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3일째...

늦은 점심 식사를 마치고 나오니 벌써 3시 반이었다. 첫 날 차 빌릴 때 구입했던 할인쿠폰 중 말타기 쿠폰이 있는데, 이걸 타러갈까 말까 고민을 좀 했다. 제주도에 갔으면 말을 한 번 타 봐야 한다는데, 이번에 못 타면 또 언제 타보나 하는 생각도 들다가, 그나마 제주시에서 가까운 곳 표를 샀지만 그 곳까지 가려면 편도 1시간 가량은 걸릴터이니 왔다갔다 하다보면 너무 바쁘게 된다는 생각도 했다가... 결국 제주말 타는 건 다음 방문에 기약하기로 했다.

용두암을 가기 전 식당 근처의 롯데마트에 들어가 보았다. 지난 봄, 처형과 형님께서 제주도 여행을 하시다 못 사오셔서 아쉬워하셨던 것이 바로 제주도의 천연 노지 고사리! 두 분께선 버스투어를 하셔서 직접 고사리를 사러 다니지를 못 하셨다고 했다. 이 고사리를 사려고 롯데마트에 가서 채소 있는 곳을 둘러봤더니만, 아이고, 북한산 고사리만 있었다. 직원에게 물어보니, 제주산 고사리는 들어오지 않는다고해서 어디서 구해야 하냐고 물어봤더니, 동문시장이라고 제주시에서 가장 큰 재래시장을 알려주었다. 동문시장이라는 이름만 가지고 내비게이션의 안내를 따라 갔다.

멀리서도 재래시장의 느낌이 전해지면서 푸근한 느낌이 들었다. 헌데, 이 너른 재래시장에서 어느 가게에 들어가 제주산 고사리를 달라고 해야 하는 것인가. 궁하면 통한다고 했던지, 색시가 지나시던 한 아주머니께 여쭈어보니 건어물쪽으로 가보라 하셨고, 그 즈음에 가서 색시 혼자 차에 내려 잘 물어물어 가서 제주산 노지 고사리를 사 왔다. 고사리에 대해 전혀 모르는 내가 봐도 아까 롯데마트에서 봤던 북한산과는 떼깔이 다르고, 냄새오 어찌나 향긋한지, 금새 차 안에 고사리향이 가득했다. :) 이제 임무를 다 했으니, 용두암으로 출발~!

용두암은 제주 구시가지에 있어서 그런지 가는 길이 복잡했다. 물론 내비게이션이 안내해 주긴 했지만 말이다. 아무튼, 주차장에 들어가려고 봤더니 유료주차장이었다. 차에서 내려보니 역시나 덥고 습한 날씨. :) 이 곳엔 단체관광객들이 참 많아 보였다. 학생들도 많고, 중국인들도 많고... 용두암을 제대로 보려면 해안으로 내려가야 하는데, 전망대 쪽으로 먼저 가서 바라보았다.

012


제대로 된 용두암의 모습을 보기 위해 해안으로 내려갔다. 으아~ 정말 멋진 용의 모습을 한 현무함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뒤에 호텔이 보였다. -_-;; 절묘한 위치에 라마다 호텔이던가, 아무튼 호텔이 하나 있어서 용두암을 찍으면 꼭 호텔이 같이 찍히게 되어있었다. 용두암으로 내려가는 계단 중간의 벤치에서 찍으면 호텔이 안 나오니 참고하길 바란다.

01


용두암 옆에서도 정방폭포에서와 같이 해산물을 파는 곳이 있었다. 지나가며 물어보니 전복 세 마리에 2만원이었던가? 아무튼, 자연산이라 그런지 무척 비쌌다. 날이 좀 덜 덥기만 해도 회 한 접시 먹고 싶었는데, 이건 워낙에 끈적거리게 습하고 더워서 더 견딜 수가 없었다. :) 용두암 관광은 이것으로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두암을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저 멀리 호텔, 용두암, 그리고 해산물 파는 곳이 보인다.



용두암 옆에는 용이 놀았던 연못이라는 뜻의 용연이 있다. 바다로 들어가는 물줄기가 마치 연못처럼 이루고 있는 곳이라는데, 가 보았더니 사람들이 거의 없었다. 아마도 용두암만 보고 용연은 안 보는 듯 했다. 하기사, 용연 위에 구름다리 하나와 정자, 그리고 산책로 정도가 전부라 특별히 와서 보고갈 것은 없어보였다. 역시 여기도 너무 덥고 습해서 후다다닥 보고 끝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다리 위에서 찍은 용연의 모습



참, 용연에서는 공사도 이루어 지는 중이라 그랬는지 물이 꽤 탁했다. 날이 좋을 때 와서 간단하게 산책을 하면 좋아보였는데, 더워서... :) 아, 그리고 용두암 주차장 옆에는 관광안내소가 있다. 들어가면 에어콘도 나오고 시원하고, 주변 관광지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있으니 한 번 가보는 것도 좋겠다. 저녁엔 6시까지 한다.

용연을 다보고 나와 그냥 가기가 아쉬워서 용연 주변을 한 바퀴 돌았다. 횟집이 무척 많았는데, 해안도로의 해안 쪽에 불법으로 보이는 나무판을 마치 마루처럼 깔아놓고 거기에 상을 차려놓고 있었다. 용두암에서도 보고 저게 뭔가 했는데, 바다에서 보이는 쪽은 나무판과 각목으로 덕지덕지 지지를 해 놓은 모습이 그리 좋아보이지 않았다. 아마도 불법 시설물일 것이 분명해 보이는 점, 관광객의 안전이 보장되어보이지 않는 점 등이 아쉬웠다.

그나저나, 용두암에서도 그랬고 용연에서도 그랬고, 바위에 새까맣게 돌아다니는 벌래들의 정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사람이 다가가면 좌르르륵 사라지긴 하던데 말이다. 마치, Time Crisis IV 중에서 사무실 장면에 나오는 그런 벌래가 떠올랐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