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스타벅스'에 해당되는 글 3

  1. 2006.06.12 커피와 베이글 (20)
  2. 2005.11.29 STARBUCKS COFFEE @ 편의점 (8)
  3. 2005.08.25 그녀들의 수다 @ STARBUCKS (12)

커피와 베이글

자유/먹은 것 | 2006. 6. 12. 03:40 | 자유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와 플레인 베이글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와 플레인 베이글



얼마 전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겠다고 글을 올렸는데, 오늘 살짝 그 규칙을 어기고 말았다. 엄밀히 이야기하자면 식사로 빵을 먹은 것이니 아주 크게 어긴 것은 아니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아무튼, 일이 있어서 교대 쪽에 나갔다가, 기숙사에 돌아와 점심 먹기에 시간도 어정쩡하고, 갑자기 graywind님 블로그에서 봐온 베이글 이야기들이 생각나서 나도 한 번 먹어보자는 의지가 불타올라 마침 보였던 스타벅스 매장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

우선 달달한 음료는 모두 제외하니 남는 것은 아메리카노와 오늘의 커피. 조금 더 싼 오늘의 커피를 Tall로 시키고, 당당히 LGT 멤버십 카드를 꺼내어 Short 가격으로 계산을 했다. 베이글도 두 어가지 종류가 있고, 케잌 등도 있던데, 가장 안 달아보이는 플레인 베이글로 주문을 했다.(그러고 보니 LGT 스타벅스 할인은 음료에만 적용되나 보다. 베이글값은 다 냈네.) 버터와 쨈을 준다기애 괜찮다고 하고 기다리는데, 베이글과 같이 나온 버터와 쨈. 그냥 받아왔다. :)

따끈하게 구워진 베이글에서 구수한 냄새가 났다. 처음 먹어보는 것이었지만 graywind님의 베이글 이야기들로 인해 이미지 트레이닝 해 온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버터와 쨈은 아주 조금 바르고 한 입 베어물었더니, 달지도 않은 구수한 맛이 꽤 괜찮았다. 생각보다 베이글도 열량이 많이 나간다지만, 그래도 시럽이나 설탕이 듬뿍 들어간 다른 빵에 비해서는 좀더 낫겠지. 아무튼, 쓰디쓴 오늘의 커피와 플레인 베이글을 먹으면서 써야할 족보에 대한 공부를 좀 했다.

살짝 다른 이야기지만, 난 커피숍에서 오래 앉아있으며 독서를 하거나 공부하는 사람들이 참 신기하다. 일전에도 태국배낭여행을 하면서 외국인들을 보며 그런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오늘도 또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들어갈 때부터 이미 앉아있던 사람들이 내가 무려 한 시간 반이나 뭉그적거리다 나올 때에도 남아있는 사람들이 있었으니 말이다. 내가 여유롭지 못해서 그런건지.. :)

아무튼, 처음 먹어본 베이글이라는 빵이 꽤 괜찮았다. 자주 먹으면 안 되겠지만, 가끔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하다. 문제는, 가장 싼 커피와 가장 싼 베이글을 사 먹어도 밥값보다 비싸다는 것. :(

'자유 > 먹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원냉면 시식기  (14) 2006.08.14
해물 샤브샤브, 칭기스칸  (18) 2006.07.17
커피와 베이글  (20) 2006.06.12
우아한 차 한 잔의 여유  (8) 2006.06.12
레인보우 데이엔 도미노피자를.. 웨스턴 콤비  (2) 2006.05.31
공을기객잔(孔乙己客棧)  (12) 2006.04.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raZYeom 2006.06.12 05:01

    그렇게 배부르게 먹는것도 아닌데 너무 비싸요 :(
    여기서도 별다방 한번 가볼려고 했는데..
    자세히는 모르겠는데 한잔에 2파운드 이상하는것 같아서 덜덜덜...

    어제는 너무 스시가 먹고 싶어서. 차이나 타운을 갔는데 -_-
    6조각에 엄청난 가격을 받길래....

    그냥 tesco가서 4조각짜리 -0- 스시를 사서 먹었죠.
    1.99 파운드..... 한조각에.... 900원... 덜덜덜...

    흑! 마음데로 스시를 먹게 해주세요~~~~~ ㅠㅠ

    • BlogIcon 자유 2006.06.12 23:17

      '대영제국의 자존심은 물가에만 남아있다.'고들 하더군요. :) 배낭여행할 때에도 물가가 너무 비싸서 돌아다니기가 어려웠던 기억이 납니다.

      일본에 가면 초밥과 회가 싸다면서요? 나중에 귀국하실 때 일본 들렀다 오세요. :)

  2. BlogIcon gray 2006.06.12 09:13

    전 크림치즈 슥슥 발라준 후 베이컨 두조각과 달걀프라이 반쪽 정도 넣은 베이글이 최고라고 생각하고 있답니다. =)

    베이글 사실 하나당 5~600원 수준에 팔려야 하는데 말이죠... =)

    • BlogIcon 자유 2006.06.12 23:21

      오셨군요. :)
      크림치즈를 바르면 정말 맛있겠습니다!! 스타벅스에선 그냥 버터와 딸기쨈만 주더라구요. 생각만 해도 침이 나오네요. 그런데, 열량이 팍팍 올라가지 않을런지 걱정이 됩니다.

  3. BlogIcon 푸르딩 2006.06.12 10:20

    스타벅스는 시험공부하기 정말 최적의 환경입니다;
    더군다나 저희학교 앞 스타벅스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공부하기 참 좋아요;

    다만... 스타벅스에서 차한잔이면 밥 한끼 가격이 나간다는것에 경악.

    • BlogIcon 자유 2006.06.12 23:23

      아, 손님이 별로 없는 스타벅스도 있나보군요!! 그렇다 하더라도 전 커피숍에서 분위기 잡고 공부하는 스타일은 아닙니다. 공부 못 하는 학생의 특징.. 공부 환경에 민감하다. :) 아주 조용하고, 살짝 어둡고, 타인의 움직임이 많지 않은 곳.. 이런 조건 찾다가 공부 못 하지요. :(

      p.s. 역시 밥이 더 낫겠죠?

    • BlogIcon 푸르딩 2006.06.13 01:03

      저희학교 앞 스타벅스는 매해마다 본사에서 정리대상에 오른다는 루머가 있을 정도로 사람없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애초에 공대생들이 빠글거리는 학교 앞에 스타벅스 처럼 부르주아틱한 매장이 들어온다는게 좀 말이 안됐죠;;;

      차라리 그 자리에 고기집이 들어오면 지금보다 더 장사가 잘 될듯;(안습)

    • BlogIcon 자유 2006.06.13 12:52

      그렇군요. 조용한 우리 동네 스타벅스 매장도 항상 손님들로 바글거리던데 말입니다. 사실, 전 커피를 즐기는 수준이 아니라 스타벅스의 커피 보다는 왠지 모를 매력적인 분위기 때문에 아주 가끔 갑니다. :)

      요즘엔 국화차에 빠져서 더욱 안 가게 되겠네요. ;)

  4. BlogIcon archurban 2006.06.12 14:43

    전 아침엔 coffee밖에 안 마시는데, 가끔 starbuck에 가면 sandwiches 류를 먹습니다. 그중에서 chicken curry sandwiches가 좀 괜찮더군요. 한국 starbuck에선 그런걸 파는지 모르지만 여기 미국에서 그런걸 팔기 시작한것이 한 2년도 안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은 mcdonald, burger king보다는 starbuck에 가서 저처럼 먹곤 합니다. 되도록이면 coffee보다는 chai latte를 마십니다.

    • BlogIcon Kei 2006.06.12 17:31

      한국에서는 도입 초기부터 샌드위치류와 베이글 같은 것들을 팔았답니다. 꽤 괜찮은 아침 셋트 메뉴도 있지요.

      은근히 가끔씩 메뉴 변경도 있어요. 제가 가장 좋아하던 것이 메뉴 변경을 통해 없어져서 아쉽기도 했지만요.

    • BlogIcon 자유 2006.06.12 23:33

      archurban// 스타벅스에서 샌드위치 먹어볼 생각을 못 했네요. 사실, 이번 포스팅처럼 커피숍에 들어가 무얼 먹는걸 그다지 자주 하지 않아서 말이에요. 말씀하신 것처럼, 패스트푸드에 비한다면, 제대로 만든 샌드위치가 훨씬 좋겠지요. :)

      그런데, chai latte가 뭔가요??

      p.s. 구글링해 봤는데, 상당히 맛있어보이네요. :)

    • BlogIcon 자유 2006.06.12 23:36

      Kei// 아, 그러고보니 아침 일찍 스타벅스 앞을 지나다 아침 메뉴를 판매한다는 작은 칠판 광고판을 본 기억이 납니다. :) 패스트푸드보다는 제대로 만든 샌드위치가, 그런 샌드위치보다는 어머니의 사랑이 듬뿍 담긴 된장찌게 한 그릇이 더욱 좋겠지요? ;)

  5. BlogIcon Kei 2006.06.12 17:29

    실망하실 지도 모르지만...
    베이글이 빵 종류중에서도 가장 단위 질량당 칼로리도 높고 살도 제일 잘 찌는 종류입니다. 펑~~

    • BlogIcon 자유 2006.06.12 23:34

      아아~~~ 아이고!!!

    • BlogIcon Kei 2006.06.18 23:23

      다이어트를 계획 중이시니, 베이글과 비슷하게 살 잘 찌는 주 경계대상 빵을 몇 개 더 알려드리죠.
      바로 머핀과 크라상입니다. 듣기로는 바케트도 이미지 보다는 살이 잘 찐다고는 하지만, 어이 머핀과 크라상에 비하겠습니까.
      직접 구워 본 바로는 머핀은 밀가루와 비슷한 양의 기름이 들어가고, 크라상이나 파이가 부푸는 이유는 바로 겹겹이 버터가 들어가기 때문이죠.
      이거 알면 빵 못 먹습니다. 그러나.....저도 막 군 크라상엔 아주 그냥 넘어갑니다. 그나마 막 구운 크라상이라는 것이 구하기가 좀 힘들고(어설프게 레인지에 데운 크라상은 싫어합니다.) 머핀을 무지무지 싫어하는 것이 천만다행이지요.

    • BlogIcon 자유 2006.06.19 21:29

      머핀과 크롸상은 딱 봐도 기름 좔좔 흘러보이잖아요. 이미 피하고 있는 중입니다. 민들레 아가씨의 언니께서 잠시 제빵을 배우셨는데, 그 이후로 빵을 안 드신다더군요. 말씀하신 것처럼 어마어마한 탄수화물과 그에 버금가는 기름이 들어가고, 거기에 설탕까지!!!

      아무튼, 밀가루보다 쌀이 좋습니다. :)

  6. BlogIcon 마술가게 2006.06.13 13:24

    chai latte는 아마 따조 차이를 말씀하시는것 같네요. (아니라면 대략 난감ㅜ.ㅜ)
    베이글은 뉴욕에서 먹었던 게 분위기상 그랬는지 실제 맛도 그랬는지 맛있었는데 뉴욕에는 유명한 베이글집도 꽤 있더군요. 자유님도 뉴욕에 가시거든 베이글을 꼭 드셔보세요.

    • H 2006.06.13 16:19

      전 뉴욕옆동네에서 많이 먹었는데ㅋㅋㅋ...바로 만든 베이글에 크림치즈 너무 환상적이야..결국 살만 7키로쪘답니다~

    • BlogIcon 자유 2006.06.14 01:20

      마술가게// 우리 말로는 따조 차이라고 하는 모양이로군요. 우나중에 기회가 닿으면 한 번 마셔봐야겠습니다. 우선은 선물해 주신 국화차를 음미하구요. :)

      베이글이 빵 중에 열랑도 가장 높고 살도 잘 찌게 한다는 Kei님의 말씀 때문에 어이해야 할지 모르겠군요. (ㅠㅠ)

    • BlogIcon 자유 2006.06.14 01:25

      H/ 이런이런.. 점입가경이네요. 말씀해 주신 걸 들어보니 정말 한 번 먹어보고 싶은데, 생긴거랑 달리 열량이 엄청나다니...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STARBUCKS COFFEE @ 편의점

자유/먹은 것 | 2005. 11. 29. 19:02 | 자유


'뛰면서 즐기는 커피 한 잔의 여유'
예전에 모 캔커피 광고 카피다. 어쩌다보니 아래 포스팅에 이어 계속 커피 관련 포스팅을 올리고 있는데, 다시 한 번 나는 커피를 즐기지 않는다는 사실을 밝히며... 아무튼, 스타벅스 커피가 병으로 나와 편의점에서 판매된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은 있었지만, 직접 사 마신 것은 얼마 전이 처음이었다.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물건 중 꽤나 비싼 것에 속하고, 원래 내가 커피를 그리 즐기지 않기에 사볼 생각도 없었으나, 지난 번 올드보이 모임 후 회비가 조금 남아 자기가 먹을 걸 사들고 기숙사에서 먹자고 할 때 산 것이 바로 이 것이었다. 어차피 내 돈이긴 하지만, 그래도 공짜같은 기분. :)



블랙 커피 아니면 달달한 커피를 좋아하는 고로, 이름에서부터도 달달함이 느껴지는 푸라푸치노를 샀다. 불의의 사고로 커피를 마시기도 전에 반이나 쏟아버리고(만약, 사고 당사자가 이 포스팅을 본다면, 다시 한번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리고 싶다.) 남은 반을 맛있게 마셨다. 역시 달달하고 맛있는 스타벅스 커피 맛이었다.

남은 유리병을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깨끗하게 씻어두었다. 나야 유리병에 들어있는 우유를 마시고 자란 세대는 아니지만, 이 병을 보니까 괜시리 그 유리병이 생각났다. 씻어둔 병은 가끔 카페인이 필요할 때 방에서 직접 내리는 커피를 담아두었다가 방이나 강의실에서 마실 때 사용하고 있다. 플라스틱 병이 아닌 유리라 마음에 든다.(하지만, 조심해야 한다. 떨어뜨리기라도 하면 큰일.) 같이 공부하는 후배들이 대체 뭘 담아다니는 거냐고 물을 때 일일히 대답해 주어야 한다는 게 조금 귀찮은 정도. :)

이 역시도 수차례 밝히는 사실이지만
난 커피 먹어도 바로 잔다.
그저 Placebo Effect라도 기대하는 건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gray 2005.11.29 21:22

    저 유리병에 커피를 담아서 캠퍼스를 돌아다니신다고요? @.@;
    상당히 무겁지 않나요? ^^
    전 집에서 패트병에 녹차를 담아가는 것도 무겁던데 말입니다. ^^

    • BlogIcon 자유 2005.11.29 22:25

      제가 우리학교 이야기를 많이 안 해드렸군요. 초미니학교라서 들고다니는 시간은 얼마 없지요. 밥 빨리 먹으면 점심시간 1시간 중 밥 다 먹고 기숙사 방에 올라와 잠을 40분이나 잘 수도 있는 걸요. :)

      사실, 저도 자주 들고다니지는 않아요. 카페인의 플라시보 효과를 좀 기대해 보려고.... 절박할 때 가끔 들고 다녀요.

  2. 덧말제이 2005.11.30 00:44

    그리고 보니 제가 어릴 땐 두터운 종이 마개로 된 유리병 우유가 있었습니다. :)

    • BlogIcon 자유 2005.11.30 07:59

      정말요? 전 유리병 우유를 마시면서 큰 세대가 아니라서... 그래도 유리병 우유를 생각하면, 파트라슈가 나오는 그 애니메이션이 생각나더라구요. 정말 슬픈 만화였는데 말이죠. (ㅠ.ㅠ)

  3. 덧말제이 2005.11.30 13:11

    제가 볼 때마다 슬퍼하는 애니입니다.
    주제가가 나오는 화면만 나와도 마음이 아파지는...
    이상하게도 제게는 가장 슬픈 애니...

  4. BlogIcon witch 2005.12.01 14:21

    반쯤 쏟기지 않았다면 마시다 배불러서 질렸을꺼예요~ ^^

    저도 스타벅스의 병커피를 마시면 꼭 병을 못버린답니다.

    • BlogIcon 자유 2005.12.01 18:01

      사실, 그 날 무척 배가 불렀답니다. 여섯 명이 모여 나가서(그 중 여학생 두 명) 고기 12인분에 얼큰국수/냉면 등을 4인분이나 먹었걸랑요. 적당한 포만감과 함께 마셨더라면 더욱 맛있었을텐데, 때가 조금 안 좋았지요.

      아무래도 요즈음 저 정도 크기의 병을 보기가 흔치 않아서가 아닐까 합니다. 대부분의 병은 소주병 아니면 콜라/사이다 병이라서 말이에요. 그걸 가지고 싶지는 않네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과천 NC 백화점 스타벅스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루에 2005.08.25 22:47

    오잇 드자인이 변했다. 머찐데요.

    • BlogIcon 자유 2005.08.26 11:34

      멋진 스킨을 만들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고맙지요. ^^
      전 그저 적용만 할 뿐.

  2. BlogIcon 딸기빙수 2005.08.26 16:29

    이번에 새로 나온 카라멜 아포가또 너무 맛있어요. @.@

    • BlogIcon 자유 2005.08.26 20:18

      커피 이름들이 하도 어려워서 정확히 뭘 의미하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카라멜 어쩌고저쩌고는 상당히 달더군요. 저도 한 때는 카라멜 마끼아또라는 걸 즐겨 마셨는데, 마실 때마다 살이 토실토실 붙는 소리가 들리길래.. ^^;;

      요즘엔 가장 싼 오늘의 커피 Short을 시킵니다. 그리고 얼음을 한 컵 담아 달라고 합니다. 뜨거운 오늘의 커피를 반 잔 마시고, 나머지는 얼음 담은 컵에 부어서 먹지요. Hot Coffee와 Ice Coffee를 한 번에 저렴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 두 시간 정도는 혼자 버티며 시간 보내는 정도의 쎈스!!

  3. 장발장™ 2005.08.26 21:34

    도촬은 좋지않아-.-;;

    앞모습이 아니라서 무효

    • BlogIcon 자유 2005.08.26 22:07

      잘 보면 얼굴도 보여. ^^ 물론 얼굴 찍으려고 찍은 사진은 아니지만 말이야.

  4. BlogIcon qbio 2005.08.27 02:06

    흐음. 줌. 줌을 했어야지요. 줌.줌.
    다음에는 줌.줌.줌.

    • BlogIcon 자유 2005.08.27 15:20

      광학줌이 없는 PDA 내장 카메라라서.. ^^;;
      그나저나 마님이 계신데 qbio님 왜 그러셔요?? qbio님네 마님 연락처를 어디서 알아보나...

  5. BlogIcon 멤피스 2005.08.28 21:40

    NC백화점 1층이네요. 가끔 혜승이랑 혜승이 엄마랑 가곤 했는데 요즘은 도통 갈 시간이 없네요. :-)
    혹시나 혜승이 보면 아는 척 해주세요~

    • BlogIcon 자유 2005.08.29 09:24

      네.. 역시 과천시민이시로군요. 한 방에 알아보시네요. ^^ 저도 방학 중에 시간 떼우기나 누구 만날 때 기다리기 용으로 종종 갔더랩니다. 이제 오늘부터 개강이라 집에 없으니 뵙기 힘들겠네요. 그래도 예쁜 혜승이 보면 '방가방가~' 인사할게요. ^^

  6. BlogIcon Laeela 2005.08.29 21:15

    우와 여기 과천이예요? 물론 건물 안이지만, 그래도 반갑네요. 어린 시절 13년간 살던 저의 고향. ^^

    • BlogIcon 자유 2005.08.30 18:13

      Laeela님 과천에 사신 적이!!! @.@) 전 과천이 고향은 아니지만 제 2의 고향 정도로 생각한답니다. ^^ 온 가족이 다 좋아하는 동네이구 말이에요.
      제 블로그 뒤져보시면 과천 사진이 꽤 많습니다. 뭐 어디 특별히 나가서 찍어온게 아니라면, 그저 동네에서 찍은 사진들이니까요. ^^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