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아래의 글은 클리앙 내 소모임인 맥당한스님께서 올려주신 글이다. 평소에도 이와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던 찰나, 한스님께서 먼저 올려주셔서 허락 하에 글을 퍼오고 내 의견을 아래 짤막하데 덧붙여 보려고 한다.






이번에 Mac의 Intel칩 이주가 발표되면서 Windows의 설치가 가능해 졌습니다. 애플코리아에서는 여러가지 행사를 통해서 선전을 하고 있구요

그로인해 많은 기존의 PC사용자분들이 고민을 하고 계시구요.(디자인도 괜찮고 가격도 성능에 비해 저렴한편이니... 생각하시는분은많을겁니다.) 이런현상은 Mac 사용자=그래픽관련 종사자나 학생 이라는 등식을 성립 시키던 우리나라에서는 기존의 Mac사용자로서는 반길 일이죠.

Windows 구동은 기본적으로 Mac OS X 위에서 돌릴수 있는 Parallels(shareware)라는 VM이 있고 또 다른 하나는 Apple에서 발표한 BootCamp(freeware)라는 어플로 돌리는 크게 나누어 두가지 방법이 있습니다.(다른 방법도 있겠습니다만.. 크게 나누면 두가지죠)

문제는 애플코리아의 광고 정책인지 신문 기자들의 농간인지 모르겠지만 Windows 구동되는 Mac 출시라고 선전 혹은 기사가 나간다는 겁니다. 사실 말도 안되는 틀린 문구라고 할수는 없습니다만

이런 문구는 Intel Mac 을 구입하고자 고려하는 분이나 처음 Mac으로의 이주를 생각하시는 분들께는 어찌보면 위험한 문구일 따름입니다.

즉, 아직 bootcamp나 pareallels에서는 완벽히 Windows가 돌아가지 않습니다. 완벽히의 정의는 현재 당신이 가지고 있는 Window에서 동작하는 모든 기능이 아무 불편없이 제공되지는 않는 다는 겁니다.

간단한 예로 아직까지 충분한 사양이 아니라면 parallels 를 MAC OS X상에서 돌리는것은 불안정(USB기기와의 문제점이가장 많이 포스팅 되고 있습니다.) 하기도 하며 인터넷뱅킹이 되는 은행이 있는가 하면 되지 않는 은행도 있습니다.
또한 돌려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마우스의 이동등도 그다지 부드럽지 못합니다. 즉, MAC OS X상에서의 parallels는 단순히 VMW라는 겁니다.
그야말로 기존의 멀쩡히 돌아가는 자신의 Windows를 포기 혹은 업그레이드 하면서 MacBook Pro나 MacBook으로 옮기는건 그다지 좋은 방편이 못된다는 겁니다.

BootCamp의 경우도 마찬가지 입니다. parallels와 비교했을때에 시스템 성능이야 훨 좋지만 잡다한 문제점들이 산재 합니다.
(Windows를 설치하는것 부터 애를 먹이기 시작해서 그나마 XP SP2만 지원합니다. 설치해서도 키맵핑부터 한영 한자전환키도설정해줘야 하고 말이죠) 어떤분은 CD Eject키가 먹지않고 어떤분은 무선랜이 잡히지 않는등 어떤 잡다한 문제점이 생길지모르는 상태 입니다.

이런 이유로 기존의 Mac 사용자들은 정말 필요할때가 아니라면, 가급적 Windows를 parallels를 사용하거나BootCamp로 재시동하여 사용하는것을 기피하는 추세입니다.(또 모르죠 다른 방안이 생겨서 정말 편하고 보드러우며 아무 문제없이 Windows를 돌리는 어플이 나온다면 바뀌겠지만.)

이러한 Windows 사용에 대한 이야기는 새로운 Mac 이주자들은 다소 생소하며 귀찮은 일이 되는거죠. 잘 된다더니 힘들더라, 안되더라가 되는 겁니다. 그래서 Mac을 사용해보려 하니 이건또 뭔가 Windows와 많이 다르더라 말이죠.
처음부터 Windows를 돌리려 했으나 그게 여의치 않자 MAC OS X을 한번 써볼까? 하다가 새로운 방식을 배우고(Windows사용하던 분들은 Mac을 접할 기회가 없어서 사용이 정말 생소하겠지만, 기존의 Mac 사용자들은Windows 사용 안 해본 사람이 드물겁니다.) 익히기 보다 힘들고 귀찮아서 포기하게 된다는 스토리가 자연스레 성립됩니다.

결론을 이야기 하자면 Mac과 Windows는 다릅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많이 다릅니다.
차이점이 있음을 인정하시고 Mac OS 를 사용해보고 체험할 마음이 있으시다면... 대환영 입니다.
하지만 그냥 Windows가 돌아간다니 디자인좋아 보이는 Mac한번?
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잘못될 선택일 수 있으며 왠만하면 말리고 싶습니다.




대체적으로 한스님의 의견에 동의한다. 한 지인께서는 맥북 프로를 구입하시고 거의 99% 윈도우즈로만 부팅하셔서 사용하고 계신다. 혹시나 해서 Mac OS X로 시동해 봤더니, 이럴수가!! Mac OS X 설치만 되어있는 상태였다. iTunes에 음악도 하나 없고, iPhoto에 사진 하나 없고, 파인더를 열고 뒤져봐도 깨끗했다. 하지만 그 분이 맥 사용을 어려워하셔서 그러시는게 아니다. 그 분의 닉네임을 밝히면 국내 왠만한 맥 커뮤니티에서 알만한 분들은 다 아시는 그런 분이시다. 그저 맥으로 윈도우즈를 큰 불편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일 하시는데 맥보다는 윈도우즈가 더 편한 국내 상황 때문에 그렇게 사용하시는 것 뿐이다.

애플이 Mac OS X를 개발하고 계속 버전을 올려오면서 인텔 프로세서에서도 돌아가게 만들어오고 있었고, 이제는 PowerMac을 제외하고는 모든 제품군에 인텔맥이 앞장 서게 되었다. 그러면서, 맥이 윈도우즈를 끌어 안은 것은 도대체 왜일까? 내가 짐작하기로는, 맥에서도 윈도우즈를 사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윈도우즈만 사용해오며 맥을 어려워 했던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더 쉽게 맥에 다가설 수 있도록 만든 것이라 생각한다. 즉, 이를 통해서 애플의 하드웨어 판매량의 증가와 Mac OS X에 대한 노출을 시켜, 궁극적으로는 애플의 매출과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려는 의도가 다분한 것이다. 그런 면에서 맥에서 윈도우즈가 돌아간다는 것은, 특히나 우리나라처럼 최신 윈도우즈와 최신 인터넷 익스플로러 콤보가 아니면 인터넷 사용을 하기 힘든 상황(정부가 앞장서서 이런 상황을 조장하고 있다. 이에 대한 점은 OpenWeb을 방문해 보시기 바란다.)에서 대단히 매력적인 점이다. 부트캠프나 패럴랠즈를 통한 맥에서 윈도우즈 사용이 해외보다 국내에서 더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이 이를 입증해 주고 있다.

하지만, 위에서 한스님께서도 우려하셨듯, 아직 맥에서 윈도우즈를 돌리는 것은 100% 완벽하지가 않다. 점점 나아지겠지만, 애플에서 다음 Mac OS X인 레오파드에 번들로 넣겠다고 한 부트캠프는 아직도 베타 버전이고, 얼마 전 정식 버전이 나온 패럴랠즈도 완벽하지 못해서 설치 못하는 프로그램이나 수행할 수 없는 작업들이 많이 남아있다. 즉, 아직까지는 원래 윈도우즈 컴퓨터에서 하던 그 모든 작업을 맥에서 돌아가는 윈도우즈에서 똑같이 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런데도 불구하고, 국내 광고나 언론 보도 내용을 보면 마치 100%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소비자를 속이고 있다. 이는 마치, Pocket PC를 사용하면 윈도우즈에서 하던 일을 그대로 모두 할 수 있다는 거짓말과 똑같다.

세월이 흘러 언젠가는 맥에서 돌아가는 윈도우즈에서도 현재 윈도우즈에서 하던 작업을 동일하게 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그 때가 되면 이 포스팅 역시 거짓말이 되어버리는 것이겠지. :)

'i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북 블랙, 잠깐 사용기  (28) 2006.07.03
About This Mac  (6) 2006.06.22
MacBook이나 MacBook Pro를 구입하시려 하는분들께 드리는글  (22) 2006.06.18
Tech Talk 2006  (14) 2006.06.12
애플 맥북 출시!!  (24) 2006.05.16
웹페이지 국제표준화를 위한 행정소송 준비  (2) 2006.05.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aD rOboT 2006.06.18 16:18

    :) 아무래도 아직까지 불안한 면이 없지 않아 있죠.
    하지만 전 이번 맥북 구매 결정이 맥으로의 회귀도 있기 때문에...ㅎㅎ 기대가 되고 있어요.

    • BlogIcon 자유 2006.06.19 21:25

      아는 분들은 이렇게 잘 알고 계신데, 혹시나 모르시는 분들이 광고와 언론 보도만 믿고 구입하셨다가 낭패를 보게 될까봐 노파심에 올리신 글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서 구입하세요! :)

  2. 선주 2006.06.18 16:21

    머.. 맥은 맥을 위한 운영체제라는게 기본 아닐까요??

    Mac OS에 반한것이지 Mac의 하드웨어에 반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자유 2006.06.19 21:26

      그렇지요. 그리고, 애플은 하드웨어 회사구요. :)

      사실, 전 맥의 하드웨어에 반한 케이스이긴 해요. ;)

  3. BlogIcon 마술가게 2006.06.18 16:40

    차단을 하고 그러3 ㅜ.ㅜ

    • BlogIcon 자유 2006.06.19 21:27

      태터 1.0.6이 되면서 사용할 수 있게 된 스팸 필터를 적용했더니 그랬군요. 아직은 스팸 공격이 없으니 우선 그 필터 사용은 안 해야겠습니다. :)

  4. BlogIcon powerpc 2006.06.19 07:35

    하지만 저처럼 맥으로 돌아가고싶어도 주변상황이도와주지 않는다면 인텔맥이 좋은 대안이 될 수있겠지요..
    메인은 될 수없겠지만...

    • BlogIcon 자유 2006.06.19 21:30

      그러니 이제 어서 지르시는게!!! 게다가 애플 코리아가 왠일인지 iPod rebate를 해 주고 있습니다. 교육용 제품을 구입하시고 아이팟까지!! 절호의 기회지요. ;)

      p.s. 그 주변상황이 좀 나아지길 바랍니다.

    • BlogIcon powerpc 2006.06.20 11:29

      아.. 주변상황이라는건, 직업(?)상 윈도우 전용 프로그램이 많아서 일할때는 불편할 수도 있다는거죠. 변화의 여지는 없을거라고 봅니다. 미국이라도 가면 달라지겠죠.

      ipod rebate는 어떤것인지... 집에 Ipod만 4대가 있는데..@_@

    • BlogIcon 자유 2006.06.21 19:52

      아무래도 국내에서는 특히나 어떤 일을 하던지 Windows 환경 일색이다보니 더욱 그런 듯 합니다. 물론, 전공 분야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말이에요. 맥을 쓰게 되면서 minority에 대한 배려가 참으로 아쉽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p.s. iPod rebate는 교육용 제품 구입 시 아이팟을 같이 구입하면 최대 18만 5천원이던가를 돌려주는 행사입니다. 이미 아이팟을 많이 가지고 계시다면, 새로이 받으시는 아이팟을 제게 선물로 주셔도 좋겠습니다. ;)

  5. BlogIcon qbio 2006.06.21 13:41

    지금 3일째 OS X과 Winodws XP SP2를 번갈아가면 설치해 놓고 각종 프로그램들--주로 제 전공과 관련된 프로그램들이 대부분입니다-을 테스트 중인데, 호환성면에서는 일단 만족스럽습니다.

    제 블로그에서도 잠깐 밝혔듯이, 매킨토시가 환영받지 못했던 환경에서는 Intel Core Duo의 채용 덕분에, 매킨토시 기반 시스템의 도입 당위성을 가질 수 있게 된 듯 합니다.

    그나저나, 학교에서 3일동안 Intel 맥만 만지작 거리다가 오랜만에 제 파워북을 만지다 보니, 새삼스레 느리게 느껴져서 큰일입니다. ㅠㅠ

    • BlogIcon powerpc 2006.06.21 11:10

      은근한 알부자 qbio님께서 맥북을 사는것은 이제 시간 문제..

    • BlogIcon 자유 2006.06.21 20:00

      qbio// 드디어 인텔맥에 푸욱 빠지셨군요. 아래 powerpc님께서 댓글로 의견을 남겨주셨는데, 저 역시 powerpc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아마, 다음 블로그 포스팅은 맥북 혹은 맥북프로를 구입하였다는 내용이 아닐까 조심스레 예측해 봅니다. :)

    • BlogIcon 자유 2006.06.21 20:00

      powerpc// 동감합니다!! powerpc님도 여기에서 지면 안 되지요. 어서 동참하세요~! ;)

    • BlogIcon powerpc 2006.06.23 19:35

      결국 가시는군요..^^
      프로로 가시나요?

    • BlogIcon 자유 2006.06.23 21:02

      무엇을 상상하시든 그 이상의 것을 질렀다는 걸 보여드릴 수 있을 것입니다. :)
      같이 가시죠~~

    • BlogIcon qbio 2006.06.26 14:27

      어헉-! 알부자라뇨.

      돈 없습니다. ㅡㅡ+

      아직 현재 사용하고 있는 파워북의 애플케어 기간이
      2년 6개월이나 남아있는 형국에 맥북, 맥북 프로라뇨 ㅜㅜ;

    • BlogIcon 자유 2006.06.27 00:16

      구태여 부정하지 않으셔도 다 알고 있습니다. :)
      그나저나 파워북 APP가 그렇게 많이 남아있나요? 구입 시 1년이고, 추가 APP로 2년 연장되어 총 3년으로 알고 있는데 말이죠.

  6. raingrove 2006.06.23 16:41

    문제제기. 마우스 이동이 부드럽지 않고 비디오 퍼포먼스가 다소 떨어지는 문제는 Parallels Tools를 설치하면 해결됨. 언제나 매뉴얼을 읽읍시다.

    • BlogIcon 자유 2006.06.23 17:19

      그런 방법이 있다는 것을 깜빡했네요.
      위에서도 말씀드렸지만, 맥에서 윈도우즈가 돌아가는데, 일반 IBM 호환 PC에 윈도우즈 설치해 사용하는 것과는 조금 다르고 그것 때문에 어렵고 힘든 일이 생길 수 있는데, 광고와 보도자료에서는 그런 걸 간과하도록 만들어서, 맥에 호기심을 갖고 접근하려는 비 맥 사용자들에게 일종의 속았다는 느낌을 주게 될까봐 노파심에 적으신 글이라고 이해하고 있습니다. :)

      나중에 패럴랠즈 설치할 때 꼭 Parallels Tools를 같이 설치해야겠네요.

  7. BlogIcon hAnS 2006.06.26 08:42

    새로이 정리해서 업데이트 했습니다.
    trackback도 보내드렸구요. :)

    • BlogIcon 자유 2006.06.26 10:19

      새로 적어주신 내용 잘 봤습니다.
      트랙백 날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