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죽음'에 해당되는 글 3

  1. 2006.10.21 또다른 후배의 죽음 (22)
  2. 2006.09.16 마지막 선물 (12)
  3. 2006.09.16 후배의 죽음 (6)

또다른 후배의 죽음

자유/Med Student | 2006. 10. 21. 21:50 | 자유
한 달 정도 밖에 지나지 않았던 지난 9월 중순, 한 후배가 죽음을 택했다고 포스트를 올린 적이 있었다. 그 때의 충격이 가시지 않았는데, 시험에 지친 몸을 이꿀고 기숙사에 돌아왔더니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 도착해 있었다. 또 한 녀석이 죽었다는 것이다.

99학번인 이 녀석은 나만큼이나 공부하는 것을 싫어했던 녀석이었다. 놀기를 무척 좋아했지만, 선배 대접은 잊지 않고 오며가며 인사도 꼬박꼬박하는 녀석이었다. 뒤늦에 마음 잡고 공부하고 올해 드디어 본4가 되어 빛나는 합격증과 졸업장을 손에 넣기만 하면 되는데, 봄에 골수이형성 증후군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무시무시한 병에 걸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집에서도 먼 학교 병원에 입원해야겠다고 바득바득 우겨서 학교 병원에 누워있으면서 여러사람들도 만나고 했었다는데, 가을 학기가 시작되고 이 녀석이 그 동안 받아온 수혈량이 너무 많아 헌혈증을 모아주자는 학교 내 캠페인이 생겼다. 혈액형이 같은 사람들 중에서는 골수이식이나 수혈을 위해 정밀 검사를 받기까지 했다. 나는 불행히도 이 녀석과 혈액형이 달라 헌혈증을 주는 것 말고는 달리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마침 가지고 있는 것이 하나도 없어서, 부랴부랴 헌혈버스에 달려가 전혈하고 헌혈증도 주고 그랬는데...

며칠 전 이 녀석과 친한 우리 학번 녀석을 만났더니만 하는 소리가 '또 초상 치르게 생겼어.' 이러는거다. 그 녀석이 혈종 입원실에 있다가 ICU로 내려갔다는 것... 며칠 뒤 오늘, 더 이상 고통을 참지 못하고 저 세상으로 가버렸다니...

한 달 사이에 가까운 사람들의 죽음을 연거푸 맞이하다보니 내 감정을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를 모르겠다. 20여년 아무 일 없이 잘 살아오다 갑자기 발병한 저 몹쓸 병 때문에 소중한 후배 한 녀석을, 우리나라 의료를 책임질 든든한 어깨 하나를 잃게 되었다.

내일 아침, 빈소에 찾아가봐야겠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 2학기 뻔모임  (8) 2006.10.24
온 몸이 뻐근~~~ 의학과 동문 체육대회  (8) 2006.10.22
또다른 후배의 죽음  (22) 2006.10.21
내가 깨어있는게 깨어있는게 아니야  (25) 2006.10.18
한글 해부학 용어  (20) 2006.10.17
운명의 장난, 족보 순서  (6) 2006.10.11

TAG 죽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eek 2006.10.22 00:29

    아.... 위로의 말씀 드립니다....

  2. BlogIcon 夢島 2006.10.22 01:12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BlogIcon Kei 2006.10.22 01:59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무리 요즘 Haematologic malignacy들이 완치율이 높니 마니 해도, 결국 그 사람에게 100%가 아니면 아닌 것인가 봅니다.
    자유님도 감정 잘 추스리시길...

    • BlogIcon 자유 2006.10.22 23:55

      그러게 말이에요. 100%가 아니고 단 몇 십 퍼센트라도 그 녀석에게 해당했더라면 좋았을텐데....

  4. witch 2006.10.22 06:34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뭐라 위로의 말이 떠오르질 않네요....

  5. BlogIcon 멤피스 2006.10.22 06:50

    삼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곳에서는 편안하시길.

  6. BlogIcon 별이 2006.10.22 09:5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 BlogIcon Goo M.D. 2006.10.22 12:36

    왜 이런 일이 자꾸 생기는 것인지...
    난 어제 갔다왔는데, 부모님과 여동생이 있는데, 넘 맘이 아프더라...

    • BlogIcon 자유 2006.10.22 23:59

      그러게 말이야. 지난 번 일이 잊혀지지도 않았는데...
      좋은 일 생겨서 만나도 바쁠 판에 이런 일까지 있다니...

  8. BlogIcon PETER 2006.10.22 19:27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9. BlogIcon 꽃순이 2006.10.22 20:53

    아..저런. 너무나 안타깝네요. ㅠ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0. Eun 2006.10.22 22:26

    이런..ㅠㅠ

  11. BlogIcon 푸르른삶 2006.10.23 02:45

    99학번이면;;;
    저랑 동갑이실 가능성이 높겠군요.
    안타깝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6.10.23 15:55

      그 녀석이 아마 재수하고 들어왔을거에요. 그래봐야 비슷한 또래죠, 뭐. 안타깝습니다, 정말.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마지막 선물

자유/Med Student | 2006. 9. 16. 21:44 | 자유
후배의 영안실에 다녀왔다. 예상했던 것처럼 침통한 분위기였다. 병원 영안실로 들어서는데, 가족들의 오열이 들렸다. 연세 많이 드신 어르신들께서 건강하게 계시다 돌아가시면 호상이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다들 슬퍼하게 되는데, 젊은 녀석이 사고로 죽은 것도 아니고 자살을 했으니...

나와 같이 수업 듣는 03학번 아이들도 꽤 와 있었고, 그 녀석이랑 같은 학번인 00학번들... 인턴 도느라 정신 없을텐데 빈소를 지키고 있었다. 01이랑 02도 있고... 상주는 녀석의 형이었는데 망연자실한 모습이었다. 절 하고 인사 나누고 돌아서는데, 그 녀석이 미워지는거 있지. 아버지와 형을 남겨놓고 그렇게 이 세상을 떠나버리다니 말이다.

조금 있다보니 우리 학번 두어명이 왔다. 대부분은 어제 밤 소식을 듣고 바로 다녀간 모양이었다. 재성이형이랑 경렬이랑 왔는데, 그 녀석과 함께 기숙사 방을 꽤 오래 썼던 재성이형은 아주 많이 힘들어보였다. 지난 주말 99학번 한 녀석의 결혼식에도 같이 가서 잘 놀고 그랬다는데... 경렬이랑은 며칠 전 몸 보신 한다고 멍멍탕도 같이 먹으러 가서 잘 먹고 왔다는데...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자살이라는 거, 가까운 사람의 죽음이라는 것이 멀리 있지 않고 아주 가까이 있었다. 그 동안 못 나누던 이야기를 이런 자리를 핑계삼아 꺼내놓기 시작했는데, 처음 듣는 이야기들에 놀라면서도 정말이지 가족들에게 잘 하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시험도 있고 해서 빈소 지키는 사람들에게 인사하고 일어났는데, 이럴수가. 별로 좋지도 않은 내 구두가 없어져 버렸다. 아무리 찾아봐도 보이지 않는 내 구두. 4년 전인가 랜드로버에서 겨우겨우 발에 맞추어 산 캐쥬얼 스타일의 구두인데, 비싸지도 않은 그 구두를 누가 가졌단 말인가. 차근차근 신발들 사이를 찾아보니 내 것과 비슷한, 그러나 훨씬 더 낡은 구두가 놓여있었다. 누군가 자신의 것인 줄 알고 내 구두를 신고 간 모양이다. 처음에는 구두가 아까운 생각도 들었는데, 이내 마음을 고쳐먹었다. 그 녀석에게 해 준 것도 없는 선배지만, 가는 길에 신고 갈 구두 한 켤레 줬다고 말이다. 이왕 주려면 더 좋은 걸 주고 싶은데, 4년이나 신은 닳을 대로 닳은 헌 구두를 신고가게 되어버렸다. 그러게 누가 그렇게 빨리 가라든.

남의 구두를 신고 나오면서, 재성이형과 경렬이에게 인사했다. 자주 보는 것도 좋은데, 이렇게 나쁜 자리에서 말고 좋은 자리에서 자주 보자고 말이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방 최단신  (24) 2006.09.18
막판 스퍼트!!  (14) 2006.09.17
마지막 선물  (12) 2006.09.16
후배의 죽음  (6) 2006.09.16
학생에 대한 기대치  (14) 2006.09.11
상철이형 결혼  (8) 2006.09.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TER 2006.09.17 00:50

    믿어지지 않네요. 작년에 저희 학교 후배 한분도 불의의 사고로 저세상으로 갔었었는데...
    참 모진 사람이에요 안타까움을 담아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자유 2006.09.17 13:01

      주위 사람들도 모두 엄청 놀란 상태입니다. 멀쩡한 줄로만 알았는데, 갑자기 이런 큰 일을 저질러 버리다니...

  2. Eun 2006.09.17 01:37

    정말..말두 안돼요..ㅜㅡ

  3. BlogIcon ripli.. 2006.09.17 12:29

    먼저 세상을 떠난 후배는 자유형의 선물을 받고 꼭 좋은 곳으로 갔을겁니다.
    자유형도 힘내세요!!

    • BlogIcon 자유 2006.09.17 13:04

      응.. 오늘이 발인이라는데 그 헌 구두라도 잘 신고 가고 있는지 모르겠다.
      힘 내야지! :)

  4. BlogIcon luv4™ 2006.09.17 14:32

    어떤 절망과 힘겨움이 후배님을 죽음의 길로 몰아갔는지는 모르지만 이제 평안하길 빕니다. 남은 가족분들께서도 슬픔과 상실감에서 하루빨리 헤어나시길 바라구요.

    • BlogIcon 자유 2006.09.17 23:37

      그러게 말이에요. 아무에게도 말 못 했던 무엇이 그 녀석을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이제는 편히 쉬기를 바랍니다.

  5. 또다른 일권 2006.09.17 17:42

    이유를 막론하고, 자살은 자신이 주변사람에게 줄수있는 가장 큰 고통이겠죠.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자유 2006.09.17 23:42

      망연자실한 아버님과 그 녀석의 형님이 떠오르네요. 정말 그러지 않았어야 했는데...

  6. BlogIcon ENTClic 2006.09.18 23:15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도 의국 후배가 자살을 했습니다.
    제 밑에서 같이 일하던 녀석인데..chief때 견디지 못하고 자살을 하고 말았습니다.
    뭐가 그리 힘들었는지..오래된 일이지만 갑자기 그놈이 생각나는군요.

    • BlogIcon 자유 2006.09.19 11:43

      이번 사건을 통해 주위에 꽤 많은 자살 사고가 있다는 것에 다시 한 번 놀랐습니다. 그나저나, 치프의 부담이 막중한가보네요. 하기도 힘들겠지만, 하게 된다손 치더라도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후배의 죽음

자유/Med Student | 2006. 9. 16. 17:11 | 자유
어제 밤.. 방돌이 후배가 큰일이 났다면서 이야기를 꺼냈다. 올해 졸업하고 학교 병원에서 인턴으로 열심히 일 하고 있던 00학번 한 녀석이 자살을 했다는 것이었다. 이름을 들어보니, 학교 다닐 때 농구도 참 많이 같이 했었던 녀석인데... 내가 오래 학교를 쉬느라 그 녀석은 벌써 의사가 되어있었지만, 병원에서 오며가며 눈인사도 나누고 했던 녀석인데...

20대에 접어들면서 죽음에 가까이 가게 되었다. 예과 1학년 때 동기 녀석 아버님께서 돌아가셔서 우리 과 같은 학년 전체가 수업을 빼먹고 문상 다녀왔던 일, 어느 날 밤 늦게 삐삐는 기숙사 방에 두고 나와 놀고 있는데 한 친구가 허겁지겁 뛰어와 알려주었던 할아버지의 사망 소식 등으로부터 시작해서, 점점 주위에서 돌아가시는 분들을 많이 만나게 되었다. 아무래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아버지뻘, 할아버지뻘의 사고나 병환으로 인해 그렇게 되었겠지만, 이번처럼 내 또래의 후배가 죽다니, 이야기를 들었을 때 망치로 머리를 한 대 맞은 것처럼 딩~~ 하는 느낌이었다.

며칠 전 그 녀석의 아버님께서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채시고 녀석과 친한 인턴 동기(우리 학번 형이다.)에게 연락하여 찾아봐 달라고 했다는데, 집에서 유서를 발견하고 어제 같은 학번 녀석들이 눈에 불을 켜고 찾으러 다녀도 없다가 ER 콜이 와서 달려가보니 차가운 몸으로 누워있었다고 한다. 응급실이 뒤집어지도록 CPR을 하고 난리를 쳤었다는데, 그래도 돌아오지 않는 녀석. 그 어렵다는 의대 공부를 6년만에 우수하게 마치고, 인턴으로 열심히 일 하고 있었는데 왜 자살을 생각했을까. 마침 엊그제 정신과 수업에서 자살하려는 사람은 누군가가 자신을 자살 충동으로부터 구해주기를 원하고 있다고, 그래서 주위 사람들에게 자신이 위험한 일을 할 것이라는 걸 알리고 도움을 요청한다고 강의를 들었는데, 이런 이야기를 들으니 그 녀석이 주위를 향해 던지고 있었던 눈길을 나마저도 모르고 지나쳐버린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된다.

당장 내일모레 치러야 하는 시험 때문에 정신 없지만, 저녁에 문상 다녀와야겠다. 그 동안 자주 나누지 못했던 이야기도 그 녀석과 잠시 나누는 기회를 가져야지. 더 멀리 떠나기 전에 말이다.




그런데, 왜... 왜 죽음을 택해야만 했니?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막판 스퍼트!!  (14) 2006.09.17
마지막 선물  (12) 2006.09.16
후배의 죽음  (6) 2006.09.16
학생에 대한 기대치  (14) 2006.09.11
상철이형 결혼  (8) 2006.09.11
아침에 본 분당학사와 새로 생긴 PK Room  (16) 2006.09.11

TAG 죽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푸르른삶 2006.09.16 17:29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그리고 사정이야 모르겠지만... 참 나쁜사람이네요.
    부모님께서 얼마나 가슴이 미어지실까요.

    저도 요 얼마전 아는 학생 하나가 자살했습니다.
    저희집 근처에 사는 사촌여동생 공부 봐줄때 같이
    공부하는거 봐주고 그랬던 사촌여동생 단짝친구입니다.

    사촌여동생에게는 비밀로 해달라는 얘기 전하면서
    이모님께서 얘기해 주시더라구요. 부모님들이
    애들에게는 교통사고로 죽었다고 입맞추기로 했데요.

    말수가 적기는 했지만 참 똑똑하고 예쁜 학생이었는데
    1학기 기말고사 보고 집에 와서 베란다에서 뛰었다더군요.
    그리고 그집은 지금 이민갔습니다;

    ...

    ...


    그런데, 왜... 하필이면 왜 죽음밖에 선택할 길이 없었을까요.
    참 슬펐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6.09.16 21:46

      그렇지 않아도 빈소에 가니까 녀석과 동기인 아이들이 그런 이야기를 하더군요. 나쁜 놈이라고... 어머님도 얼마 전 암으로 돌아가셨다는데, 남아있는 아버님과 형이 매우 힘들 듯 합니다. 아버님께서는 소식 전해 듣고서 그 자리에서 쓰러지셨다고 하던데 말이죠.

      개똥밭에서 구르더라도 이승이 더 낫다는 옛말도 있는데, 그 녀석은 왜 구태여 죽음을 선택했을까요?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2. BlogIcon archurban 2006.09.16 17:31

    아무리 힘들어도 죽음은....
    우울하네요.
    이 세상에 지금 상황보다 더 한 곳에서도 꿋꿋이 버티고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뭐 저도 자살충동을 여러번 느끼긴 했지만 다 자기가 어떻게 극복하는냐에 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세상에 태어나는 것은 축복이고 선택인데 왜 단명을....
    삼가애도를 빕니다.

    • BlogIcon 자유 2006.09.16 21:47

      저도 참 우울해져 버렸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시험 때문에 우울한데, 이 녀석의 급작스러운 죽음 소식에 더욱 우울해 지네요. 사실 아주 친한 후배는 아니었는데, 그래도 이 정도니, 아주 친밀한 사람의 죽음을 접하게 되면 감정을 어떻게 조절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위를 보고 살아도 좋지만, 힘들 땐 가끔 아래를 보고 사는 지혜도 가져야겠습니다. 나보다 더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을 보면서, 그래 나도 잘 해낼 수 있어.. 이런 입에 발린 자위라도 하면서 이겨낼 수 있을테니까요.

  3. BlogIcon NoPD 2006.09.16 18:59

    자살이라는 것에 대하여 진지하게 고민해본 적은 없습니다만,
    글에서 적으신 것처럼 누군가에게 손을 내밀고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그 손을 보는 것 역시 쉬운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쉽게 보인다면, 자살하는 사람들이 지금보다 훨씬 많이 줄었겠지요...)

    주변분들이 많이 힘들어하실 것 같네요...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셨길 바래봅니다...

    • BlogIcon 자유 2006.09.16 21:51

      위에 포스팅을 다시 적었습니다만, 주위 사람들 이야기로는 정말 아무 일 없는 듯 일 해 왔다고 하더군요. 아주 가까운 후배 이야기로는 좀 이상한 낌새가 있기도 했다고 하던데... 아무튼, 그 손을 보지 못한 여러 사람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는 어제 오늘입니다.

      나쁜 녀석이지만 녀석의 명복을 빕니다.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