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호로비츠를 위하여(For Horowitz, 2006)

호로비츠를 위하여(For Horowitz, 2006)



초등학교 1학년이었을 때였나, 어머니 손에 이끌려 간 곳은 동네 아파트 단지 앞 상가에 있는 피아노 학원이었다. 왜 시키셨는지 알지도 못한채 그냥 학원을 다니며 피아노를 배웠다. 우리집에서 나와 아파트 정문으로 나가서 상가 맨 끝 1층에 있는 피아노 학원 샷시 문을 드르륵 열고 들어가면, 신발을 벗고 연습할 순서를 기다리다가, 내 차례가 되면 나무판으로 칸이 나누어진 연습실에 들어가 피아노를 쳤다.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선생님이 바뀌었던가 그랬다. 젊은 여선생님이셨는데, 초등학교 1학년 꼬맹이 남자아이 눈에도 예뻐보였나보다. 게다가, 학원 안에서 정기적인 발표회를 가졌고, 서로의 연주에 대해 평하는 시간도 갖고, 잘 한 사람은 뽑아서 학용품을 선물로 주시기도 했다. 이 영화에서 엄정화처럼 피아노 학원을 인수해, 학원에서 먹고 자며 아이들을 가르쳐 주셨다.

지난 봄 PETER님 블로그에서 이 영화 이야기를 봤는데, 피아노를 한 번이라도 배웠던 사람이라면 꼭 봐야한다는 말에 이제서야 챙겨 보게 되었다. 정말이지, 내가 그 어릴 적 연습했던 그 곡들이 하나하나 나오는데,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짓게 되었다. 언제 어디서 어떤 걸 먼저 쳤는지는 기억할 순 없지만, 바이엘부터 시작해서, 체르니, 브루크뭴러, 하농, 피아노 명곡집 등등 꽤나 많은 책을 떼는 동안에 내가 직접 연습했던 곡들이 영화 속에서 흘러나왔다.

아직 안 보신 분들도 계실터이니 내용 이야기는 여기서 그만하고, 이런 영화가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졌다는 사실에 놀랐다. 내가 알기로 비록 흥행은 많이 하지 못했지만, 오랜만에 가슴 잔잔한 감동을 주는 그런 영화였다. 게다가, 어설프게 좋아하는 클래식 음악들이 영화 보는 내내 흘러나와 아주 좋았다. 왜 이 영화가 개봉한 줄도 모르고 있었을까, 영화관에서 봤더라면 더욱 재미있게 봤을텐데 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oading... 2006.11.01 23:09

    나도 얼마전에 보았다.
    엄정화의 연기가 많이 과장되지 않아서 보기 좋았다.
    게다가 잔잔한 음악까지...
    아역의 피아노 실력도 좋았고, 연기도 좋고...
    대체로 만족하는 영화였다...
    그런데...
    그 부족한 3%는 어떻게 채워야 하는지...

    • BlogIcon 자유 2006.11.02 16:43

      사실 부족한 점이 무척 많은데, 쉽지 않은 소재를 잘 만들어내었다는데 점수를 많이 주고 싶더라. :) 나는 아역배우의 연기가 마음에 들지 않던데... 엄정화도 그리 좋아하는 배우도 아니고. 그래도 이야기와 음악이 좋아. :)

  2. BlogIcon 렉곰 2006.11.01 23:14

    전 이 영화를 얼마 전 친구와 DVD방에서 봤는데,
    마음 속 깊히 찡한 감동이 몰려오더라고요.
    "박용우"군의 장래가 기대되네요.. 연기력이 상당하던데 ..

    • BlogIcon 자유 2006.11.02 16:44

      뒤늦게 좋은 영화를 발견한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
      렉곰님도 그러셨나봐요.

  3. BlogIcon 죽순 2006.11.02 00:06

    글 잘보구 갑니다^^; 이번 놀토에 이거보러 가봐야겠네요..

    • BlogIcon 자유 2006.11.02 16:44

      극장에서는 옛날에 내려졌을거에요. 가까운 DVD 렌탈샵을 찾아보시길. :)

  4. BlogIcon monOmato 2006.11.02 00:39

    막 눈시울이 붉어지고........

    막 그르그든여 ㅠ_ㅠ

  5. BlogIcon Minseok.Kwak 2006.11.02 00:45

    한번 봐야겠네요 다운받아서라도...

    • BlogIcon 자유 2006.11.02 16:45

      멀리 계셔서 쉽게 찾으실 수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피아노 좋아하신다면 꼭 찾아보세요. :)

  6. BlogIcon PETER 2006.11.02 00:56

    :-) 제 추천덕에 재밌는 영화 보셨다니 뿌듯해요 :-)
    정말 피아노배운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재밌게 볼 영화였어요. 시간이 지날수록 왠지모르게 자꾸 생각나는 영화네요 :-)

    • BlogIcon 자유 2006.11.02 16:47

      어릴 적 피아노 학원 다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더라구요. 그 때 그 선생님은 어디서 무얼 하고 계실지 궁금해 집니다. :)

  7. BlogIcon yoonoca 2006.11.02 19:15

    저도 예전 어릴 때 피아노 학원을 다닌 적이 있었지요. 당시에는 예능계열 학원은 거의 여꼬마들이 다니는 곳으로 인식이 되어놔서..학교 친구들에게 '여자들이랑 논다' 고 놀림을 많이 받았었습니다.

    지금은 학교종이 땡땡땡 밖에 칠 수 없는 손가락이 되고 말았습니다만, 그 때 음악을 배운 덕에 기타를 제대로 배울 수 있었지요. 혹자는 기타와 피아노는 상극이라더군요. 손톱 길이 때문에..

    • BlogIcon 자유 2006.11.02 21:51

      그러고보니 제가 피아노 학원 다닐 때도 대부분이 여학생들이었어요. 남자는 별로 없었죠. 저 포함해도 몇 명 없었을거에요.

      아는 것 말고는 더 이상 새로운 것을 칠 수 없는 실력이 되어버려서 참... :) 멋지게 한 곡 뽑아보고 싶은데 말이죠.

  8. Alive 2006.11.04 02:01

    이거 보려고 공강시간에 시너스 가서 봤었습니다. 정말 어렸을 때 쳤던 곡들이 줄줄이 나와서 얼마나 반갑던지요.;ㅁ; 특히 바하 인벤션. ㅠㅠ

    저는 마지막 장면의 라흐마니노프 피협 2번이 참 좋았습니다. 그 좋은 2악장이 빠진 것은 많이 아쉬웠습니다만ㅠㅠ 한 번 시간 나시면 그 연주 장면에 출연했던 김정원 씨의 라흐마니노프도 들어보셔요. 저에게 있어 최고의 연주랍니다. ㅠㅠ

    • BlogIcon 자유 2006.11.04 15:46

      야탑CGV도 아니고 시너스? 거긴 또 어디래? 어찌되었든 공강시간까지 투자해 봤을 정도라니 대단하구나. 영화관에서 봤으니 더한 감동을 받았겠네.

      내 원래 좀 무식해서 그런 자세한 것은 모르고, 그냥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곡들이 영화 내내 나오다가, 마지막에는 정말 많이 들어본 곡이 나와서 참 좋았어. 나중에 찾아보니까, 그 마지막 장면의 주인공이 실제 피아니스트라고 하더라.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