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약물'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7.11 임신과 약물, FDA Category (4)
응급실 근무를 하다보면, 우리 병원의 특성 상 산부인과 환자들이 많이 온다. 상당수는 입덧이 심해서 오고, 임신 중 상기도 감염이 있거나, 기타 다른 문제들로 오는 것이다. 헌데, 보통은 임신 시 약물 사용이 안 된다고 알고 있고, 특히 우리 나라 엄마들은 자신이 힘들더라도 뱃 속의 아기를 위해 아픈 것을 참는 걸 당연하고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미국식품의약품안전청, 즉 FDA는 1979년에 스웨덴의 제도를 따라 임신 시 사용할 수 있는 약물에 대한 기준을 만들었고, 이를 Pregnancy Categories 라고 한다.


내가 응급실 당직을 서고 있을 때 참으로 우연히도 입덧이 너무 심해 참기 힘들었던 내 동생이 들어오기도 했고, 그보다 더 전에 우리 색시도 임신하고 여러가지 작은 문제들이 있긴 했었는데, 대부분의 경우 우리나라에선 참고 지내는 경우가 많다. 얼마 전에도 임신 38주 정도 되었고, 머리도 아프고 열도 좀 나면서 감기 기운도 있는 산모가 왔길래 Category B에 속하는 타이레놀을 권했으나 그냥 수액만 맞겠다고 했었다. 피검사를 권유해 보기도 했지만, 안 하겠다고 해서 말았는데, 결국 나중에 다른 환자 때문에 오셨던 산부인과 선생님께서 보시고 여러 검사 권유하고 진찰해 본 결과 융모양막염이라는 진단을 받고 입원했던 적도 있다.

물론, 내가 처음부터 강력하게 검사를 권하고 약도 썼으면 좋겠으나, 환자가 원치 않으니 강제로 할 수도 없는 노릇. 아무리 임신 중이라도 필요하다면 검사도 적극적으로 하고, 약도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약을 쓰기 전에 잘 알아보고 해야겠지만 말이다.

비슷한 내용으로 늑대별 선생님의 글이 있어 링크 건다.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급차에 대한 우리의 자세  (12) 2009.07.16
다들 걱정하는 수족구병, Hand Foot Mouth Disease, HFMD  (2) 2009.07.13
임신과 약물, FDA Category  (4) 2009.07.11
무릎을 톡톡, 무릎반사  (4) 2009.07.01
지금은 소아과 인턴  (2) 2009.06.26
의사 명함  (28) 2009.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