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빛그림/나의 빛그림

출근길, Way to Work


3일 연속 근무 후 사랑하는 색시와 아기를 잠시 보고
다시 출근하던 어느 날 새벽의 출근길

'빛그림 > 나의 빛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 너 이리로 와봐~!  (2) 2010.02.07
빼꼼  (0) 2010.02.06
출근길, Way to Work  (4) 2009.07.01
숲과 소년  (6) 2008.09.29
CAFE IL PRAGA  (8) 2008.09.21
자연의 붓터치  (2) 2008.09.1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