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의학과'에 해당되는 글 2

  1. 2008.05.12 강원도로 졸업여행 다녀오다 (20)
  2. 2006.10.22 온 몸이 뻐근~~~ 의학과 동문 체육대회 (8)
지난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2박 3일 동안 강원도 평창 일대로 졸업여행을 다녀왔다. 처음 졸업여행 추진할 당시에는 우리 과 최초의 해외졸업여행을 추진했었으나, 부처님오신날이 끼어있는 주말로 학교에서 날을 정해주는 바람에, 비싸기도 비싸지만 억만금을 준대도 40여명의 자리가 없어 아쉽지만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아무튼, 딸기농장 체험 및 딸기잼 만들기, 오대산 사찰 방문, 양떼 목장 방문과 서바이벌 게임, 그리고 레프팅에 정선카지노까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졸업여행이 아쉽게 끝났다. 단 한 번 뿐인 졸업여행이라 그런지, 다들 들떠있고 사진도 많이 찍고 재미있게 2박 3일을 보낼 수 있었다. 구미 실습하러 내려가야 해서 바쁜 관계로 사진 몇 장만 올리고, 추후에 정리해 보도록 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기농장에서 열심히 딸기 따는 중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물머리에서 단체사진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대산 상원사에서 본 연등 중 하나. 국시 합격해야 할텐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날 묵었던 숙소. 달과별 펜션이던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관령 양떼목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째날 묵었던 숙소. 사진으로 보면 예쁘지만, 무개념 주인 내외 덕분에 왕비추!!

'발길 닿는 곳 > 졸업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원도로 졸업여행 다녀오다  (20) 2008.05.12

아이고~

아이고~

어제 일주일 간의 시험의 마지막을 장식하고 나와 점심도 대강 해결한 채 시작했던 의학과 동문체육대회. 작년에 처음으로 의학과 동문간의 친목을 위해 시작했던 것인데, 올 봄에는 재단 체육대회랑 겹치는 바람에 못 하고 가을에 하게 되었다. 작년엔 학년별 네 팀이 짝피구, 농구, 축구 등을 했었는데, 학년별로 팀이 갈리다보니 동문 간 친목을 다지기는 커녕 서로 경쟁하는 구도가 되어버리고, 여학생들이 쉽게 참여할 수 없는 농구, 축구를 주로하니까 여학생들은 소외되고... 그래서 올해 의학과 학생회장이 같은 학년 아이가 되어서 내가 미리 힘을 좀 써놨다. 팀은 꼭 학년을 섞어야 하고, 서로 경쟁하기 보다는 팀원들끼리 협력할 수 있는 경기를 선택할 것을 말이다.

그래서 이번 동문체육대회에서는 각 학년별로 골고루 섞이고, 농구는 빠지고, 2인3각이나 판뒤집기 같이 남녀노소(!?)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종목이 추가되었다. 더우기 이벤트 회사를 불러서 사회자 따로 있고, 음악 틀어주는 사람 따로 있어 우리는 열심히 즐기기만 할 수 있으니 좋았다.(전에는 학생회 아이들이 동분서주 하는 것을 보느라 정말 안타까웠다. 분위기는 분위기대로 안 살고...) 흥겨운 음악에 맞추어, 나누어준 응원용 풍선으로 응원도 하면서, 경기는 점점 더 무르익어가고, 급기야 뛸 사람이 없어서 나까지도 경기에 나가 뛰게 될 정도였다. 특히 막판으로 갈 수록, 1등 팀에게 주어지는 경품에 대한 열망으로 치열해졌는데, 마지막 경기는 계주. 축구 다음으로 열려서 남자애들이 다들 지친 탓에 축구 안 했던 나도 나가야 했다. 정말 열심히 달렸는데, 다른 팀 아이들이 더 잘 해서 종합 1등을 아쉽게 놓쳐야 했다. (ㅠㅠ)

드디어 경품 발표의 시각이 왔다!! 운동장에 들어설 때 하나씩 행운권을 받았는데, 나는 58번. 컵라면 한 상자부터 시작해서, 문화상품권, 아이스크림 상품권, 체중계, 청소기에 이어 자전거까지!!! 거진 20여명 분량의 경품이 준비되어 있었다. 체육대회 참가자는 90명 남짓. 너댓명 중 한 명이 가져가는 것이었는데, 난 라면 한 박스도 받지 못하고 모두 탈락하고 말았다. 다행히도 우리 방 방돌이 후배가 1등 자전거를 받는 기염을 토했는데, 그거 팔아서 술 사먹는단다. :D

시험 준비하느라 밤 새고, 체육대회에서 열심히 뛰고, 저녁에는 고깃집에서 맛있는 고기 먹으며 선후배들끼리 정을 다졌다. 도저히 오래 버틸 수가 없어서 10시 즈음 스르륵 빠져나와 기숙사로 와서 뻗었는데, 아침에 도저히 일어날 수가 없었다. 안 쑤신 곳이 없을 정도. 하기사,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움직임을 제외하고는 뭘 해본 적이 없으니, 몸이 놀랄 수 밖에...

아직은 완전히 자리 잡지 못 해서, 특히 고학년들이 많이 빠지고, 선생님들은 바빠서 못 오시는 경우가 많지만, 점점 전통으로 자리 잡아서 쉽게 만날 수 없는 선후배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고, 모든 것을 잊고 웃으며 즐길 수 있는 시간으로 자리매김해 나가면 좋겠다.

p.s. 안 나와봐야 할 일 없으면서, 안 나오는 애들은 도대체 뭔지.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