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아래의 글은 클리앙 내 소모임인 맥당한스님께서 올려주신 글이다. 평소에도 이와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던 찰나, 한스님께서 먼저 올려주셔서 허락 하에 글을 퍼오고 내 의견을 아래 짤막하데 덧붙여 보려고 한다.






이번에 Mac의 Intel칩 이주가 발표되면서 Windows의 설치가 가능해 졌습니다. 애플코리아에서는 여러가지 행사를 통해서 선전을 하고 있구요

그로인해 많은 기존의 PC사용자분들이 고민을 하고 계시구요.(디자인도 괜찮고 가격도 성능에 비해 저렴한편이니... 생각하시는분은많을겁니다.) 이런현상은 Mac 사용자=그래픽관련 종사자나 학생 이라는 등식을 성립 시키던 우리나라에서는 기존의 Mac사용자로서는 반길 일이죠.

Windows 구동은 기본적으로 Mac OS X 위에서 돌릴수 있는 Parallels(shareware)라는 VM이 있고 또 다른 하나는 Apple에서 발표한 BootCamp(freeware)라는 어플로 돌리는 크게 나누어 두가지 방법이 있습니다.(다른 방법도 있겠습니다만.. 크게 나누면 두가지죠)

문제는 애플코리아의 광고 정책인지 신문 기자들의 농간인지 모르겠지만 Windows 구동되는 Mac 출시라고 선전 혹은 기사가 나간다는 겁니다. 사실 말도 안되는 틀린 문구라고 할수는 없습니다만

이런 문구는 Intel Mac 을 구입하고자 고려하는 분이나 처음 Mac으로의 이주를 생각하시는 분들께는 어찌보면 위험한 문구일 따름입니다.

즉, 아직 bootcamp나 pareallels에서는 완벽히 Windows가 돌아가지 않습니다. 완벽히의 정의는 현재 당신이 가지고 있는 Window에서 동작하는 모든 기능이 아무 불편없이 제공되지는 않는 다는 겁니다.

간단한 예로 아직까지 충분한 사양이 아니라면 parallels 를 MAC OS X상에서 돌리는것은 불안정(USB기기와의 문제점이가장 많이 포스팅 되고 있습니다.) 하기도 하며 인터넷뱅킹이 되는 은행이 있는가 하면 되지 않는 은행도 있습니다.
또한 돌려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마우스의 이동등도 그다지 부드럽지 못합니다. 즉, MAC OS X상에서의 parallels는 단순히 VMW라는 겁니다.
그야말로 기존의 멀쩡히 돌아가는 자신의 Windows를 포기 혹은 업그레이드 하면서 MacBook Pro나 MacBook으로 옮기는건 그다지 좋은 방편이 못된다는 겁니다.

BootCamp의 경우도 마찬가지 입니다. parallels와 비교했을때에 시스템 성능이야 훨 좋지만 잡다한 문제점들이 산재 합니다.
(Windows를 설치하는것 부터 애를 먹이기 시작해서 그나마 XP SP2만 지원합니다. 설치해서도 키맵핑부터 한영 한자전환키도설정해줘야 하고 말이죠) 어떤분은 CD Eject키가 먹지않고 어떤분은 무선랜이 잡히지 않는등 어떤 잡다한 문제점이 생길지모르는 상태 입니다.

이런 이유로 기존의 Mac 사용자들은 정말 필요할때가 아니라면, 가급적 Windows를 parallels를 사용하거나BootCamp로 재시동하여 사용하는것을 기피하는 추세입니다.(또 모르죠 다른 방안이 생겨서 정말 편하고 보드러우며 아무 문제없이 Windows를 돌리는 어플이 나온다면 바뀌겠지만.)

이러한 Windows 사용에 대한 이야기는 새로운 Mac 이주자들은 다소 생소하며 귀찮은 일이 되는거죠. 잘 된다더니 힘들더라, 안되더라가 되는 겁니다. 그래서 Mac을 사용해보려 하니 이건또 뭔가 Windows와 많이 다르더라 말이죠.
처음부터 Windows를 돌리려 했으나 그게 여의치 않자 MAC OS X을 한번 써볼까? 하다가 새로운 방식을 배우고(Windows사용하던 분들은 Mac을 접할 기회가 없어서 사용이 정말 생소하겠지만, 기존의 Mac 사용자들은Windows 사용 안 해본 사람이 드물겁니다.) 익히기 보다 힘들고 귀찮아서 포기하게 된다는 스토리가 자연스레 성립됩니다.

결론을 이야기 하자면 Mac과 Windows는 다릅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많이 다릅니다.
차이점이 있음을 인정하시고 Mac OS 를 사용해보고 체험할 마음이 있으시다면... 대환영 입니다.
하지만 그냥 Windows가 돌아간다니 디자인좋아 보이는 Mac한번?
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잘못될 선택일 수 있으며 왠만하면 말리고 싶습니다.




대체적으로 한스님의 의견에 동의한다. 한 지인께서는 맥북 프로를 구입하시고 거의 99% 윈도우즈로만 부팅하셔서 사용하고 계신다. 혹시나 해서 Mac OS X로 시동해 봤더니, 이럴수가!! Mac OS X 설치만 되어있는 상태였다. iTunes에 음악도 하나 없고, iPhoto에 사진 하나 없고, 파인더를 열고 뒤져봐도 깨끗했다. 하지만 그 분이 맥 사용을 어려워하셔서 그러시는게 아니다. 그 분의 닉네임을 밝히면 국내 왠만한 맥 커뮤니티에서 알만한 분들은 다 아시는 그런 분이시다. 그저 맥으로 윈도우즈를 큰 불편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일 하시는데 맥보다는 윈도우즈가 더 편한 국내 상황 때문에 그렇게 사용하시는 것 뿐이다.

애플이 Mac OS X를 개발하고 계속 버전을 올려오면서 인텔 프로세서에서도 돌아가게 만들어오고 있었고, 이제는 PowerMac을 제외하고는 모든 제품군에 인텔맥이 앞장 서게 되었다. 그러면서, 맥이 윈도우즈를 끌어 안은 것은 도대체 왜일까? 내가 짐작하기로는, 맥에서도 윈도우즈를 사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윈도우즈만 사용해오며 맥을 어려워 했던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더 쉽게 맥에 다가설 수 있도록 만든 것이라 생각한다. 즉, 이를 통해서 애플의 하드웨어 판매량의 증가와 Mac OS X에 대한 노출을 시켜, 궁극적으로는 애플의 매출과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려는 의도가 다분한 것이다. 그런 면에서 맥에서 윈도우즈가 돌아간다는 것은, 특히나 우리나라처럼 최신 윈도우즈와 최신 인터넷 익스플로러 콤보가 아니면 인터넷 사용을 하기 힘든 상황(정부가 앞장서서 이런 상황을 조장하고 있다. 이에 대한 점은 OpenWeb을 방문해 보시기 바란다.)에서 대단히 매력적인 점이다. 부트캠프나 패럴랠즈를 통한 맥에서 윈도우즈 사용이 해외보다 국내에서 더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이 이를 입증해 주고 있다.

하지만, 위에서 한스님께서도 우려하셨듯, 아직 맥에서 윈도우즈를 돌리는 것은 100% 완벽하지가 않다. 점점 나아지겠지만, 애플에서 다음 Mac OS X인 레오파드에 번들로 넣겠다고 한 부트캠프는 아직도 베타 버전이고, 얼마 전 정식 버전이 나온 패럴랠즈도 완벽하지 못해서 설치 못하는 프로그램이나 수행할 수 없는 작업들이 많이 남아있다. 즉, 아직까지는 원래 윈도우즈 컴퓨터에서 하던 그 모든 작업을 맥에서 돌아가는 윈도우즈에서 똑같이 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런데도 불구하고, 국내 광고나 언론 보도 내용을 보면 마치 100%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소비자를 속이고 있다. 이는 마치, Pocket PC를 사용하면 윈도우즈에서 하던 일을 그대로 모두 할 수 있다는 거짓말과 똑같다.

세월이 흘러 언젠가는 맥에서 돌아가는 윈도우즈에서도 현재 윈도우즈에서 하던 작업을 동일하게 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그 때가 되면 이 포스팅 역시 거짓말이 되어버리는 것이겠지. :)

'i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북 블랙, 잠깐 사용기  (28) 2006.07.03
About This Mac  (6) 2006.06.22
MacBook이나 MacBook Pro를 구입하시려 하는분들께 드리는글  (22) 2006.06.18
Tech Talk 2006  (14) 2006.06.12
애플 맥북 출시!!  (24) 2006.05.16
웹페이지 국제표준화를 위한 행정소송 준비  (2) 2006.05.03

맥에서 윈도우즈를 native하게!!

iLife | 2006.04.06 00:06 | 자유


모든 것이 끝났다. 내 다음에 컴퓨터를 사게 된다면, 무조건 매킨토시다!! 포터블이든 데스크탑이든 이제 맥으로도 대한민국에서 컴퓨팅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던 시대는 갔다.

사실, 국내에서 맥을 사용하다보면 여러가지 장벽에 부딛히게 된다. 가장 흔히 보는 것이 MS Windows + Internet Explorer 최신 버전이 아니면 접속조차 할 수 없는 웹페이지들이다. 대표적으로 인터넷 뱅킹과 각종 쇼핑몰들, 온라인 게임 페이지 등이 있다. 그리고, 아직 아래아 한글이 Mac OS X용으로 시판되고 있지 않아, 아래아 한글을 보고 편집하는데 무척 어려움이 따른다. 하지만, 오늘 발표된 이 부트캠프만 있다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다. '맥이 윈도우도 한다구!'라고 적어놓은 이 부트캠프는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매킨토시에서 Mac OS는 물론이고 Windows도 native하게 돌릴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위에서 열거한 여러 문제점들은 앞으로 부트캠프로 맥에서 듀얼 부팅을 함으로 인해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Mac OS 10.5 Leopard에서는 정식으로 탑재될 것이라 하고, 아직은 Publick Beta 버전이다.

사실, 난 여기에서 조금 더 바라는게 있다면, Virtual PC나 VMWare 등이 인텔 맥용으로 어서 나와서 재시동을 하면서 시동 OS 고르는 수고를 하지 않고, Mac OS 상에서 어플을 통해 Windows를 제대로 살짝 사용할 수 있게 되길 바라고 있다. 이런 것도 곧 나오겠지?

인텔 맥에 나온 이후 그 동안 많은 사람들이 맥과 윈도우즈의 듀얼 부팅에 힘을 쏟아왔는데, 애플이 멋진 창사 30주년 기념 선물(이라고 생각하고 싶다.)을 주었으니 더 이상 그런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된다. :)

인텔 맥을 사야만 하는 이유가 하나 더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