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비뇨기과'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9.17 오랜만의 스크럽, 그리고 선택실습 단상 (16)
지난 9월 1일 개강 이후 4주 동안의 선택실습을 돌고 있는 중이다. 그 효율과 의미, 그리고 다른 학교와의 비교 등에 있어 마음에 들지 않는 선택실습이지만, 아무튼, 2주씩 두 가지 과목을 돌아보는 이 선택실습에서 첫번째 과목은 마취통증의학과 실습을 했었다. 국시 공부 하라는 교수님 이하 선생님들의 배려로 오전에만 수술방에서 마취 관찰 및 실습을 한 후 집에 올 수 있었다. 그렇게 꿀맛 같은 2주를 보내고 난 후 이번 주 화요일부터 시작된 두번째 선택실습 과목은 비뇨기과다. 비뇨기과에서는 국시 공부 시키시는데 관심을 둘 여력도 없이 인력난에 허덕이다보니(시기 상 인턴이 없는데다, 1년차 선생님이 나가버렸음. -_-;) 학생들이 실전에 투입되고 있는 실정이다. 다른 과목 학생들보다 아침에 일찍 나와 병동 환자 소독 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물론 육체적이고 기계적인 일이지만 수술방에서도 꽤 능동적으로 한 몫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어제는 다행히 수술이 길지 않았었고, 그나마도 스크럽을 들어가지는 않았는데, 오늘은 어찌 할 수 없이 수술의 수도 많고, 그 수술 하나하나가 시간이 좀 걸리는데다, 본관과 신관 양쪽에서 동시에 수술이 진행되는 통에 PK들이 여유부릴 수가 없게 되었다. 난 신관 여성비뇨기 수술에 들어가게 되었고, 첫 수술은 수술이랄 것 까지는 아니고 생검만 하는 것이라 나는 옵져만 했으나, 두번재 수술은 요실금에 직장류까지 있는 환자의 수술이라서 나도 한 손 거들어야 했다. 작년 외과 실습 이후 근 10개월만이었나보다. 그래도 몸으로 익힌 것이라 그런지 별 생각없이 손 잘 닦고 들어가, 가운 입고, 장갑 끼고, 수술대 옆에 서서 교수님과 선생님께서 넘겨주시는 각종 수술도구들을 들고 당기기만 했다. 수술 시간만 하면 1시간 반 정도였지만, 환자 들어와서부터는 근 세 시간만에 끝났고, 오랜만에 스크럽을 서서 그런지 꽤나 피곤했다.

손 씻고 들어가면 수술방 간호사가 소독된 가운을 입혀준다.


우리학교가 아직 그 연륜이 오래되지 않아서 부족한 점이 많긴 하지만, 선택실습을 돌아보면 참 아쉬운 점이 많다. 우선, 실습 기간 자체가 다른 학교에 비해 너무 긴 것도 불만이고, 딱히 하는 것도 없이 학생들을 병원에 잡아 두는 것도 불만이다. 물론, 학교 병원이라고 해도 학생 교육 의무만 있는 것이 아니라 환자 진료 및 수술, 관리, 연구, 강의, 교육 등등 수 많은 업무에 시달리고 계시다는 걸 잘 알지만 말이다. 나이 들어가면서 점점 더 굳어지고 있는 생각 중 하나가 바로, 체제의 문제는 쉽사리 바뀌지 않으며, 체제가 변하지 않으면 개인의 노력으로는 변화의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개개인의 꾸준한 열정과 노력이 체제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는 있지만, 아무래도 실현가능성이 크지 않다는데 생각이 기운다. 나도 이제 나이 들어서 그런건지... 아무튼, 불만 많은 이 선택실습은 없어지면 좋겠고, 정규실습도 그 기간을 줄이고, 압축적으로 운영해 주면 좋겠다. 실습 전 실습에 대한 충분한 교육도 필요하고, 실습 후 국시 공부 할 충분한 시간도 필요하고 말이다.

잡설이 길었는데, 요약하자면, 선택 실습 해서 힘들다는거다. :)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D-98] 후배들이 챙겨준 100일 선물  (8) 2008.10.02
[D-100] 국가고시, D-100  (12) 2008.09.30
오랜만의 스크럽, 그리고 선택실습 단상  (16) 2008.09.17
새 학기의 시작  (6) 2008.08.31
안과의 추억  (10) 2008.08.30
정형외과의 추억  (2) 2008.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