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성형외과'에 해당되는 글 3

  1. 2009.12.05 성형외과에서 신경외과로 (4)
  2. 2009.11.19 엣지있게 봉합하기 (4)
  3. 2009.11.13 성형외과 도는 중 (6)

성형외과, Plastic surgery

신경외과, Neurosurgery


오늘과 내일 일부를 마지막으로 하여 4주간의 성형외과 인턴 생활을 마감하게 된다. 역시나 직접 돌아보기 전까지는 잘 알 수 없었던 각 과의 특성을 알게되는 점은 좋았으나, 끝도 없는 일은 정말.. (ㅠㅠ) 게다가, 월말과 연말까지 겹쳐 이런저런 일들이 좀 있어서 나름대로 힘들었다. 그래도, 병동이 안정적이라 밤에 콜이 없기에 보통 12시~1시에 자서 5시 반에 일어나는 생활을 해왔음에도 아직까지 큰 문제 없이 버틸 수 있었다. 아, 문제가 있었구나, 낮에 수술방 들어가서 스크럽하거나 외래 보조 할 때 무지 졸았다는거. :)

앞으로의 일정은 각각 4주씩 분당신경외과, 강남외과, 구미신경외과로 이어지게 된다. 분당신경외과는 그 일의 강도도 세고, 또 과 특성 상 겨울에 뇌출혈이 빵빵 터지는 계절이다보니 벌써부터 두려움에 떨고 있다. 병동 일들이야 하던대로 하면 되지만, 신경외과 인턴은 수술방에서 해야 할 일들이 많다고 하니 좀 걱정된다. 오늘 수술방 인계를 받긴 해야 할텐데, 잘 기억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인계장을 읽어보니, 수술방 인계 받기는 해야 하지만, 혼나면서 배우게 된다고 하던데 말이다.

그나저나, 레지던트 선발 시험과 면접 등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일이 늦게 끝나고 피곤하다는 이유로 대비를 못 하고 있어 큰일이다.

스크럽을 하고난 다음에 어디가 간지럽거나 화장실 가고 싶거나 그런단 말이지. :)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사와 환자, 그리고 의료 시스템  (8) 2009.12.23
또 한 번의 기쁨, 합격  (24) 2009.12.17
성형외과에서 신경외과로  (4) 2009.12.05
엣지있게 봉합하기  (4) 2009.11.19
성형외과 도는 중  (6) 2009.11.13
구미에서의 마지막 나이트  (4) 2009.11.08

엣지있게 봉합하기

자유/자유 M.D. | 2009.11.19 13:11 | 자유

외국에서도 돼지발 가지고 연습 하나보다.

우리 병원 응급실에서 성형외과로 오는 노티의 99%는 안면부 열상이다. 때에 따라 다르지만, 열상 환자들이 많이 오는 날이면 1년차 선생님은 잠 다 잔거다. 내가 응급실 돌 때 안면부 열상 환자가 있어 성형외과 노티하면 정말 늦게 봐준다고 생각했었는데, 성형외과를 돌아보니까 워낙 할 일이 많고 바쁜 걸 알게 되어 그럴만 하다는 생각도 든다. 역시 사람은 역지사지를 해야 한다. 아무튼...

하루에도 몇 번씩 1년차 선생님을 따라 응급실에 가서 안면부 열상 봉합을 돕고 있다. 그러다, 환자가 한꺼번에 몇 명 몰리거나, 아니면 간단한 봉합의 경우 내가 몇 번 해 보기도 했다. 특히 얼굴이다보니 엣지있게 봉합해야 하는데, 이게 마음대로 잘 되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시간도 오래 걸리고... :) 선생님들이나 교수님들 하시는 모습 보면 휙휙 쉽게 잘도 하시던데, 역시 경험과 연륜이 중요한가보다.

미군 부대인가본데, 여기는 소세지로 연습을? :)

봉합을 하다보면 참 다양한 사람들을 만난다. 응급실 돌면서도 느꼈지만, 대부분 협조가 잘 되지 않는 사람들이다. 어린 아이들이 놀다가 넘어지거나 부딪혀 찢어지는 경우가 많고, 술 취해 맞거나 넘어지거나 쓰러져 찢어지는 경우가 많으니 말이다. 나라면 절대 해 낼 수 없어 보이는 무척이나 비협조적인 환자, 그러니까 마구 저항하고 흔들어대는 환자들의 봉합을 척척 잘 해 내시는 것을 보면서 참 신기하다~ 이런 생각하고 있다. :)

그러고보니 나도 봉합을 두 번 받았다. 한 번은 대여섯살 때 즈음 공놀이 하다가 넘어져 두피 열상이 있었고, 또 한 번은 열 한 두살 즈음 그네 타고 놀다가 넘어져 안경이 깨지면서 오른쪽 광대 부위 열상이 있었다. 지금에 와 생각해 보면 찢어져 피 흘리는 아들 보고 놀라신 부모님께서 나를 들쳐 없고 가까운 응급실에 뛰어셨을거고, 지금의 나 같은 애송이 의사가 먼저 봤겠지. :) 나도 종종 두피 봉합은 직접 하니까 그 쪽은 크게 신경 쓰이지 않는데, 광대 부위 열상이 있었을 때 CAUMC에서 날 꼬매주었던 성형외과 선생님은 지금 무얼 하고 계시려나? :)

그나저나, 봉합을 마치고 환자와 보호자에게 설명하고 나면 100이면 100, 흉터 남느냐고 물어본다. 아마 날 들쳐 업고 응급실에 뛰어가셨을 우리 부모님도 똑같이 물어보셨을거고. 안 남기려고 노력하는 것이니 100% 안 남을 수 있겠는가. 그 흉을 덜 남기기 위해 오늘도 성형외과 인턴은 열심히 소독하고 봉합한다. :)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한 번의 기쁨, 합격  (24) 2009.12.17
성형외과에서 신경외과로  (4) 2009.12.05
엣지있게 봉합하기  (4) 2009.11.19
성형외과 도는 중  (6) 2009.11.13
구미에서의 마지막 나이트  (4) 2009.11.08
문상, 그리고 인사  (4) 2009.11.03

성형외과 도는 중

자유/자유 M.D. | 2009.11.13 21:05 | 자유
구미에서의 마지막 나이트을 마치고 이번 주부터는 성형외과 인턴으로 일 하고 있다. 그 과를 돌지 않고서는 그 과가 어떤 일을 하는지 잘 모를 수 밖에 없는데, 응급실을 몇 번 돌다가 안면부 열상 봉합을 위한 곳 정도라는 아주 무식한 개념만 머리 속에 가지고 있었다. 그러다, 직접 1주일 정도 돌아보니 그것은 역시나 빙산의 일각일 뿐이었다. 또한, 성형외과라고 하면 흔히들 생각하는 미용성형 역시 성형외과 영역 중 극히 일부에 불과한 분야였다.

소위 마이너 과목들이 다 그렇듯, 성형외과 역시 아랫연차, 특히 1년차 몰아주기로 우리 병원 내 1등으로 꼽힌다. 그래서, 성형외과 인턴 역시 따라 고생하지 않을까 속으로 내심 걱정 많이 했고, 지난 번 글에서 썼던 것처럼 변화라는 스트레스 때문에 두려웠는데, 역시 1주일 정도 지나보니 슬슬 적응하고 있고 별 다른 사고 치지 않고 돌고 있다. 게다가, 1년차 선생님 말로는 최근 응급실, 병동, 외래 환자 수가 줄었고, 병원 심사나 기타 큰 일이 다 끝나서 살만하다고 한다. 다행이다, 이럴 때 돌게 되어서. :)

아침 6시에 일어나 1년차 선생님께 모닝콜 해 드리고, 대충 씻고 병동 환자 상처 소독 후 외래에서 각종 잡일 및 외래 진료 보조, 수술실에서 손 모자르면 시도 때도 없는 수술실 투입, 그리고 일과시간 후 병동일 및 각종 잡일... 걱정했던 것보다는 어렵진 않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밤 늦게까지 잡일을 해서 그런건지, 못 자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매일매일 피곤하다. 외래 간호사들이 불쌍하게 보고 있을 지경이라니까.

의국 분위기와 외래 스테이션 분위기도 좋은 편이라, 앞으로 남은 3주 동안 성형외과 특유의 섬세한 상처 소독에 대해 잘 배워봐야겠다. 그나저나, 이번부터는 공식적인 말턴, 즉 인턴 성적에 포함되지 않게 된다.


p.s. 맞거나 넘어지거나 해서 코뼈 부러져 비관혈적 정복술 시행하였는데, 코 모양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무상 AS(!?)를 요구하는 환자들을 보면 성형외과 의사로 사는 것도 참으로 고단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종합병원이 아닌 강호에서 미용성형을 하게 되면 더 심하겠지?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형외과에서 신경외과로  (4) 2009.12.05
엣지있게 봉합하기  (4) 2009.11.19
성형외과 도는 중  (6) 2009.11.13
구미에서의 마지막 나이트  (4) 2009.11.08
문상, 그리고 인사  (4) 2009.11.03
다시 시작하는 구미 응급실  (6) 2009.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