이전이라, 한 번 실내에서 신어본 것이라 생각하고 그렇게 말한 것이었다.) 도리어, 부츠를 직접 신어보고 사 갈 때 제대로 안내해 주지 않아 이렇게 되었으니 책임을 지라고 나오는 것이 아닌가.

한 번 신어봤다는 것에 대한 정의(?)를 어떻게 내려야 할지, 통화내용을 들으면서 고민에 빠지게 되었다.
보드장 눈밭에서 굴른게 한 번이란 말인가. 상식적으로.. 흙과 모래가 뭍어있고, 그걸 물로 씻은 흔적과, 보드를 탔던 흔적(바인딩 결합 흔적)에 금속부분의 상처와 녹까지.. 도대체 이걸 새것이라 볼 수 있다는 말인가?
이건 마치.. 스프린트용 운동화를 사서, 물에 젖은 트랙에서 100미터 달리기를 한 번 해 보고, 운동화 바닥에 운동장 흙 뭍어있던걸 물로 씻고, 스파이크에 상처나고 녹 슬어있는 걸 크기가 작으니 큰 걸로 바꿔달라는 말과 뭐가 다른가?

온라인 쇼핑몰의 특성 상, 한 명이 쇼핑몰 게시판에 깽판(!?)을 칠 경우 그 타격이 일파만파로 퍼지게 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소비자의 의견을 수용해 주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30만원이 넘는 제품을 이쪽에서 중고로 20만원 대에 팔기로 하고, 소비자는 2만원을 더 내기로 했다.)

참, 세상 사는 방법, 가지가지다.
중고로 만들어놓은 신발을 새걸로 바꾸어달라니...

나도 이렇게 살아볼까?

세상은 요오지겨엉~~ (@.@)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어어어~~~ 카드값!!  (2) 2004.12.09
윈도우 재설치... 히휴~  (3) 2004.12.07
세상 사는 방법, 가지가지다. -_-;;  (3) 2004.12.01
바쁘다.. 바빠  (0) 2004.12.01
작은 도난사건  (0) 2004.11.27
새로운 시작  (2) 2004.11.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별이 2004.12.01 22:46

    해봐라.
    니가 그러는 모습 보고 싶기도 하다 ㅋㅋ

  2. BlogIcon 자유 2004.12.02 09:58

    자신 없어. ^^

  3. BlogIcon 자유 2004.12.03 16:59

    문제의 N씨... 아직도 자기가 부담하기로 약속한 2만원을 보내지 않았다.
    역시.. 이런 사람인건가.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